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은 바로 너’, 스포일러를 걱정해야 하는 예능이라니

드디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인 <범인은 바로 너>가 그 1,2회를 공개했다. 10부작으로 100% 사전 제작이고 그래서 여타의 넷플릭스 콘텐츠들이 그러하듯이 한 시즌인 10부를 전부 하루에 공개할 걸로 예상했지만 의외로 2회만이 공개됐다. 제작진 측에 따르면 이렇게 매주 2회씩 5주 간에 걸쳐 프로그램을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어째서 넷플릭스 콘텐츠들과 다른 방식을 취하게 된 것인가가 궁금했다. 제작진은 그것이 ‘스포일러’ 때문이라고 했다. 이를테면 10부작을 한꺼번에 올리게 되면 뒷부분에 가서 등장하는 추리의 반전 요소들이 스포일러로 맥이 빠질 수 있다는 것이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스포일러’라니. 흥미로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실제로 2회까지 들여다보니 이 프로그램은 그 장르적 특성상 스포일러의 위험이 다분했다. 초반에 함께 탐정으로 투입된 인물이 뒤로 가면 의외의 정체를 드러내는 스토리가 존재했고, 그런 스토리는 모르고 봐야 몰입 효과가 더 커질 수 있어서다. 

그런데 이러한 스포일러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는 이야기는 이 예능 프로그램이 가진 색다른 지점을 드러내는 것이다. 물론 <런닝맨>도 초창기에 이런 스토리텔링을 실험적으로 구사한 바 있다. 이른바 ‘스파이 콘셉트’가 그런 것이었다. 하지만 <런닝맨>은 뒤로 오면서 초반의 다양한 게임 형식 도전이라는 참신한 부분을 버리고, 대신 익숙한 단순 게임 버전으로 바뀌어버렸다. 그런 점에서 보면 <범인은 바로 너>는 그 초창기 <런닝맨>이 시도했으나 멈췄던 그 도전을 다시 재개한 것처럼 보인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점은 허당 탐정단들이 추리를 하게 되는 그 상황 설정에 상당한 완성도를 추구했다는 점이다. 그것을 증명하는 건 그 상황에 몰입을 이끌어내는 신스틸러 배우들이 대거 투입된 사실이다. 첫 회 ‘예고살인’에는 예지원, 이재용, 강남, 박나래, 김정태가 출연했고, 2회 ‘보물찾기’에는 우현, 김수로, 홍종현 등이 출연했다. 무려 56명의 신스틸러들이 출연한다는 사실은 <범인은 바로 너>가 영화적인 스토리텔링을 보다 완성도 높은 상황에 부여하려 했다는 의도를 드러낸다. 

게다가 또 다른 재미요소이자 핵심이라고도 할 수 있는 게임에 있어서도 <범인은 바로 너>는 많은 공을 들인 티가 역력하다. 첫 회에서 핵심적인 게임은 일종의 ‘탈출 게임’으로 점점 위급해지는 방의 변화 속에서 추리를 통해 방 하나하나를 빠져나가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구성했다. 세트도 놀랍지만 그 이야기 구성에 있어서도 신경을 썼다. 두 팀으로 나뉘어 서로 다른 길을 열고 마지막에 이 두 팀이 양편에서 숫자를 조합해야 비로소 탈출할 수 있게 되는 게임 상황을 연출한 것. 

2회에서는 제주도에서 ‘보물찾기’를 한다는 콘셉트이기 때문에 그 곳에 있는 미로공원이나 바다, 또 녹차밭 하나를 통째로 사다리타기 게임장으로 바꾸는 스펙터클함이 더해졌다. 추리를 해가는 쫄깃함에 웃음의 포인트도 예능으로서는 빼놓을 수 없다. 초반에는 이런 형식이 익숙하지 않아 조금 어색했지만 차츰 케미가 만들어지며 생겨나는 캐릭터에 의한 탐정단의 웃음 포인트도 향후에는 더 기대감을 주는 요소다. 

2회까지를 통해 보면 유재석이 왜 하필 이 프로그램에 선선이 도전했을까 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있다. 가장 큰 건 유재석이 지금도 추구하고 있는 캐릭터 예능의 극점으로서 이런 완성도 높은 스토리텔링이 그의 마음을 잡아끌었을 거라는 점이다. 보는 관점에 따라 어색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영화 같기도 하고 예능 같기도 한 그 지점을 이 프로그램은 확실히 잡아내고 있다. 그건 바로 유재석이 가진 캐릭터를 극대화해서 보여줄 수 있는 밑바탕이 되어줄 것으로 보인다.(사진:넷플릭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6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5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33,662
  • 407549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