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꿈꾸는 ‘무도’, 조세호 투입은 그 신호탄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1시간 전’ 특집은 그 오프닝을 특이하게도 채팅창을 통해 했다. 마치 개인방송 화면들을 모아놓은 것처럼 <무한도전>의 출연자들은 각각 자신의 집에 설치한 카메라로 서로 인사를 나누고 즉석에서 라면을 끓여먹는 먹방을 살짝 보여주기도 했다. 그런데 이런 오프닝은 과연 그냥 생겨난 것일까. 그건 어찌 보면 지금 달라진 방송 환경(인터넷이 일상화되어 개인 방송화되고 있는)을 <무한도전>이 적극적으로 담아내려 노력한다는 걸 의미하는 듯 보였다. 스마트한 생활과는 거리를 두고 살아온 유재석이 낑낑대며 간신히 접속에 성공해 들어온 그 안간힘이 보여주듯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1시간 전’ 특집은 늘 그러하듯 박명수의 말 한 마디로 비롯되어 생겨난 아이템이었다. 자신감으로 부딪치면 뭐든 할 수 있다고 호언장담을 했던 박명수의 그 말대로 무언가 일이 벌어지기 한 시간 전에 툭 던져진 출연자가 그 한 시간 동안 준비해 상황에 대처해가는 과정을 담아내는 것. 

그 첫 번째 주자로 나선 건 하하였다. 하하는 역시 방송 중 나왔던 생일축하 공연무대에도 선다는 이야기가 실제화 되었다. 한 어르신의 고희연에 축하공연을 하게 되었던 것. 다소 가족적이고 엄숙하기도 한 그 분위기에 적응하지 못해 어쩔 줄 몰라하는 하하의 모습은 의외로 그 상황에서 벌어지는 리얼한 리액션 덕에 웃음을 주었다. 

두 번째 주자로 나선 양세형은 호치민행 비행기에서의 일일승무원 체험이었다. 안전교육 때문에 한 시간이 아닌 두 시간 전에 상황에 투입된 양세형은 안 되는 영어 안내문을 연습하고, 실제 비행기에 탑승해 승객들을 서비스하는 일련의 과정들을 겪었다. 정신없이 돌아가는 그 상황 속에서 역시 당황하면서도 당황하지 않은 척 하는 양세형의 모습이 웃음을 주었다.

이 아이템 첫 방송에서 특히 빛난 건 새롭게 <무한도전>의 고정멤버가 된 조세호였다. 조세호는 MBC 아침 방송의 일일 캐스터로 새벽부터 여의도 거리에 나가 체감온도 영하 20도의 차가운 날씨 속에서 기상 방송을 하는 과정을 보여줬다. 영문도 모른 체 갑자기 캐스터로 그 자리에 서게 된 조세호는 첫 방송에서는 정보를 담지 못하는 실수를 했지만 차츰 적응해내기 시작했다. 동장군 분장을 하고 나선 두 번째 방송부터는 웃음도 주면서 정보까지 놓치지 않는 기상방송을 마무리해줬다. 

이미 방송이 나가기 전부터 조세호의 ‘동장군 기상 캐스터’ 이야기는 인터넷을 통해 회자된 바 있다. 어딘지 과거 ‘타짱’의 모습이 연상되는 장면이지만, 무엇보다 그 리얼 리액션이 주는 황당함과 얼떨떨함이 담긴 조세호의 표정은 압권일 수밖에 없었다. 어딘지 ‘억울함’의 아이콘처럼 표정을 보여주는 조세호가 때 아닌 동장군 차림으로 기상캐스터를 하고 있다니.

그런데 이 ‘1시간 전’ 특집은 최근 방송가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한 ‘리얼리티 카메라’를 이제 <무한도전>이 적극적으로 끌어들이겠다고 선언하는 것처럼 보였다. 출연자들을 갑자기 특정한 상황 속에 던져놓고 그 진짜 리액션과 상황 대처 능력을 들여다본다는 것. 이만큼 리얼리티 카메라의 재미요소를 끌어낼 수 있는 아이템이 있을까. 

물론 <무한도전>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면들이 있고 또 그래야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달라지고 있는 트렌드 변화도 수용해야 하는 입장이다. 그래서 최근 트렌드인 리얼리티 카메라를 특정 리얼 상황 속에 출연자를 투입시키는 방식으로 뽑아내려 하고 있다. 새 멤버로 투입된 조세호는 그러고 보면 이런 변화에는 최적인 인물이 아닐 수 없다. ‘프로불참러’에서 이제는 ‘프로참석러’가 되어가는 조세호만큼 그 특정상황에 참석해 재미난 리액션을 보여줄 수 있는 새 멤버가 있을까 싶어서다. <무한도전>의 변신에 조세호도 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사진:MBC)

‘황금빛 내 인생’ 나영희, 재벌가라도 이런 시어머니라면

제아무리 재벌가라고 해도 저런 사람과 함께 지내야 한다면 들어가고 싶을까.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지안(신혜선)네 집안에 불어닥친 불행의 시작은 갑자기 해성그룹과 관계를 맺게 되면서부터다. 물론 아버지 서태수(천호진)는 사업 실패 후 그 사실을 숨긴 채 전국을 떠돌며 막노동으로 가족의 생계를 이어왔고, 첫째 서지태(이태성)는 사랑하는 여자와 결혼 자체를 꿈꾸지 않았으며, 서지안은 어렵게 인턴으로 해성그룹에 들어가 일하고 나서도 낙하산으로 뚝 떨어진 금수저 친구에게 자리를 빼앗기는 상처를 입었었다. 그래도 이 정도까지는 아니었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당신 딸이 내 딸이라고 나타난 해성그룹 사모님 노명희(나영희)의 등장 앞에 이 집안은 균열을 일으킨다. 엄마의 거짓말 때문에 친 딸인 줄 알고 들어갔던 서지안은 진실이 밝혀지자마자 그 집안에서 쫓겨나고 집으로도 돌아가지 못한다. 친 딸로 다시 들어간 서지수는 가족이 아닌 사관학교 같은 그 집안의 공기를 적응하지 못한다. 겨우 자신이 사랑하던 선우혁(이태환)과 좋은 관계가 되었지만 그 집안이 오히려 발목이 되어 그들은 헤어질 위기에 처한다. 진실이 밝혀진 후 지안, 지수의 엄마인 양미정(김혜옥)은 두 딸 모두로부터 버려지다시피 했고, 아버지 서태수(천호진)는 차라리 죽음이 축복이라 받아들이는 힘겨운 현실 앞에 서게 된다. 

그래서 이 드라마의 중반 이후부터는 진실이 밝혀진 이후에 진정한 행복을 찾아 해성가로부터 탈출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서지안은 쫓겨나 극단의 선택까지 가게 되지만 겨우 제 자리로 돌아와 자신이 좋아하던 것들을 하며 자신만의 행복을 찾아가게 되었다. 해성가의 후계자인 최도경(박시후) 역시 해성가로부터 빈털터리로 쫓겨나 홀로서기를 하고 있고, 하다못해 막내 딸인 최서현(이다인)도 서지호(신현수)와 만나 함께 창업을 해가며 제 손으로 일해 돈을 버는 그 경험들을 해나간다. 

흔히들 재벌가 하면 누구나 신데렐라를 떠올리던 시절이 있었지만, 이 드라마는 그런 ‘신데렐라는 없다’고 못을 박는다. 그래서 최도경의 구애를 오히려 서지안은 거부한다. 그는 노명희 앞에서 당당히 “제가 싫거든요”라고 말했듯 최도경을 사랑하지만 그 집안에 들어가는 일은 없을 거라고 선을 긋는다. 그건 불행한 삶을 뜻하기 때문이다. 이건 서지수를 사랑하지만 그가 해성가의 딸이라는 걸 알고는 이별을 통보하는 선우혁의 이야기에서도 반복된다. 이들은 모두 재벌가가 싫단다. 그런 삶은 불행한 삶이라고.

그것이 불행이라는 걸 확증시키는 인물은 역시 노명희라는 인물 그 자체다. 그는 해성가의 딸로 자라나 최재성(전노민)과 결혼했고 그래서 지금도 실권을 쥐고 있지만 행복이 없다. 최재성이 말하듯 노명희는 가족 그 누구에게도 마음을 줄 사람이 없다. 스스로는 그것이 약한 자들의 논리일 뿐이라고 말하지만 그건 외로움을 가리려는 변명처럼 보인다. 최재성은 가난하게 자라나 재벌가의 딸인 노명희와 결혼했지만 해성가로 들어온 그 삶이 전혀 행복해보이지 않는다. 어찌된 일인지 <황금빛 내 인생>에 ‘황금빛’처럼 보이는 재벌가의 모습은 불행 그 자체로 그려진다. 

물론 극화된 이야기일 것이지만, <황금빛 내 인생>이 바라보는 재벌가에 대한 양면은 최근 대중들이 바라보는 재벌가에 대한 양가감정을 투영해내고 있다. 즉 많이 가진 그 화려함에 눈이 멀게 되지만, 그것도 잠시 그것이 빛을 내는 이면에 놓여진 섬뜩한 돈의 논리들이 주는 진저리를 담아내고 있는 것. 제아무리 재벌가라고 해도 저런 시어머니 아니 어머니라면 그 누구라도 진력이 날 수밖에 없는 재벌가의 민낯을.(사진:KBS)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9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8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90,399
  • 502591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