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의 문제, 출연자 바꾼다고 되지 않아

 

이번에 출연진 교체 문제로 불거진 SBS <런닝맨> 사태는 결국 명분 있는 종영으로 가닥을 잡았다. 즉 현재의 멤버 전원이 함께 오는 2월 종영까지 방송을 하겠다는 것이다. 본래 강호동이 새롭게 투입되고 김종국과 송지효가 하차하는 구도로 가려던 제작진의 계획은 국내외 팬층의 엄청난 반발에 직면해 지금 같은 결론에 도달하게 됐다. 사태는 진정됐지만 이번 <런닝맨> 사태는 향후 많은 프로그램들이 생각해야할 지점들을 남겼다.

 

'런닝맨(사진출처:SBS)'

이번 사태에서 가장 중요하게 드러난 건, 잘 나가던 프로그램이 어떤 위기에 처하게 됐을 때 그 본질을 들여다봐야 한다는 점이다. <런닝맨>의 문제는 출연자들의 문제라기보다는 제작진의 문제가 더 컸다는 걸 상기해볼 필요가 있다. 즉 한 때는 그래도 게임 예능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참신한 기획들이 시도되면서 시청자들을 반색하게 했던 프로그램이 바로 <런닝맨>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초능력 특집이나 셜록 홈즈를 연상케 하는 추리 특집같은 것들은 <런닝맨>이 아니면 보기 힘든 기획들이었다. 또한 초반에 반전에 반전을 이루던 스파이 콘셉트의 이름표 떼기가 주던 긴박감은 또 어땠는가. <런닝맨>이 호평받고 시청자들의 열광을 얻어냈던 건 이런 참신한 시도들 때문이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런닝맨>은 게스트 출연에 의지한 단순 게임의 반복으로 마치 과거 <명랑운동회>로 돌아간 듯한 단순함을 보였다. 물론 주말 예능이기 때문에 보편적 시청자들을 공략하기 위해 그런 선택을 한 것이지만 바로 그런 점이 이 프로그램을 매너리즘에 빠뜨렸던 것도 사실이다. 중국에서의 인기가 아니었다면 일찌감치 생존이 어려웠을 프로그램이라는 것.

 

결국 문제는 제작진에 있었던 것이다. 새로운 소재와 아이템 개발로 넘어야 될 이 문제를 출연진 교체로 하려던 시도는 그래서 애초부터 잘못된 선택이다. 멀쩡하게 잘 하고 있는 김종국과 송지효의 하차 소식은 그래서 시들해졌던 팬들마저 들끓게 만들었다. 물론 유재석-강호동 2인 체계가 그 자체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 위한 구도라는 건 분명하다. 하지만 이런 변화는 <런닝맨>이라는 특유의 특성 자체를 뒤집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제 아무리 변화를 요구하는 시청자들이라도 판 자체를 엎는 건 바라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그 오랜 세월을 함께 해오며 정들었던 출연자들이 아닌가.

 

이번 사태가 또 하나 상기시키는 것은 예능 프로그램을 이끄는 건 역시 더 이상 유명 MC가 아니라 제작진이라는 사실이다. PD가 좋은 선택을 하면 좋은 프로그램이 계속 유지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제 아무리 유명한 MC가 출연한다고 해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없다는 것이다. <런닝맨> 사태가 결국 제작진의 문제로 불거졌다는 점을 거꾸로 생각해보면 예능 프로그램에서 PD의 선택 하나가 얼마나 중요해졌는가를 실감할 수 있다.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이 말해주고 있는 한 가지는 결국 시청자. 시청자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가 제작진이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새로운 그림을 그리려는 건 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주려는 노력이지만, 이번 사태에서 제작진들은 그 과정에 있어서 출연자나 시청자들을 세심하게 배려하는 모습이 부족했다. 결과보다 중요한 건 과정이다. 과정이 어긋났다 여겨지면 제 아무리 좋은 그림이라도 받아들여지지 않는 게 작금의 사정이다.

 

어쨌든 이번 사태는 또한 <런닝맨>이라는 프로그램이 7년 가까이 달려온 그 과정들이 헛되지 않았다는 걸 반증해 보여준 결과가 되었다. 그동안 비판이 많았지만 그래도 팬층은 분명히 존재했으며 그래서 이런 잘못된 변화의 시도에 그 모습을 드러냈으니 말이다. 말도 많고 탈도 많지만 <런닝맨>이 그간 우리네 예능사에서 어떤 한 부분을 차지했다는 건 분명하다. 2월 종영까지 그 아름다운 마무리를 해내기를.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1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00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919,251
  • 94958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