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해질수록 주목받는 악역의 재발견

 

새로 시작한 KBS <국수의 신>의 이야기는 주인공 무명(천정명)이 아닌 악역 김길도(조재현)라는 괴물의 탄생 과정(?)을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학대받으며 자라난 김길도는 타인을 흉내내는 <태양은 가득히>의 리플리 같은 인간. 가짜 대학생 행세를 하며 과외를 하러 들어간 집에서 금고를 털다가 들키자 살인을 저지르고 도망친다. 그는 마치 카멜레온처럼 변신을 거듭하며 도주하고 급기야 산 속에서 국수를 연구하던 무명의 아버지 집으로 들어와 그를 벼랑 끝에서 떨어뜨리고 국수비법을 가로챈 후 도망친다.

 


'국수의 신(사진출처:KBS)'

김길도라는 희대의 괴물은 <국수의 신>이라는 드라마에 강력한 동력을 만들어낸다. 가까스로 목숨은 구했지만 머리를 다친 무명의 아버지는 자신을 구한 여인과 무명을 낳고 행복하게 살아가지만 어느 날 그가 살아있다는 걸 알게 된 김길도에 의해 죽음을 맞이한다. 불길 속에서 혼자 살아남은 무명이 복수에 불타게 되는 건 바로 이 괴물 김길도라는 인물 때문이다. 그가 결국 이 드라마에서 가장 강력하고 중요한 인물로 부각되는 건 그래서다.

 

무명이 주인공이지만 그 역할을 맡은 천정명보다 오히려 김길도 역할을 연기하는 조재현의 존재감이 빛난다는 이야기는 연기력의 차이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드라마가 악역에 상당히 빚진 이야기 구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불길 속에서 슥 뒤돌아보며 미소 짓는 조재현의 연기는 소름 끼치도록 살벌한 악마의 얼굴을 보여준다. <국수의 신>이라는 드라마가 바로 그 김길도를 무너뜨리는 이야기라면, 그 전제조건으로써 확실한 악역을 세운 조재현이야말로 이 드라마의 일등공신이 아닐 수 없다.

 

JTBC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의 주역들은 옥다정(이요원)과 남정기(윤상현)지만 이 드라마의 핵심적인 힘을 만들어내는 장본인은 바로 황금화학의 김상무(손종학)와 기업사냥꾼이자 옥다정의 전남편으로 등장하는 지상(연정훈) 같은 악역들이다. <욱씨남정기> 초반의 힘은 사실상 갑질하는 김상무로부터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김상무가 있어 그 얼굴에 물을 끼얹고 하청계약을 파기하는 옥다정이라는 사이다 캐릭터가 가능했고, 그에게 고개를 조아릴 수밖에 없는 을 중의 을 남정기가 주목될 수 있었다.

 

그리고 중반을 넘어 후반으로 가면서 지상이 그 악역의 중심으로 들어온다. 물론 지상 역시 김상무와 끈이 연결되어 있다. 잘 나가는 러블리 코스메틱에 엔젤투자가인 척 접근해 경영권을 빼앗고 회사를 공중분해해 황금화학에 넘기려는 것. 갑질 중 최고는 역시 돈이라고 지상은 돈을 앞세워 러블리 코스메틱 직원들이 자중지란을 일으키게 만든다. 이에 맞서는 옥다정과 남정기의 사투가 <욱씨남정기> 후반부의 핵심적인 재미요소다. 특별출연이라고는 하지만 미친 존재감을 드러내는 연정훈이 돋보이는 건 이런 극성을 만들어내는 장본인이기 때문이다.

 

tvN 금토드라마 <기억>에는 아들의 뺑소니 사실을 덮으려는 아버지 이찬무(전노민)나 그의 어머니 황태선(문숙) 같은 인물은 물론이고 재벌3세로서 드라마에 의외의 변수를 집어넣는 신영진(이기우) 같은 악역도 있다. 뺑소니로 죽은 아들의 진실을 찾으려는 아버지의 사투를 그린다는 점에서 그걸 덮으려는 자들인 이찬무가 그 반대에 서 있지만, 신영진은 어떤 면에서는 이 모든 사건들을 만들어내는 돈과 권력을 표징한다는 측면에서 중요한 캐릭터라고 말할 수 있다. 결국 이 모든 사건들의 배경이 신영진이라는 악역을 배경으로 깔고 있다는 얘기다.

 

신영진을 연기하는 이기우는 늘 밝은 이미지로 대중들에게 각인되어 있었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 의외로 강렬한 악역을 보여줌으로써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해주고 있다. 어떤 면으로 보면 최근 주목받은 재벌3세 역할을 연기한 <베테랑>의 유아인, <리멤버 아들의 전쟁>의 남궁민을 잇는 연기로 보인다.

 

결국 악역이 떠야 극이 산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드라마나 영화에서 악역은 그 위치가 중요해졌다. 악역들은 지금 우리 현실의 갈증들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 결국 악역이 제기하는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고픈 욕망이 그 악역 캐릭터에 들어 있다는 것. 현실 공감으로서의 악역은 그래서 주인공만큼 중요한 역할로 자리하고 있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1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0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50,479
  • 747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