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톰 크루즈 출연, ‘무도’ 잭 블랙과 비교된 까닭

과연 <무한도전>이었다면 어땠을까. SBS 예능 <런닝맨>에 톰 크루즈, 헨리 카빌 그리고 사이먼 페그가 출연한 것을 보고 든 생각이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6>의 홍보 차 방송에 출연한 것이지만, 애초 기대했던 것과는 너무 소소한 게임으로만 채워져 시청자들은 다소 아쉽다는 반응들이 나왔다. 

애초 <런닝맨>에 톰 크루즈가 출연한다는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워낙 국내에 많은 팬들을 갖고 있는 톰 크루즈가 아닌가. 유재석과 톰 크루즈가 서로 악수를 나누는 장면만으로도 화제가 되었고, 특히 스틸컷으로 올라온 톰 크루즈 등에 이름표가 붙어 있는 장면은 설마 <미션 임파서블> 출연자들과의 ‘이름표 떼기’ 추격전 같은 걸 하는 게 아닐까 하는 기대를 갖게 만들었다. 

하지만 <런닝맨>에서 이 세계적인 스타들을 세워두고 한 게임은 철가방 퀴즈(빠르게 열고 닫는 철가방 안에 든 물건을 알아맞히는 게임), 미스터리 박스(박스 안에 손을 넣어 그 안에 있는 물건 알아맞히는 게임) 그리고 통아저씨 게임이었다. 바쁜 영화 홍보일정 때문에 1시간 정도밖에 없는 상황이라 사실 더 스케일이 있는 게임을 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을 게다. 하지만 그래도 애초 예고가 준 기대감과는 사뭇 거리가 먼 게임들이었다.

시청자들이 <무한도전>이라면 어땠을까 하는 반응을 내보인 건 그래서다. 사실 이러한 유명한 외국인들의 출연은 <무한도전>이 더 익숙하기 때문이다. 이를 테면 잭 블랙 같은 경우 <무한도전>에 출연함으로서 진짜 ‘잭 형’이라고 불러도 될 만큼 친근한 배우가 되었다. <무한도전> 특유의 흥 많은 시간들 속으로 너무나 적극적으로 빠져든 잭 블랙은 온 몸이 땀범벅이 될 정도로 함께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게다가 그 후에도 <무한도전>과 인연을 계속 이어나갔다. 그 <무한도전>이 지금도 방영되고 있었다면 과연 톰 크루즈는 <런닝맨>을 선택했을까.

물론 <런닝맨>은 톰 크루즈의 출연으로 톡톡한 시청률 효과를 봤다. 1부에서는 그들이 출연한다는 전제를 계속 깔면서 미션을 수행함으로써 기대감을 높여 6.8%(닐슨 코리아) 시청률을 기록했고 결국 그들이 출연한 2부는 시청률은 9.5%(닐슨 코리아)까지 달성했다. 하지만 시청률이 치솟은 만큼 <런닝맨>을 통해 기대한 톰 크루즈와의 게임은 너무 소소하게 느껴졌다. 

<런닝맨>이 보여준 내용들은 소소했지만, 그 빈자리를 채운 건 역시 월드클래스 스타다운 톰 크루즈와 헨리 카빌 그리고 사이먼 페그의 매너였다. 그 소소한 게임조차 열정을 다해 임하는 승부욕을 보여줬고, 사이먼 페그는 그 캐릭터만큼 재미있는 예능감을 선사했다. 헨리 카빌은 그를 좋아한다는 전소민과 눈빛을 나누는 것만으로도 설렘을 주기에 충분했다. 

<무한도전>이 시즌을 종영한 아쉬움이 커서인지 아니면 그 프로그램이 남긴 족적이 워낙 커서인지, 최근 예능 프로그램들을 보다보면 자꾸 ‘<무한도전>이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를테면 tvN <갈릴레오 : 깨어난 우주> 같은 프로그램을 보며 <무한도전>이 추진했었던 우주 특집을 생각하게 되는 식이다. <런닝맨>과 톰 크루즈의 만남이 갖게 한 기대감과 남는 아쉬움이 그렇다.(사진:SBS)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7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6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32,537
  • 430760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