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없는 동안, ‘불후’와 ‘3대천왕’은 뭐하나

토요일 저녁을 채워주던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정상화’를 선언하며 재정비에 들어간 지 3주가 지났다. 그 자리를 <사십춘기>가 채웠다. 생각만큼 높은 시청률은 아니어도 권상우와 정준하의 블라디보스토크 가출여행은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마흔을 넘긴 중년의 나이에 낯선 블라디보스토크의 여행은 말 그대로 개고생 그 자체라고도 볼 수 있지만, 그래서 두 사람의 우정은 더욱 빛났고, 그들의 가족에 대한 애틋한 마음은 더 따뜻했다. 성격이 완전히 달라 계속 부딪치기 일쑤였지만 그것이 예능적인 재미를 주었다.

'불후의 명곡2(사진출처:KBS)'

그러니 단 3회를 하며 이 정도의 화제와 호평을 끌어낸 <사십춘기>는 괜찮은 성과를 냈다고 볼 수 있다. 권상우와 정준하 본인들에게는 잊지 못할 추억이 될 여행이 되었고, 그 여행은 중년 혹은 중년을 맞을 시청자들도 공감할만한 의미 있는 여행이었다. 방송 프로그램적으로 봐도 흥미로운 중년 커플(?)을 잘만 캐스팅하면 충분히 주중에 포진할만한 기획이 아닐까 싶다. 

반면 <무한도전>이 없는 시점에 경쟁 프로그램인 KBS <불후의 명곡2>나 SBS <백종원의 3대천왕>은 어떤 면에서는 기회였다고도 볼 수 있다. 늘 <무한도전>의 화제성에 밀려 주목받지 못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 이 <무한도전>의 공백기에 <불후의 명곡2>나 <백종원의 3대천왕> 모두 이렇다 할 주목을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시청률에서 보면 <불후의 명곡2>가 11.7%(닐슨 코리아) 시청률까지 기록하며 선두로 나섰지만 다시 10.9%로 떨어지며 소소해지고 있다. <무한도전>과 경쟁할 때 나왔던 시청률이 9% 후반대였던 걸 생각해보면 그다지 큰 변화가 없는 셈이다. <백종원의 3대천왕>은 오히려 6.9%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8.6%까지 오르는 등 등락을 거듭했다. <불후의 명곡2>가 올랐을 때는 떨어지고 떨어졌을 때는 오르는 시청률 곡선을 그렸다. 

이 시청률표가 말해주는 건 <무한도전>이 없는 빈자리에서도 불구하고 <불후의 명곡2>나 <백종원의 3대천왕>이 그 빈자리를 채우지는 못하고 있다는 걸 의미한다. 늘 보던 고정적인 시청층은 유지하고 있지만 그 이상의 새로운 시청자들의 유입을 이끌어내지 못한다는 것. 

즉 <무한도전>의 빈자리에 편성된 <사십춘기>가 6%대 시청률에 머물렀다는 걸 떠올려보면 빠져나간 시청층은 아예 이 시간대에 TV 앞을 떠났다고 예측해볼 수 있다. 그 시간에 <무한도전>을 빼고는 무언가 강력한 콘텐츠 파워나 유인이 있는 프로그램이 없다는 이야기다. 

이것은 <불후의 명곡2>나 <백종원의 3대천왕> 같은 동시간대의 프로그램이 가진 특성을 잘 보여준다. 굉장히 새롭다거나 신선하다고는 할 수 없어도 그저 틀어놓고 보기에는 적당할 정도의 그런 프로그램. 그래서 어느 정도 연령대가 있는 충성도 높은 시청자들이 보기는 하지만 별 화제는 없는 프로그램. 관성적인 시청. 

물론 이런 프로그램들이 의미 없다는 건 아니다. 하지만 현재 TV 시청패턴은 과거의 본방 형태에서 점점 벗어나 선택적 시청 쪽으로 바뀌어가고 있다. 스마트한 미디어들이 만들어내는 변화다. 이런 변화 속에서는 ‘그저 틀어놓는’ 정도의 프로그램들은 살아남기 힘들다. 능동적으로 ‘선택하는’ 프로그램만 살아남을 수 있다. 

이런 문제는 현재 토요일과 일요일 저녁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들 전반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선택하기보다는 그저 틀어놓는 프로그램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그래서 시청자들의 불만도 갈수록 커져간다. 시대에 맞는 새로운 시도들이 없어 ‘볼게 없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기도 한다. 주말에 <무한도전>이 없으니 비로소 보인다. 지상파 주말 예능프로그램들이 얼마나 도전을 하지 않는지.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7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6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32,903
  • 266530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