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2’, 왜 박중훈이어야만 했는지 이제 알겠네

2회까지 보니 알겠다. 왜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에 박중훈이 필요했는지. 오랜 만의 드라마 출연이지만 벌써부터 이 작품은 우리가 막연히 갖고 있던 박중훈에 대한 선입견을 여지없이 깨주고 있다. 어딘지 가볍고 코믹한 캐릭터로만 여겼던 박중훈이 아니었던가. 하지만 <나쁜 녀석들2>에서 박중훈은 드라마 전체에 묵직한 무게감을 부여하는 그런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나쁜 녀석들2>는 첫 회를 어느 허름한 선술집에서 마주한 이명득(주진모) 검사장과 조영국(김홍파) 현성그룹 회장의 대면으로 열었다. 아마도 한 때는 나쁜 짓도 꽤 했을 법한 이명득 검사장이 ‘적폐청산’을 이야기하며 선전포고를 하자, 조영국 회장이 검찰 역시 ‘적폐’라며 전면전을 예고하면서 드라마가 시작한 것.

흥미로운 건 2회의 시작 역시 그 선술집에 마주한 이명득과 우제문(박중훈) 검사의 대면으로 열고 있다는 점이다. 대통령이 바뀌자 적폐청산을 하려는 이명득에게 우제문은 노골적으로 반감을 드러낸다. “시대가 변해도 사람을 잘 안변하던데? 변한 척 하는 거지.”라는 그의 말투 속에는 그간 우제문이 얼마나 검찰 내 주류 사회에서 철저히 소외되고 배제되어 있었던가를 에둘러 보여준다. 

그럼에도 우제문에게 이명득이 조영국을 잡으라며 나선 건 그것이 유일한 방법이라는 걸 그 역시 알고 있기 때문이다. 즉 조영국의 허수아비로 세워진 서원시장 배상도(송영창)는 자신의 비리를 캐내려 하자 대놓고 검찰 내 자기 사람에게 전화를 해 이를 막으려 한다. 즉 검찰 내부 역시 조영국의 사람들이 있어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질 수 없다는 걸 이명득은 알고 있다. 그래서 우제문을 찾아온 것.

바로 이 지점이 <나쁜 녀석들2>가 그려내는 나쁜 놈들 잡는 ‘나쁜 녀석들’의 전제가 된다. 즉 우제문이 이렇게 거칠고 때론 나쁘게 보이게 된 까닭은 제대로 살려 했기 때문이다. 조영국의 사주를 거부하고 곧이곧대로 하려 했던 것이 자신의 고립을 만들었던 것. 그래서 이제 그 적폐를 청산하는 일도 믿고 맡길 수 있는 이들은 우제문과 그와 함께 하는 소외된 이들 뿐이다. 우제문은 이명득의 명령을 받으면서도 그것이 명령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걸 명확히 한다. “내가 뭐 할 수 있는 일 하겠어요? 해야 될 일을 하지.”

이런 설정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우제문이라는 인물의 역할이다. 어딘지 나빠 보이지만 더 나쁜 놈들을 잡아들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존재여야 하고 그래서 검찰 조직 내부에서는 비뚤어진 인물로 보이지만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소신 있는 인물로 다가와야 하는 역할. 게다가 그는 저마다 한 가락씩 하는 ‘나쁜 녀석들’을 이끌고 가는 팀장으로서의 카리스마와 리더십이 있어야 한다. 즉 그에게 어떤 정서적 동조를 할 수 있어야 이 드라마에 대한 몰입이 가능하다는 것.

그런 점에서 보면 박중훈은 그 연기 내력이 만들어내는 묵직함을 제대로 드러내면서 나쁜 놈들 앞에서 결코 주눅 들지 않고 오히려 그들을 압도하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조영국 역할을 연기하는 김홍파와 마주서거나, 또 상사지만 존경할 수는 없는 이명득 역할을 연기하는 주진모와 마주설 때 박중훈이 만들어내는 팽팽함은 이 드라마가 가진 양면적인 대결구도를 제대로 만들어낸다. 

적폐청산이 하나의 시대적 요청이 된 지금이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걸 수행해내는 검찰에 대한 신뢰를 100% 보내지 못하고 있다. <나쁜 녀석들2>가 가능해진 건 바로 그 적폐의 대상들과 이를 청산해야할 검찰 사이에 존재하는 ‘소외됐던 인물들’이 오히려 하나의 희망으로 떠오르게 된 그 틈입 덕분이다. 적폐와 싸워나가며 또 내부적으로도 결코 타협하지 않는 우제문이라는 검사를 정서적으로 납득시키는 배우. 왜 박중훈이어야 했는지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사진:OCN)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1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00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921,638
  • 464661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