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무도> 하차 선언한 정형돈, 그렇다고 해도

 

MBC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뉴스를 긴급 제작해 정형돈의 공식적인 하차를 알렸다. 물론 잠정이라는 수식어를 떼지는 않았다. 언제든 건강해지면 돌아올 자리를 늘 마련해두겠다는 뜻일 게다.

 

'무한도전(사진출처;MBC)'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안다고, 공식적으로 하차 선언을 하게 되면서 정형돈이 그간 <무한도전>에 해 놓은 많은 이들이 새삼 주목된다. 사실 초창기만 해도 적응을 못해 힘겨워 하던 그가 아니었던가. 뭐든 다 잘 하는데 웃기는 것만 못하는 개그맨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다. 물론 그건 뒤돌아 생각해보면 향후 정형돈이 보여줄 미친 존재감이라는 반전을 위한 밑밥 같은 것처럼 보인다.

 

어색함과 부적응이 하나의 캐릭터가 되고 그래서 무언가에 도전하는 일이 프로그램의 정체성일 수밖에 없는 <무한도전>에서는 그의 적응기와 성장기 또한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수밖에 없었다. 흥미롭게도 그 어색함을 인정하고 캐릭터화하자 오히려 정형돈이라는 존재감이 살아났다는 점이다. 그건 김태호 PD 덕분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 어려운 인정을 스스로 선택한 정형돈의 의지가 아니었다면 되지 않았을 일이다.

 

대한민국 평균 이하의 캐릭터들이 최고의 스타로 등극하는 과정에서 정형돈은 여전했다. 그는 여전히 패션은 꽝이고 노래는 감정 과잉이었으며 몸 쓰는 일은 둔했다. 하지만 대신 그는 자신의 패션이 최고이고 자신과 함께 노래 부르면 스타가 되며 누구보다 몸 쓰는 일을 잘 한다고 우겼다. 그 우기는 과정에서 미친 존재감이 생겼다. 그리고 그건 실제 현실이 되기도 했다.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그와 함께 불렀던 가수들, 지드래곤, 데프콘, 정재형, 혁오 등은 모두 가장 주목받는 가수가 되었다.

 

지못미특집 등을 통해 여장 분장을 하고 거리를 활보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고, 프로 레슬링 특집에서는 온 몸을 던져 족발당수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무엇보다 함께 하는 팀원들을 진정으로 공감하고 챙기는 눈물 많은 예능인이었다. ‘봅슬레이특집에서 마지막 라인을 통과해 들어오는 동료들을 보며 아낌없이 눈물을 흘려주었고, ‘조정특집에서도 콕스를 맡아 최선을 다한 동료들에게 눈물어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무엇보다 정형돈의 위치가 <무한도전>에서 빛날 수 있었던 건 그가 최고는 아니지만 최선을 다한다는 이 프로그램의 애초 취지에 끝까지 잘 어울리는 인물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항상 보통의 위치에 있었고, 그러면서도 자신이 최고라고 주장했다. 그런 정형돈이 실제로 그 존재감을 드러내는 걸 보는 팬들의 마음은 똑같이 보통의 위치에서 누구나 그 자신은 최고라는 걸 확인시켜주지 않았을까.

 

정형돈은 하차하지만 팬들은 여전히 그를 보내지 않았다. 그리고 그의 존재감은 그가 떠나도 <무한도전>이라는 프로그램에 하나의 흔적처럼 새겨져 지워지지 않을 것이다.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오길. 팬들은 앞으로도 기다릴 것이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7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5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29,909
  • 757785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