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시청자가 주인이라고 말하지만

늘 방송 프로그램이 하는 이야기 중 하나가 “시청자가 주인”이라는 말이다. 하지만 최근 몇몇 프로그램들을 보면 이런 이야기는 옛말이 되어버린 모양이다. 시청자들은 굳이 원하지 않고 불편함을 여전히 호소하는데도 그들만이 사는 세상을 연출하는 경우가 자주 보인다. 최근 논란을 겪은 SBS <런닝맨>, KBS <1박2일>, JTBC <님과 함께2>가 그렇다. 

'런닝맨(사진출처:SBS)'

<런닝맨>은 새 시즌을 구상한다면서 멤버 교체 이야기가 나오며 논란을 겪었다. 강호동이 들어와 유재석과 양강체제를 만들고 대신 김종국과 송지효가 하차한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결국 이 구상은 이뤄지지 못했다. 김종국과 송지효의 하차 통보 과정에서 소통의 문제가 있었다. 결국 아쉬움을 토로하는 팬들의 강한 저항에 부딪치게 됐고 여기에 부담을 느낀 강호동 역시 <런닝맨> 합류를 포기했다. 

하지만 이대로 끝낼 수는 없다는 제작진과 출연자들의 논의 끝에 결정한 것이 멤버 전원이 마지막을 잘 정리하고 올해 초에 종영을 하겠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또 이 결정은 번복되었다. 지난 24일 SBS 측은 <런닝맨>이 이 멤버 그대로 종영하지 않고 계속 가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제작진의 설득에 출연자들이 동의했다는 것이다. 그 명분으로 내세운 건 종영을 아쉬워하는 팬들 때문이라고 한다. 

팬들을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이렇게 계속 말이 바뀌는 결정들을 내놓는다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지 생각해볼 일이다. 사실 <런닝맨>이 새 시즌 구상, 멤버 교체, 구상 포기, 종영 결정, 종영 번복을 하는 그 일련의 과정에서 팬들은 이리저리 휘둘린 격이 되었다. 시청자들이 어딘지 과거에 비해 정체되어 있는 <런닝맨>에 변화를 요구한 건 분명하다. 하지만 변한 건 없고 계속된 말 바꾸기만 반복된 격이다. 팬들 때문이라고 하지만, 그건 그저 호명된 명분일 뿐, 사실은 그들만이 결정하고 번복하며 사는 세상을 보여준 것이 아닐까. 

KBS <1박2일>은 사생활 문제로 하차했던 정준영을 말 그대로 ‘전격 복귀’시켰다. 자숙의 기간이 너무 짧고, 또 그 사생활 문제가 온 가족이 보는 프로그램에는 불편함을 만들 수 있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나왔지만 거기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은 보여주지 않고 제작진이 원하고 출연자들이 원하는 대로 복귀 수순이 이뤄졌다. 물론 멤버가 5명이라 프로그램을 구성하기가 쉽지 않은 제작진의 입장이 이해되는 바이고, 또한 함께 동고동락했던 출연자들의 동생을 생각하는 마음이 이해되지 않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배제되어버린 시청자들은 어떻게 할 것인가. 

정준영 복귀를 위해 채워진 <1박2일>의 경남 거창, 산청에서의 방송 분량은 ‘그들만이 사는 세상’을 확인시켜줬다. 서른 번 정준영의 이름이 나와야 복귀할 수 있다는 미션이 주어지고 마지막에는 출연자들이 눈을 가린 채 정준영의 얼굴을 손으로 만져 그 정체를 맞추는 게임이 이어졌다. 그리고 기막히게도 출연자는 정준영을 맞췄다. 그만큼 그를 출연자들이 그리워했었다는 걸 알 수 있는 대목이지만, 그의 조기 복귀를 원치 않는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어딘지 뒷맛이 찜찜할 수밖에 없는 방송이었다. 

JTBC <님과 함께2>는 최근 두바이에서 촬영 중 욕설을 한 서인영의 동영상이 유출되면서 생긴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출연한 방송 분량을 아무런 편집도 없이 내보냈다. 이미 하차가 결정되었고, 그 논란 동영상들이 유포된 상황이며 게다가 여기에 대해 서인영 측의 사과까지 있던 상황이었다. 물론 서인영 당사자의 사과가 아니라 소속사에서 내놓은 사과에 대해 시청자들의 감정은 여전히 식지 않은 상황. 이런 시기에 방송 분량을 그대로 내보낸다는 건, 서인영 논란이 재점화될 수 있는 일이다. 

무엇보다 이건 시청자들이 원하는 일이 아니다. <님과 함께2>는 가상 결혼을 콘셉트로 삼는 프로그램이다. 그러니 그 가상을 진짜인 것처럼 보이는 것에 대해 제작진과 출연자 그리고 무엇보다 시청자와의 암묵적인 합의가 전제 되어야 한다. 그런데 이미 이 상황이 터진 논란으로 인해 깨져버렸다. 그 상황에서 방송분량을 그대로 내보낸다는 건 전혀 시청자를 고려한 처사가 아니다. 

최근 일련의 방송 프로그램들이 보이는 행보는 안타깝게도 시대를 역행하고 있다. 그들이 사는 세상이고 그들이 만드는 세상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눈에 보이지 않는 시청자들이, 대중들이 있기에 가능한 세상이다. 이걸 염두에 두지 않는다면 방송은 자칫 소통 없는 일방적 질주를 하게 될 수도 있다. 이런 일방통행이 어떤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하는지는 작금의 우리네 현실이 그 무엇보다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7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5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34,397
  • 246410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