안되는 토크쇼, 왜 자꾸 만들까

 

왜 안되는 걸 자꾸 만들어내는 걸까. 토크쇼의 추락은 그 끝을 모른다. 그 신호탄은 유재석이 그토록 오래 이끌어왔던 <놀러와>가 폐지되는 것으로 이미 정점을 찍었다. 강호동의 KBS 예능 복귀작인 신상 토크쇼 <달빛프린스>가 5% 남짓의 시청률에 머물렀다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다. 하지만 유재석과 강호동 같은 발군의 MC들이 투입되어도 추락하는 토크쇼를 보며 그다지 놀랄 필요는 없다. 그것은 MC들의 탓이라기보다는 작금의 토크쇼라는 형식 자체가 자초한 일이 더 크기 때문이다.

 

'놀러와'(사진출처:MBC)

작년 신상 토크쇼의 아이콘이 되었던 <힐링캠프>를 보라. 대선후보들이 줄줄이 이 프로그램에 출연할 때만 해도 <힐링캠프>는 승승장구 했었다. 하지만 단 몇 달도 지나지 않아 이 토크쇼의 시청률은 거의 6-7%대까지 떨어졌다. 이경규라는 백전노장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고현정이 MC로 데뷔했던 <고쇼> 역시 시청자들의 관심에서 멀어지더니 결국 종영하고 말았다. 캐스팅 오디션이라는 형식을 따왔지만 시청자들은 그다지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MBC 목요예능의 고전을 일시에 해결해줄 것 같았던, 강호동의 복귀와 함께 재개된 <무릎팍도사> 역시 과거의 영광을 재현해내지 못했다. 시청률은 그렇다 치고 화제성면에서도 한참 못 미치는 결과이기 때문이다. <놀러와>의 후속작으로 들어온 <배우들>은 심지어 2.3%라는 시청률로 곤두박질쳤다. ‘이럴 거면 왜 <놀러와>를 폐지했느냐’는 볼멘소리가 나올만한 상황이다. 도대체 왜 이렇게 토크쇼들은 하는 족족 추락하고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꾸만 나오는 걸까.

 

그간 토크쇼들이 해왔던 것은 이른바 연예인들의 사생활 끄집어내기가 대부분이었다. 이것은 <강심장>처럼 아예 대놓고 누가 더 센 사생활을 폭로할 것인가를 내세우는 토크쇼나, <놀러와>처럼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서 스스로 내밀한 이야기를 하게 만드는 토크쇼나 다 마찬가지였다. 또 <힐링캠프>나 <승승장구>처럼 1인 게스트와 좀 더 깊숙한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쇼도 마찬가지고 북 토크쇼라는 새로운 형식을 차용한 <달빛프린스> 같은 신상 토크쇼도 마찬가지다.

 

과거에 연예인들의 사생활은 대중들에게 그만큼 강력한 호기심을 일으키는 것이었지만,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이미 너무 많은 토크쇼들이 나와서 무수히 많은 연예인 사생활을 털어놓다 보니 그 신선함도 떨어지게 되었고 무엇보다 그네들 역시 일반인과 그다지 다르지 않다는 것을 인식하게 되었다. 이제 제 아무리 강력한 사적인 이야기를 갖고 나온다고 해도 그게 연예인이기 때문에 프리미엄을 갖는 시대는 지났다는 얘기다. 우리는 이제 식상한 연예인 이야기보다 오히려 <안녕하세요>에 나오는 일반인들의 사적인 이야기에 더 관심을 갖게 되었다. 저들의 이야기에서 우리들의 이야기로 옮아온 것이다.

 

토크쇼가 결국 소통의 쾌감을 주는 예능의 형식이라면 작금의 소통에 대한 대중들의 달라진 인식을 먼저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연예인의 사적인 이야기나 신변잡기는 더 이상 소통의 쾌감을 주지 못한다. 그것보다 대중들은 이제 좀 더 가치 있는 이야기들을 나누고 싶어 한다. 일반인과 연예인의 경계가 훨씬 얇아진 현 세태에서 왜 연예인이라고 그들의 사적인 이야기를 우리들이 들어줘야 한단 말인가. 이런 소통에 대한 변화된 대중들의 인식은 작금의 토크쇼들이 일제히 곤두박질친 가장 큰 이유다.

 

또한 작금의 대중들은 소통이 말만이 아니라 어떤 행동을 동반하는 진정성을 요구한다. 따라서 스튜디오에 앉아서 ‘인생이 어떻고 삶이 어떻고’하는 이야기에 시큰둥할 수밖에 없다. 좀 더 현실과 현장과 부딪치면서 말만이 아니라 몸과 땀으로 보여주는 소통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새로운 토크방식이 아닐까. 토크쇼는 좀 더 스튜디오를 벗어나 현실 속으로 들어갈 필요가 있다.

 

언제까지 연예인 사생활만 팔고 있을 것인가. 아무리 포장을 달리한다고 해도 한 꺼풀 벗겨내면 결국 연예인 사생활 끄집어내기로 일관된다면 유재석이나 강호동, 이경규 같은 발군의 MC들이 온다고 해도 토크쇼는 살아나기가 어려울 것이다. 대중들은 진짜를 원한다. 진짜 소통이 되는 토크쇼, 진짜 어떤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토크쇼, 진짜 현실이 거기 묻어나는 토크쇼. 바로 그것이 대중들이 원하는 것이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70,126
  • 61856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