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데 상상 이상, ‘집밥 백선생’ 매력의 원천

국을 하나 끓이려면 먼저 육수를 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게 마련이다. 그래서 요리초보자들은 선뜻 용기를 내기가 쉽지 않은 게 국을 끓이는 일이다. <집밥 백선생3>가 신혼부부들을 초대해 만든 집밥 콘서트에서 첫 레시피로 내놓은 게 간편한 무새우젓국과 감자새우젓국인 건 그런 부담감을 없애주기 위함이다. 육수를 내기 위한 별다른 재료 없이 무와 새우젓, 감자와 새우젓만으로도 충분히 맛이 나는 국이 가능하다는 걸 백종원은 보여줬다. 

무와 감자를 일단 들기름에 볶아준 후 새우젓을 넣어 그 짭쪼름한 맛을 더해주고 물을 부은 후 액젓, 간장으로 간을 해 내놓는 초간단 레시피였지만 이를 먹어본 신혼부부들은 놀라는 얼굴이었다. “멸치 조미료를 넣은 줄 알았다”는 반응까지 나올 정도로. 그러니 이 한 장면으로 많은 요리초보자들은 국을 만들 때의 그 부담감을 단번에 덜어낼 수 있을 게다. 국 끓이는 일이 이렇게 쉬웠어?

집밥 콘서트에서 내놓은 레시피들은 파격의 연속이었다. 전기밥솥에 불린 쌀과 갖가지 재료들과 소스까지 한꺼번에 넣고 ‘취사’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뚝딱 오므라이스와 취나물밥을 만들었던 것. 흔히 전기밥솥은 밥을 하는 것으로만 생각하기 마련이고, 오므라이스 같은 요리는 갖가지 재료들을 볶고 비벼 겨우 완성하는 것으로 생각하기 마련이지만, 그걸 한 방에 해결해버린다는 건 우리가 갖고 있는 요리에 대한 상식을 깨버렸다. 

물론 이런 요리 레시피가 어려운 건 아니다. 하지만 <집밥 백선생>은 잘 알고 있다. 요리는 레시피가 어려워서 안하는 게 아니라 시간이 없거나 마음의 여유가 없는 그런 상황들 때문에 못하는 것이라는 걸. 그래서 백종원은 자주 요리 레시피를 선보이면서 특별한 상황을 거기에 부여하곤 한다. 맞벌이 부부가 아침을 챙겨먹기가 쉽지 않은 상황을 상기해보면, 밤에 잠들기 전 전기밥솥에 재료들을 넣고 예약 취소 버튼을 눌러놓는 것만으로 아침에 오므라이스를 챙겨먹을 수 있다는 그 상황은 요리 욕구를 확 올려주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좀 더 고급스런 버전으로 오므라이스에 계란을 입히는 장면도 놀라운 파격을 보여줬다. 먼저 계란을 얇게 펴서 익힌 후 그 위에 밥그릇에 담은 오므라이스를 얹고 마치 보쌈을 싸듯 계란으로 오므라이스를 싸서 접시에 뒤집어 놓는 방법을 쓴 것. 모양이 잘 나오지 않을 수 있다며 키친 타올로 덮어 손으로 모양을 잡아주는 팁에는 제자들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뚝딱 만들어진 오므라이스의 비주얼이 음식점의 그것과 그리 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 다음 집밥 콘서트가 보여준 레시피는 김치볶음밥보다 더 쉬운 김치리조토. 김치볶음밥을 똑같이 하다가 물 2컵을 넣고 버터 치즈 소금을 첨가하는 것만으로 김치볶음밥과는 또 다른 리조트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레시피 역시 상식을 깨는 레시피였다. 볶던 밥에 물을 붓는다는 걸 그 누가 생각할 수 있었겠나.

집밥 콘서트는 <집밥 백선생>이 가진 매력이 바로 이 ‘간단한데 상상 이상’이라는 ‘가성비’에 있다는 걸 보여줬다. 또한 그걸 구현해내기 위해 기존 레시피가 아닌 기상천외한 상식 파괴의 시도를 보여준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다. 요리 그 자체보다 요리를 하게 만드는 그 간편하면서도 효과 있는 레시피. 바쁘게 살아가는 일상 속에서도 집밥을 챙겨먹고 싶은 이들이라면 매료될 수밖에 없지 않을까.(사진:tvN)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1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00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922,663
  • 26161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