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고구마 전개에도 시청률 유지하는 까닭

이번에는 박정우(지성)가 묻어놨다는 캐리어다. 박정우가 기억해냈다는 캐리어를 묻은 장소를 처남인 윤태수(강성민)가 결국 찾아냈다. 윤태수는 그 캐리어 안에 박정우 딸 시신이 들어 있는 것으로 믿고 있지만 과연 실제로도 그럴까.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의 5회 마지막 장면에서는 그 캐리어를 열고 알 수 없는 이유로 오열하는 윤태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피고인(사진출처:SBS)'

이런 엔딩은 결국 다음 회에 대한 참을 수 없는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 안에 무엇이 들어있을 것인가가 향후 이야기 전개에 있어서 결정적인 흐름의 단서가 되기 때문이다. 이것은 알 수 없는 사건으로 인해 기억을 잃어버린 박정우가 기억을 찾아나가는 과정과도 동일하다. 박정우는 징벌방 바닥에 자신이 기억을 잃기 전 새겨 둔 단서를 혼자 읽고는 지워버린 신철식(조재윤)에게 그 글자를 알려달라고 한다. 하지만 신철식은 한 가지씩 요구를 들어줄 때마다 하나의 글귀를 알려줄 뿐이다. 

그렇게 알게 된 단어가 젊은 시절 애칭으로 아내에게 불리던 ‘박봉구’라는 이름과 ‘벨소리’ 그리고 ‘16K’다. 거의 한 회에 한 단어씩만 가르쳐주고 있어 답답할 수밖에 없지만, 그렇게 던져진 단어 하나는 여러 추측들을 가능하게 한다. 그 ‘16K’라는 단어는 마침 등장한 하연이의 몸무게 17kg과 관련이 있을 수도 있고, 박정우의 친구이지만 ‘벨소리’의 주인공이었던 강준혁(오창석)이 인멸한 16번째 증거인 ‘녹음되는 인형’일 수도 있다.

한 회에 하나씩의 떡밥을 던지고 다음 회에 그 떡밥이 무엇을 물고 있는가를 알려준 후 또 다른 떡밥 하나를 던진다. 이건 현재 <피고인>이 드라마를 전개하는 방식이다. 전개가 답답하긴 하지만 한 번 보면 다음 회를 안보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고구마 전개라는 이야기가 나오지만 <피고인>은 시청률이 좀체 떨어지지 않는다. 

지난 회에도 ‘벨소리’라는 단서가 주어지고 아내와 딸이 살해되던 날 새벽 찾아온 강준혁을 보여줌으로써 시청자들은 그가 모종의 음모와 관련이 있을 것 같은 뉘앙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번 회에 그가 자신이 용의자가 될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그날 새벽 찾아간 박정우의 집에서 목소리를 녹음하게 됐던 그 인형을 은폐하는 장면이 나갔다. 그는 진짜 박정우를 함정에 빠뜨린 인물일까. 아니면 그저 자신이 용의자가 되는 걸 피하기 위해 그런 행동을 했던 것일까. 

<피고인>은 현재 박정우의 기억이 그러한 것처럼 거대한 어둠 속에서 손을 내뻗어 가까이 있는 하나씩을 직접 만져가며 단서 하나씩 모아가는 중이다. 그래서 이 단서들이 나중에 모여 커다란 퍼즐이 완성될 때 드디어 박정우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갖게 될 것이다. 그리고 시청자들 역시 계속 되는 떡밥과 고구마 전개에서 조금은 숨통을 틜 수 있지 않을까.

그래서 마치 <피고인>은 드라마와 시청자가 일종의 게임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 드라마가 어떤 문제를 내면 시청자는 그걸 유추하고 다음 회에 그 답과 새로운 문제가 제시되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런 방식이 언제까지 힘을 발휘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문제가 계속 제시될수록 그 긴장감은 오히려 흩어질 수도 있고, 진실에 접근해가는 그 본질을 흐리는 문제가 나오기라도 하면 시청자들은 자칫 더 이상 고구마를 먹지 않으려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결국 언제까지 하나씩 던져주는 떡밥을 시청자들이 버텨낼 수 있는가가 관건이 되고 있다. 물론 그 결과는 박정우가 억울한 누명에서 벗어나는 것으로 정해진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게 아니라면 굳이 드라마를 할 이유가 없어지기 때문이다. 그러니 결과가 아닌 과정이 더 중요해진다. 고구마와 떡밥이 납득할만한 논리적 과정을 통해 전해지지 않는다면 <피고인>은 의외로 쉽게 무너질 수도 있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9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8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49,007
  • 589715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