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이 좋다>보다 두 배 시청률, <K팝스타>의 반전

 

SBS <K팝스타>에는 더 라스트 찬스라는 부제가 붙었다. 이번이 마지막 시즌이라는 얘기다. <K팝스타>가 시즌5에 이어 시즌6마지막으로 치르려는 데는 현재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뚝 떨어진 것과 무관하지 않다. 너무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등장했고 비슷한 형식들을 반복했다. 원조격인 <슈퍼스타K>도 고개를 숙였고 그나마 힘이 남아있던 오디션이 바로 <K팝스타>.

 

'K팝스타 더 라스트 찬스(사진출처:SBS)'

이런 변화에 <슈퍼스타K2016>의 선택은 규모를 축소하고 음악에 집중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생각보다 프로그램에 대한 대중적 관심은 그리 많지 않았다. 그것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핵심은 결국 참신한 참가자들로부터 나오기 마련인데, 생각만큼 그런 가능성을 보인 참가자가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여기에 <K팝스타 더 라스트 찬스>마지막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다. 그리고 이 선택은 옳았다.

 

더 이상 없을 기회라는 그 카드는 모든 문호를 활짝 여는 것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이미 다른 오디션에 나왔던 출연자도 가능했고 소속사에 소속된 연습생도 가능했다. 결과는 괜찮은 가능성을 가진 매력적인 참가자들이 많이 모여들 게 되었다. 첫 회에서 보여진 것처럼 <판타스틱 듀오>에 태양과 함께 노래를 했던 이서진이나, 10세 최연소 참가자지만 마치 자넷 잭슨의 어린 시절 무대를 본 것만 같다는 박진영 심사위원의 말대로 모두를 푹 그 매력에 빠지게 만든 이가도, <프로듀스101>에 참가했지만 탈락 후 소속사인 판타지오에서 나온 이수민, 샘김이 쳐주는 기타에 맞춰 독특한 음색을 들려준 텍사스에서 온 소녀 이성은 그리고 유제이의 동생으로 그녀와는 또 다른 개성의 목소리를 가진 유지니 등등. 마지막이라는 수식에 걸맞는 다채로운 참가자들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

 

흥미로운 건 이번 <K팝스타>의 편성 시간대다. 당연히 주말예능 시간대에 들어올 것으로 기대했지만 의외로 일요일 밤 915분으로 편성됐다. 보통 이 시간대에 드라마를 편성해온 SBS지만 이번은 예외로 들어온 것이나 마찬가지다. 하지만 <K팝스타 더 라스트 찬스>의 첫 회 시청률은 놀랍게도 12%(닐슨 코리아)를 기록했다.

 

이는 SBS의 주말예능인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런닝맨>이 각각 기록한 6%, 6.2%의 두 배에 해당하는 시청률이다. 이 정도면 차라리 <K팝스타>가 주말 예능 자리에 편성되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물론 시간대마다 경쟁이 다르기 때문에 주말 예능 자리에 들어가서도 <K팝스타>가 그만큼의 선전을 해낼지는 확언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지만.

 

중요한 건 <K팝스타>의 다른 편성 시간대를 통한 선전을 통해 이제 주말 예능만이 방송사의 대표예능으로 인식되던 그 고정관념이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사실 주말예능은 한 때 방송3사가 자존심 싸움을 할 정도로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지만, 최근 들어서는 너무 오래된 패턴을 반복함으로써 시청자들에게 식상하다는 평가를 받기 시작했다. 또한 이렇게 같은 시간대에 몰려 두 편씩 편성하는 주말예능의 출혈경쟁이 과연 그만큼의 효용가치가 있는가 하는 생각마저 들게 만든다.

 

<K팝스타>의 선전은 따라서 주말 저녁에 집중 편성되는 주말예능만이 유일한 대안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있다. 같은 시간대에 벌이는 출혈경쟁은 시청자들의 선택권을 뺏는 일이기도 하다. 그것보다는 저마다의 개성 있는 프로그램을 적절한 편성시간대를 찾아 다채롭게 편성하는 운영의 묘가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 편성시간대를 바꿔 <일요일이 좋다> 시청률을 두 배 가까이 압도한 <K팝스타>는 그래서 주말예능 편성전쟁에 대한 새로운 생각을 갖게 만든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9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8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49,189
  • 3973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