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이 끄집어낸 숨은 공력의 연기자들

저 배우가 <낭만닥터 김사부>의 그 사람 좋은 미소를 보이던 그 돌담병원 원장이 맞아? 연기자 김홍파의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에서의 변신은 놀라웠다. 돌담병원 원장의 이미지가 기억이 안날 정도로 <귓속말>에서 그가 연기한 보국산업 강유택 회장의 그 강렬함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기에 충분했다. 실제 우리가 기억하는 대기업 총수 중 누군가를 떠올리게 할 정도였으니. 

'귓속말(사진출처:SBS)'

건들건들 대며 걷는 모습이나 로펌 태백의 최일환(김갑수) 대표와 각을 세울 때 빙글빙글 비웃음을 치며 눈에는 살기가 가득한 모습은 팽팽한 긴장감을 만들어냈다. <귓속말>의 치고 박는 복마전을 흥미롭게 만든 건 다름 아닌 이 강유택 회장과 최일환 대표라는 결코 밀리지 않을 것 같은 대립구도에서 비롯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연기 베테랑으로 정평이 나있는 김갑수와 마주 서도 전혀 밀리지 않는 존재감이라니.

<귓속말>이 끝없이 상황이 바뀌고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는 이전투구의 상황들을 그려내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드라마가 안정감을 갖는 이유는 바로 김홍파 같은 연기자가 다수 포진해 있기 때문이다. 권율 역시 그런 연기자들 중 한 명이다. 물론 <싸우자 귀신아>에서도 의외로 섬뜩한 캐릭터 연기를 잘 소화해낸 그였지만 <귓속말>에서는 강유택의 아들 강정일 변호사 역할로 과거의 부드러운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을 정도의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바늘로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은 차가운 얼굴은, 창백한 낯빛과 무표정으로 ‘악마의 형상’ 같은 캐릭터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최일환과 강유택의 대립구도가 위에서 조종하는 권력다툼이라면 이동준(이상윤)과 강정일의 대립구도는 그 밑에서 직접 실행을 통해 부딪치는 존재들이다. 여기서 악역으로서의 권율이 만들어내는 긴장감은 드라마에 중요한 힘으로 작용한다. 

김홍파와 권율이 그래도 과거 작품들을 통해 어느 정도 연기 공력을 감지할 수 있었던 배우라면 <귓속말>에서 스폰서 검사로 낙인찍혀 검사복을 벗어 최일환의 비서가 되었지만 그 사건이 결국 최일환의 사주에 의해 벌어진 일이라는 걸 알고는 분노하는 송태곤 역할의 김형묵이라는 배우는 갑자기 시청자들 앞에 나타난 ‘미친 존재감’이다. 물론 목소리를 들으면 수긍할 수 있을 정도로 뮤지컬배우로서 김형묵은 잘 알려져 있지만 배우로서는 그리 알려지지 않았던 게 사실. 최일환과 강유택 회장 사이에서 갈등하는 송태곤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그는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드라마의 힘은 악역이 만들어낸다고 했던가. 그런 점에서 보면 <귓속말>이 발견해낸 김홍파, 권율, 김형묵은 이 드라마가 끝없이 요동치게 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어찌 보면 주인공들보다 더 강렬한 존재감이 이들에게서 느껴지는 건 그 캐릭터가 가진 매력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들의 만만찮은 연기 공력도 한 몫을 하고 있다고 여겨진다. 향후 이들이 보일 연기의 행보가 벌써부터 기대될 만큼.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1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00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921,091
  • 5781,018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