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각자의 길을 가던 그들의 같은 목적지

이완익(김의성)은 건드리지 말아야할 역린을 건드렸다. 고사홍(이호재)의 집을 찾아와 그 한 가운데를 지나가는 철로를 놓겠다며 집벽을 허물어버린 것. 벽이 무너지며 고사홍도 무너졌다. 그러면서도 총을 들려 하는 고애신(김태리)을 막았다. 그를 살리기 위함이었다. 이로써 고사홍의 집안은 멸문지화의 길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가노들에게 전답을 나눠주고 고애신에게는 부모의 사진을 전해준 고사홍은 죽음을 맞았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이야기가 이제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들불처럼 일어나던 의병들이 고사홍의 죽음을 계기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거기에는 고애신도 들어 있었다. 단아한 한복을 입은 애기씨 대신 양복을 입고 얼굴을 두건으로 가린 채 총을 든 스나이퍼. 

고사홍의 죽음을 기점으로 각자의 길을 가던 유진 초이나 구동매 그리고 김희성(변요한)도 이제 같은 목적지를 향하게 됐다. 유진 초이(이병헌)는 고사홍으로부터 일본군 장교 모리 타카시(김남희)를 제거해 위태로운 조선을 지켜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이완익은 조선인의 손에 죽어도 괜찮지만 일본인인 모리 타카시는 미국인 신분인 유진 초이가 죽여야 명분을 주지 않는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또 구동매(유연석)에게 고사홍은 물불 가리지 않고 애신을 보호해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김희성은 고사홍의 49제에 참석했다가 애신을 찾아온 일본군들이 총칼로 살육하는 현장에서 운명처럼 애신을 보게 됐다. 자신 또한 죽을 위기를 모면한 김희성은 그 사건으로 애신이 총을 들게 된 이유를 명확히 알게 됐다. 왜 조선에 당장 필요한 게 총인가 하는 것도. 그 역시 각성하는 계기가 된 것이다. 

<미스터 션샤인>은 이제 본격화된 일제의 침탈을 고사홍의 집이 멸문하는 과정을 통해 담아냈다. 그것은 모리 타카시와 이완익에 의해 주도된 것이지만, 그 고씨 가문의 멸문지화는 조선의 명운을 상징하는 장면이 되었다. 심지어 상여길을 막고, 49제에 살육을 벌이는 일본군의 모습 속에서 총을 들고 나타난 고애신과 의병들의 장면은 그래서 의미심장하다. 그 과정에서 역시 총에 맞아 쓰러진 함안댁(이정은)과 그렇게 무너진 그를 보며 오열하는 행랑아범(신정근), 또 총칼을 들고 달려드는 일본군에게 활을 쏴 대적하는 조씨부인(김나운)의 모습은 이 항거에 신분도 남녀도 중요하지 않다는 걸 말해준다. 그들은 모두 의병이라는 이름으로 묶여질 테니.

결국 <미스터 션샤인>이 그리려 한 것도 바로 이 의병들의 이야기였다. 저마다 먼 거리를 에둘러 온 그들이지만, 같은 목적지에 당도하게 된 그들. 노비 신분으로 미국까지 갔다가 미국인 군인으로 돌아온 이나, 백정 신분이라는 것 때문에 핍박받다 일본으로 넘어가 낭인이 되어 돌아온 자나, 민초들의 고혈을 빨던 지주의 자손이라는 게 부끄러워 도망치듯 룸펜의 삶을 살다 각성한 자나, 나라를 팔아먹는 친일파의 딸로 일본인에게 팔려갔다 돌아와 독립적인 삶을 살려던 자나 혹은 고귀한 신분으로 모두의 존경을 받던 애기씨의 삶을 살던 자나 이제 얼굴을 가리면 똑같은 목적을 가진 의병이라는 걸 이제 드러내는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들불처럼 일어나 번져나갈 그들.(사진:tvN)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50,902
  • 18975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