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유닛’, 굳이 데뷔한 아이돌을 대상으로 한 까닭

매드타운, 다이아, 소나무, 보이프렌드, 백퍼센트, 소년공화국, 멜로디데이, 트로이, 미스에스, 소리얼, 아이엠, 디아크, 열혈남아... 참 많기도 많다. 아마도 아이돌 그룹에 관심을 별로 주지 않았던 분들이라면 이 이름들이 낯설 것이다. 물론 어디선가 봤던 이름도 있고, 어떤 아이돌 그룹은 순위 차트에 올랐던 기억이 떠올라 왜 KBS <더 유닛>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는지가 의아해질지도 모른다. 

'더 유닛(사진출처:KBS)'

너무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등장했고, 그래서 대중들에게는 심지어 식상하다고 여겨지기도 하지만, <더 유닛>이 어딘가 다른 느낌을 주는 지점은 바로 여기 출연하는 아이돌 그룹들의 면면 때문이다. 물론 이 프로그램은 Mnet <프로듀스101>의 잔상이 짙게 드리워져 있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기획사의 연습생들을 대상으로 했던 <프로듀스101>과 다른 지점인 이미 데뷔한 아이돌들을 대상으로 했다는 점은 그나마 <더 유닛>이 가진 차별점을 보여준다. 

이미 데뷔를 해서 지금도 활동하고 있거나, 아니면 데뷔한 후 여러 사정으로 인해 해체되어 버렸거나 심지어는 여러 그룹을 전전하다 이제는 홀로 남아버린 이들이 서는 무대니만큼 사연이 없을 리 없다. 예를 들어 우리에게는 조타라는 인물로 기억하는 매드타운 같은 경우 어느 정도 인지도가 생길 무렵 회사가 다른 회사에 넘겨버렸고, 그 두 번째 소속사의 대표가 사기혐의로 구속되면서 활동 자체가 어려워졌다. <더 유닛>에 나온 매드타운의 대원과 이건은 그래도 꿈을 포기하지 않은 채 어려운 여건에서 연습실을 빌려서라도 연습을 해오고 있었다.

다이아 같은 그룹은 이미 꽤 유명해진 팀이지만 이 무대에 나온 그 팀의 예빈과 솜이는 남다른 고충을 토로했다. 그것은 다이아 하면 누구나 그러하듯이 정채연을 떠올린다는 것. 그들의 말대로 ‘정채연과 아이들’로 불리는 그들은 다이아라는 그룹이 알려졌어도 그 존재 자체가 전혀 대중들에게 알려지지 않는 현실을 토로했다. 이것은 아마도 다이아만이 아니라 아이돌 그룹이라는 틀 안에서 활동하는 많은 이들이 가진 고충일 것이다. 

연차가 오래된 보이프렌드나 백퍼센트 같은 보이 그룹도 또 실력파 아이돌로 OST에서 자주 이름을 등장시켰던 멜로디데이도 한두 번 미디어의 관심을 받기는 했지만 곧 식어버린 관심으로 인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다. 특히 같은 시기에 활동했던 몇몇 아이돌 그룹이 잘돼서 화제가 될 때 그 상대적인 박탈감은 더 컸을 게다. 

한때 현아와 원더걸스 데뷔를 준비했지만 지금은 잊혀진 존재가 되어버린 정민주나, 초등학교 때부터 지금까지 태민의 절친이었던 핫샷의 김티모테오는 <더 유닛>이라는 무대에 서기가 그래서 만만찮을 것이다. 한때는 같은 선상에 있었던 그들이지만 한 사람은 선배의 자리에 앉아 있고 한 사람은 ‘리부트’라는 절실한 무대에 서 있는 그 상황을 받아들이기가 어찌 쉬울 수 있을까. 오히려 현아와 태민이 눈물을 쏟아낸 건 아마도 그들의 선택이 가진 의미를 너무나 잘 알고 있어서였을 것이다.

<더 유닛>이 보여주는 건 그래서 우리가 모르는 얼마나 많은 아이돌 그룹들이 저마다의 꿈이 꺾인 채 살아가고 있을까 하는 점이다. 한때 한류 등으로 퍼져나간 아이돌 그룹의 성공신화가 무수히 많은 아이돌 그룹을 준비시키게 했지만 그들은 결국 치열해진 경쟁만큼 성공할 가능성을 잃어버렸다. 때론 실력도 있고 그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도 했지만 어른들의 결정으로 좌절된 이들도 있고, 때론 너무 어려서 한때의 잘못된 처신으로 나락에 떨어진 이들도 있으며, 아직 자신을 드러낼 기회조차 갖지 못한 이들도 있다. 

<슈퍼스타K>부터 본격화됐던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신인들을 대거 시장으로 내놓았고 그 후 <프로듀스101>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들은 이제 기획사의 연습생들까지 다시 주목시켜 시장에 내놓았다. 하지만 그렇게 주목을 받고 아이돌 그룹이 되어 본격적인 활동을 한다고 해도 그건 이 험난한 여정의 시작일 뿐이다. <더 유닛>이 이들을 리부트의 대상으로 삼은 건 그래서다. 

<더 유닛>의 무대에 올라온 많은 아이돌들은 실력 자체가 미달인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어떤 아이돌들은 이렇게 실력이 좋은데 어째서 주목받지 못했을까 싶은 이들도 적지 않다. 너무 많이 봐와서 이제 웬만한 건 밋밋하게까지 여겨지는 오디션 프로그램이지만 그래도 <더 유닛>을 들여다보게 되는 건 이들의 절실함에 공감하고 그래서 이런 무대를 마련한 그 공적인 취지가 이해되기 때문이 아닐까. 물론 재미 부분에 대한 아쉬움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1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00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923,006
  • 60461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