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묵히 꾸준히, 2016 지상파 연예대상의 흐름

 

묵묵히 그리고 꾸준히. 아마도 올해 지상파 <연예대상>이 보여주는 가장 중요한 키워드를 꼽으라면 이 두 단어가 아닐까. KBS 연예대상의 대상으로 김종민이 뽑힌 가장 큰 이유는 <12>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을 묵묵히 오래도록 꾸준하게 해왔기 때문이다. <12>10년 가까이 된 장수예능이자 KBS를 대표하는 예능인데다, 9년 동안이나 그 자리를 지켜왔기 때문에 김종민의 대상은 이견이 있을 수 없었다.

 

'SBS연예대상(사진출처:SBS)'

SBS 연예대상의 대상은 신동엽에게 돌아갔다. 물론 올해 SBS가 예능에서 거둔 성과 중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메인 MC 자리를 맡아 재치 있는 진행을 해온 공로가 가장 두드러졌기 때문일 게다. 하지만 그 스스로도 말했듯이 <미운 우리 새끼>의 진짜 주역이라고 하면 거기 출연하는 출연자들과 그 어머니들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니 SBS가 신동엽에게 대상을 부여한 건 단지 이 프로그램 하나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그것보다는 그간 신동엽이 SBS에 해왔던 일련의 공로들이 쌓여 이제 인정받을 만한 단계에 도달했다는 걸 대상이 증명했다고 보는 편이 맞다. 신동엽은 SBS 공채 1기 출신 개그맨이다. 무려 26년이 흘렀지만 그는 SBS에서 대상을 받지는 못했었고 대신 연예대상 같은 시상식의 사회를 도맡아하곤 했다. 그러던 그가 올해는 대상 자리에 오른 것. 그의 대상 역시 꾸준히 한 자리에서 자신이 맡은 바 역할을 묵묵히 해온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이번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만큼 주목받은 건 최우수상을 받은 이광수였다. 최근 <런닝맨> 제작진의 잘못으로 내년 초 종영을 예고한 바 있는 상황이어서인지 이광수는 수상의 기쁨만큼 아쉬움이 묻어났다. 그는 일일이 감사를 표하면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광수의 최우수상이 뭉클하게 다가왔던 건 그 역시 <런닝맨>이 달려온 7년 간을 묵묵히 꾸준하게 그 자리를 지켜왔다는 점 때문이다. 그는 “26세 때부터 지금까지 7년 동안 정말 행복했고, 과분한 사랑 받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KBS 연예대상의 김종민, SBS 연예대상의 신동엽, 그렇다면 MBC 연예대상은 누구에게 돌아갈까. 아직 뚜껑이 열린 것이 아니기 때문에 확정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많은 이들은 <무한도전>의 정준하를 꼽고 있다. 올해 유독 <무한도전>이 대놓고 밀어주었고(?) 그는 거기에 호응하듯 다양한 도전과제들을 하나하나 완수했다. 힙합 도전을 했고 아프리카까지 날아가 아기코끼리 도토와의 우정을 보여주기도 했으며 캐나다에서 북극곰과 교감하는 미션을 수행하기도 했다.

 

김종민이 KBS 연예대상 그리고 신동엽이 SBS 연예대상을 받고 또 정준하가 MBC 연예대상의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는 건 올 한 해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들이 그만큼 새로운 시도보다는 기존의 장수예능 프로그램들이 한 해를 지켜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김종민은 <12>이라는 장수예능의 공로가 인정된 것이고, 신동엽은 가뭄에 콩 나듯 피어난 <미운 우리 새끼>라는 새로운 예능과 그간 SBS와 맺어온 꾸준한 관계가 인정됐다고 볼 수 있다. MBC에서 올 한 해 꾸준히 화제의 중심에 들어 있었던 건 역시 <무한도전>이었다. 올해 500회를 맞았던 만큼 그 공로가 인정될 만하고 그 중에서도 그간 약간은 상에서 빗겨 있었던 정준하가 거론되고 있는 것.

 

결과는 더 두고 봐야 하겠지만 만일 정준하가 이번에 MBC 연예대상을 받게 된다면 올해의 지상파 연예대상은 묵묵히 꾸준하게 한 자리를 계속 지켜오며 일정 부분 자기 역할을 다 해온 이들의 공로에 대한 치하와 격려의 의미가 크다고 평가할 수 있을 것 같다. 특히 늘 스포트라이트를 받아왔던 이들과 달리 한 발 뒤로 물러서 있었지만 결코 기여가 적다 할 수 없는 그들에 대한 박수와 지지의 의미.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50,868
  • 15575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