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연기대상>, 이종석 대상 당연히 받을 만 했지만

 

2016<MBC연기대상>의 대상은 이종석에게 돌아갔다. 누구나 공감하는 결과로 받아들여진다. 사실상 올해 MBC드라마에서 <W>만큼 독보적인 성과를 드러낸 작품은 없었기 때문이다. 웹툰과 현실을 뛰어넘는 파격적이고 실험적인 작품으로 화제가 끊이지 않았던 데다, 성공적인 시청률까지 거뒀다는 점이 그렇다. 혹자는 <W>가 올해 그나마 MBC드라마의 유일한 명맥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MBC연기대상(사진출처:MBC)'

그래서인지 실제 <MBC연기대상> 전반에 있어서도 <W>의 존재감은 두드러졌다. 올해의 작가상으로 송재정 작가가 받았고, 베스트커플상으로 한효주, 이종석이, 황금연기상 미니시리즈 남자 부문에 김의성이, 최우수 남녀 연기상에 나란히 한효주, 이종석이 받았다. 게다가 올해의 드라마로 <W>가 선정됐고 대상까지 이종석이 받았으니.

 

그나마 자존심을 지킨 건 <쇼핑왕 루이>로 우수연기상을 받은 서인국과 <역도요정 김복주>로 역시 우수연기상을 받은 이성경, <가화만사성>으로 나란히 연속극 부문 최우수상을 받은 이상우, 김소연 그리고 <결혼계약>으로 특별기획 최우수 연기상을 받은 유이 정도다. <몬스터><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전체 시상에서 제외되었다. 전반적으로 <W>로 시작해서 <W>로 끝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결과였던 것.

 

물론 이런 시상은 맥락 있는결과였다고 보인다. 전반적으로 장편 드라마들을 많이 포진시켰던 MBC드라마는 상대적으로 작품성과 완성도에 집중하고 또 실험을 하는 작품들이 적었다. 시청률은 나왔을지 몰라도 시청자들의 화제성이 그리 높지 않았고 또 MBC드라마가 예전 같지 않다는 평가가 나왔던 건 그래서다. <W>에 이토록 이번 연기대상이 집중된 건 어쩌면 MBC드라마가 내부적으로도 어떤 변화를 생각하고 있는 반증이 아닐는지.

 

하지만 시상 방식에 있어서 이번 <MBC연기대상>은 어딘지 자연스럽지 못한 미진함을 남겼다. 대상을 수상한 이종석이 무대에 올라 한 수상 소감이 어째 대상 수상소감 같은 느낌으로 남지 않았다. 그는 내가 남들처럼 멋들어진 소감을 잘 못한다. 감사드린다.”며 간략하게 수상소감을 끝내려 했고, 그러자 분위기가 이상하게 끝나는 걸 알아챈 MC 김국진이 더 할 말이 있지 않냐고 계속 말을 이어가려 했다. 이종석의 수상소감에 대해 성의가 없었다는 시청자들의 말들이 쏟아졌다. 물론 그것이 그의 성격이라는 이야기도 나왔지만 어쨌든 대상 수상을 너무 간단하게 처리해버려 마치 인기상같은 느낌을 준 건 사실이다.

 

최우수연기상으로 이미 상을 받은 이종석이 다시 대상으로 상을 받는 그 과정이 조금 맥이 빠지는 느낌을 주기도 했고, 대상을 온전히 네티즌 투표로 뽑은 것도 이 상을 인기상처럼 느끼게 만든 이유가 됐다. 물론 이렇게 네티즌 투표를 내세운 이유는 모르는 바가 아니다. 항상 대상 수상에 대한 많은 구설수들이 나왔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가 아예 나오지 않게 직접 투표 방식을 썼던 것.

 

누구나 다 대상 감으로 지목했던 이종석이 상을 받은 것이지만 그 시상 방식이나 수상 소감 같은 그 시상의 과정들은 오점을 남겼다. 이종석이 대상을 탄 건 맥락 있는 일이었지만, 그 시상 과정은 시청자들을 맥 빠지게 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도깨비, 저승사자보다 더 센 인간의 의지

 

인간의 간절함으로 못 여는 문이 없고, 때론 그 열린 문 하나가 신에게 변수가 되는 건 아닐까.” 도깨비(공유)는 저승사자(이동욱)에게 그렇게 말한다. 도깨비와 저승사자가 지은탁(김고은)의 생사가 달린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 고민하던 중 절대 들어올 수 없는 저승사자의 찻집에 봉인을 뚫고 볼일이 급한 한 사람이 들어온다. 그저 하나의 유머처럼 뜬금없이 던져진 장면이었지만, 그건 어쩌면 tvN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이하 도깨비)>가 잔혹한 운명의 새드엔딩을 넘어설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되었다.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사진출처:tvN)'

본래 이 이야기에서 도깨비와 도깨비신부 지은탁, 그리고 저승사자와 써니(유인나)의 관계는 비극으로 얽혀있다. 도깨비의 가슴에 꽂힌 칼은 도깨비신부에 의해서만 뽑힐 수 있는데, 그렇게 되면 영원한 무()로 돌아가게 된다. 즉 사랑이 이뤄지는 순간 두 사람을 영원한 이별을 맞이하게 되는 것. 그렇다고 칼을 뽑지 않을 수도 없다. 그것은 도깨비신부의 존재 자체가 도깨비 가슴에 꽂힌 칼을 뽑는 역할로 탄생했기 때문이다. 칼을 뽑지 않으면 도깨비신부는 존재 자체가 부정된다. 즉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워진다는 것.

 

도깨비와 저승사자 그리고 써니의 관계는 전생으로 얽혀있다. 도깨비는 전쟁의 영웅으로서 백성들의 추앙을 받던 김신이었고, 써니는 그의 여동생인 김선이었다. 확실히 밝혀진 건 아니지만 복선으로 미루어 짐작하면 저승사자는 그들 둘을 죽음에 이르게 한 왕일 가능성이 높다. 저승사자는 기억이 없는캐릭터다. 그래서 써니가 바로 그 김선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손이 닿으면 그 사람의 과거를 읽어내는 능력을 가진 저승사자는 결국 그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진다.

 

도깨비와 지은탁, 그리고 저승사자와 써니는 이렇게 비극적인 운명을 피할 수 없는 입장에 처해 있다. 하지만 그는 그 운명을 받아들이는 것이 너무나 두렵다. 그래서 지은탁에게 자신의 진심을 드러낸다. “너무 무섭다. 그래서 네가 계속 필요하다고 했으면 좋겠어. 그것까지 하려 했으면 좋겠어. 그런 허락 같은 핑계가 생겼으면 좋겠어. 그 핑계로 내가 계속 살아있었으면 좋겠어. 너와 같이.”

 

정해진 운명이라는 것이 반드시 그대로 일어나는 것만은 아니라는 걸 도깨비는 깨닫게 된다. 작은 변수 하나가 커다란 변화를 만든다는 걸 알게 되고 그는 지은탁과 한 번 끝까지 가보겠다 마음먹는다. “그래서 찾아보려고. 간절하게. 내가 어떤 문을 열어야 신에게 이게 변수가 될 수 있는지. 백 년이 될지 열 달이 될지 모르겠지만 일단 저 아이 옆에 있는 선택을 해보려고.”

 

그런데 어찌 보면 이미 작은 변수는 지은탁으로부터 또 써니로부터 일어나고 있다고도 볼 수 있다. 그들은 인간이지만 모두가 두려워할 도깨비와 저승사자를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다신 내 눈앞에 나타나지 마요. 또다시 내 눈앞에 나타나면 그 때 진짜 죽여 버릴 지도 모르니까.” 지은탁이 도깨비에게 하는 이 엄포나 써니가 저승사자에게 오래도록 연락이 없자 또 끊어버리면 죽여 버린다는 말을 하는 장면은 의미심장한 유머다. 그들은 신에 가까운 존재들이지만 이 인간들은 그들에게 죽음을 얘기한다. 그게 가능한 건 단 하나, 그들이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지은탁과 써니란 존재 자체가 도깨비와 저승사자에게는 이미 그들이 변화하게 되는 작은 변수가 되고 있다는 것.

 

유덕화(육성재)와 연결되어 있다고 여겨지는 작은 나비는 그래서 더더욱 의미심장해진다. 도깨비가 지은탁을 찾지 못하자 유덕화가 찾아주겠다고 말한 바로 다음 장면으로 스키장 위를 날아가는 작은 나비가 보여진다. 그 나비는 이미 도깨비가 신의 형상이라고 말한 바 있다. 작은 나비가 만들어내는 변수는 일종의 나비효과처럼 커다란 변화가 되어 운명을 바꿔놓을 수 있는 단서가 될 지도 모른다. 도깨비나 저승사자보다 더 센 인간의 의지가 변수가 되어 신을 움직일 수 있다면.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95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374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7/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740,191
  • 1,524667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