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김혜옥의 비뚤어진 선택이 만든 신혜선의 지옥

지옥도 이런 지옥이 없을 듯싶다. 자신이 친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서지안(신혜선)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가시방석에 앉게 됐다. 재벌가의 딸이 되어 흙수저를 벗어나 새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 여기며 남다른 능력을 보여줬던 그녀가 아니던가. 하지만 그것이 모두 엄마 양미정(김혜옥)의 자식 바꿔치기 때문이었고, 자신은 그 재벌가와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타인이라는 걸 알게 된 서지안은 그 집안에서 숨 쉬는 일조차 힘겨워했다. 

'황금빛 내 인생(사진출처:KBS)'

왜 그렇지 않을까. 친 부모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 그 부모가 주는 돈과 옷과 갖가지 혜택들을 편하게 받아들이기는 어려울 게다. 그건 엄마의 범죄가 이제 그 선에서 머물지 않고 서지안에게도 고스란히 똑같은 실감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엄마의 범죄는 이제 자식의 범죄가 되었다. 죄지은 사람이 그러하듯이 그 집안사람들이 하는 말이나 행동 모두에 긴장하며 살아갈 수밖에 없다.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이 그려내고 있는 서지안의 지옥도는 하지만 쉽게 풀어지기 어려운 국면에 들어섰다. 이 재벌가의 만만찮은 사모님 노명희(나영희)는 자신을 기만하는 이들을 결코 가만두지 않는 무서운 인물이었다. 그러니 그런 면면을 보게 된 서지안은 이 사실을 밝혔을 때 당할 부모들의 고통을 먼저 생각할 수밖에 없게 됐다. 

마침 이런 시기에 서지안을 친딸이라 믿고 있는 노명희가 그에게 유학을 제안하는 대목은 그래서 더더욱 그의 갈등을 크게 만든다. 사실을 알면서도 그 제안을 받아들인다는 뜻은 자신 역시 이 범죄에 가담하는 일이다. 하지만 그렇게 유학을 떠나버리는 것이 어쩌면 당장 하루도 버티기 힘든 이 집안에서 탈출하는 방법이기도 하다. 사실을 밝힐 수도 없고 그렇다고 이런 제안을 거절하기도 힘든 상황. 서지안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하지만 그가 어떤 선택을 하든 그 상황 자체가 그에게는 지옥일 수밖에 없다. 친엄마에게 갖게 될 분노와 노명희와 그 집안사람들에게 갖게 될 미안함 그리고 무엇보다 그 노명희의 친 딸인 동생 서지수(서은수)에게 느껴질 죄책감. 그 속에서 제 아무리 많은 돈과 번듯한 정규직과 화려한 재벌가의 삶이 무슨 소용이 있을까.

<황금빛 내 인생>은 그 재벌가가 막연히 그려내줬던 ‘황금빛’이 사실은 ‘내 인생’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서지안이 겪는 지옥 같은 삶을 담아내고 있다. 제아무리 ‘황금빛’이라고 해도 내 것이 아닌 인생이 행복할 수 없고, 차라리 ‘흙빛’이라도 내 인생이어야 비로소 행복할 수 있다는 걸, 이 주인공의 일순간 변해버린 처지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여기 깔려 있는 또 한 가지의 이야기는 부모의 선택이라는 지점이다. 현실에 지쳐 자식이 성공할 수 있다면 어떤 일이라도 하는 부모의 선택은 결코 자식의 행복을 만들어주지 못한다는 것. 물론 그건 성장의 사다리가 끊겨버린 우리네 사회의 구조적 문제 때문에 비롯된 잘못된 선택이지만, 그렇다고 비뚤어진 선택은 오히려 더 큰 불행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이다. 

<황금빛 내 인생>은 다소 거친 드라마의 전개와 소재들 때문에 마치 막장드라마를 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 게 사실이다. 그리고 실제로도 이야기 전개에 있어서의 디테일이나 개연성의 촘촘함에 있어서 이 드라마는 허술한 면이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 드라마를 그저 막장드라마로 치부하긴 아까운 건 그 안에 담겨진 메시지가 남다른 면이 있어서다. 재벌가 입성이 지옥도로 변하는 이런 상황을 주말 가족드라마 시간에 보게 되다니. 그간의 주말드라마가 그리던 보수적이고 판타지적인 세계관과는 너무나 다른 풍경이 아닌가.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7)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4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73,659
  • 382621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