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의 마음을 훔친 ‘역적’, 진정한 리더를 묻다

“오냐 내 아버지는 씨종이었고 나는 씨종 아모개의 아들이다. 허나 내 몸에 흐르는 홍아모개의 피는 그 어떤 고관대작의 피보다 뜨겁고 귀하다. 이 중에 내게 흐르는 것처럼 뜨거운 피를 지닌 자 내게 흐르는 것처럼 귀한 피를 지닌 자 그런 자만이 이 위대한 싸움을 함께 할 수 있다. 그대들에게 어떤 피가 흐르는가. 그대들 중 누가 나와 함께 할 것인가.”

'역적(사진출처:MBC)'

향주목에서 연산(김지석)이 이끄는 관군과 길동(윤균상)이 이끄는 백성들이 대치하고 있는 가운데, 충원군(김정태)은 길동의 출신을 거론하며 그런 종의 자식을 너희들은 ‘홍장군’이라 따르고 있냐고 비아냥댄다. 하지만 길동은 스스로 자신이 씨종의 아들이라는 걸 밝히며 자신의 피는 그 어떤 누구보다 뜨겁고 귀하다고 말한다. MBC 월화드라마 <역적>이 보여주는 이 장면은 대통령 선거일 우리에게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누가 진정한 이 시대의 리더일까. 

연산이 가진 권력이란 결국 핏줄로 이어받는 것일 뿐이었다. 게다가 그는 권력이 폭력을 통해 유지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향주목을 그 권력유지를 위한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지만, 오히려 그것은 그가 가진 앙상한 권력의 실체를 드러내게 했다. 이미 백성들의 마음은 점차 향주목 사람들을 지켜내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는 길동을 향하고 있었던 것. 

길동은 심지어 백성들을 지키기 위해 사랑하는 아내 가령(채수빈)에게 직접 활을 쏘았다. 그녀를 볼모 삼아 항복시키려는 연산 앞에서 결사항전의 의지를 드러낸 것. 그의 이런 희생으로 향주목 사람들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관군과 대적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사적인 것보다 공적인 위치를 더 중하게 여겨야하는 리더의 책임감과 희생정신을 드러내주는 장면이다.

<역적>은 부제로 붙어 있는 ‘백성을 훔친 도적’이라는 수식어가 지목하고 있는 것처럼 누가 진정으로 백성의 마음을 얻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는 드라마다. 사실 군사를 쥐고 있는 연산이 무력으로는 더 강력할지 모른다. 그래서 그 무력을 통해 백성들을 장악하려 하지만 그것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 힘이 되어버린다. 그럴수록 몸을 사리지 않고 백성을 위해 싸우는 길동에게로 백성들이 모여들기 때문이다. 

그러고 보면 ‘백성을 훔친 도적’이라는 표현은 중의적인 표현이 아닐 수 없다. 즉 연산의 입장에서 보면 이 표현은 표면적인 의미 그대로 백성을 강제로 ‘훔친’ 도적이라는 의미일 게다. 하지만 길동의 입장이라면 그 의미도 달라진다. 그것은 아마도 백성의 ‘마음을’ 훔친 도적 정도의 의미가 아닐까. <역적>은 그래서 그 제목 자체도 이중적이다. 도대체 누가 도적이고 누가 왕인가. “왕은 도적이 되었고, 도적은 왕이 되었다”는 대사가 새삼스럽게 다가오는 이유다. 

모리(김정현)와 맞상대를 하게 된 길동은 말한다. “네 뒤에 임금이 있겠지? 내 뒷배가 누군지 아느냐? 저 백성들이 내 뒷배다.” 지난 해 박근혜와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와 올해 대통령 탄핵으로 인해 조기에 치러지게 된 장미대선. 그 누가 대통령에 당선되더라도 늘 가슴에 담아둬야 할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1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00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922,110
  • 32461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