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방송인 아닌 요리연구가를 택하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초반 대중적인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가져갈 수 있었던 요인으로 백종원이라는 인물의 영향력을 부정할 수는 없을 것이다. 조금은 낯설 수 있는 이 형식에 백종원은 이른바 쿡방 신드롬을 일으킬 정도로 화제가 되며 프로그램을 견인했다. 그를 단순한 요리연구가가 아니라 소통의 신으로 부르게 됐던 건 이 프로그램의 성격과 그가 얼마나 잘 조응했는가를 잘 말해준다.

 


'백종원의 3대천왕(사진출처:SBS)'

하지만 MBC 연예대상에서 백종원에 대한 그 어떤 배려도 없었다. 수상자는 아니더라도 하다못해 시상자로 나오는 모습도 비춰지지 않았다. 물론 MBC와 백종원의 관계는 예전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보였던 관계만큼 친밀해보이지는 않는다. 최근 시청자가 원하는 출연자 1순위로 뽑혀 잠깐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하기는 했지만 그건 말 그대로 시청자가 원했다는 확실한 명분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그는 돌아와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지만 다시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할 것 같은 뉘앙스는 남기지 않았다.

 

MBC야 그렇다 치지만 SBS는 사정이 다르다. SBS는 아예 대놓고 <백종원의 3대천왕>이라는 제목으로 프로그램을 방영하고 있다. 이 이야기는 전적으로 이 프로그램이 백종원에 의지하고 있다는 걸 말해준다. 그러니 <SBS 연예대상>에서 백종원에게 어떤 상을 주거나 하는 일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올해의 공적도 공적이지만 내년의 선전을 기원하는 의미도 있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백종원은 이를 고사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고사의 이유로서 자신은 예능인이 아니며 요리연구가라는 걸 명확히 했다는 것이다. 그는 왜 연예대상을 고사하면서까지 요리연구가라는 자신의 입장을 지키려 했을까. 사실 상이야 어떤 공적의 의미로서 받을 수도 있는 일이다. 하지만 자칫 방송인으로 굳어지게 되면 그건 백종원으로서는 득보다는 실이 더 많은 결과가 될 수 있다.

 

백종원은 요리연구가라고 스스로를 밝혔지만 사업가라는 말이 더 정확하다. 이미 수백 개의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니 그가 방송에서 대중들에게 큰 즐거움을 주고 있기는 하지만 방송인으로 굳어지는 건 여러모로 사업에는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높다. 사업과 방송은 자칫 잘못 엮어지면 홍보의 수단같은 부정적인 결과로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백종원이 올해 쿡방 트렌드를 이끌면서 해놓은 공적은 결코 작다고 말하기 어렵다. 그는 이른바 요리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요리하면 특정인이 해야 하는 어떤 것 정도로 인식하고 있던 것을 이제는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것으로 인식하게 만들었다. 이제 마트에서 장바구니를 든 중년 남성들을 이상하게 바라보지 않는 요리 문화가 생겨난 건 전적으로 그의 공적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그것은 방송인으로서가 아니라 요리연구가로서 어떤 대의명분이 분명한 일이었다는 점이다. 그래서 결과적으로는 방송이라는 틀을 갖고 하게 된 것이고, 그래서 대중들의 인기까지 얻은 것이지만 그것은 결과일 뿐 본래 의도는 요리의 대중화라는 취지에 있었다는 것이다.

 

올해의 문화트렌드로 쿡방을 빼놓을 수 없고, 거기서 백종원이라는 존재를 빼놓을 수 없기 때문에 지상파 방송3사의 연예대상에서 그의 이름을 기대하는 시청자들이 나오는 건 당연한 일일 게다. 하지만 백종원이 참석 자체를 고사한 건 자신이 방송 자체에 목적을 두고 있는 것이 아니라 음식과 요리라는 본연의 자기자리가 더 중요하다는 걸 분명히 한 뜻일 게다. 상을 받지는 못했지만 어쨌든 올해 백종원이 있어 시청자들은 방송으로도 또 요리에 있어서도 즐거운 한 해를 보낼 수 있었다. 무관이라고 해도 그것만으로 백종원에게는 큰 의미가 되는 한 해였을 것이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70,006
  • 49856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