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나영희의 결혼승낙 신혜선의 꽃길이 될 것인가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노명희(나영희)가 완강히 반대하던 아들 최도경(박시후)과 서지안(신혜선)의 결혼을 승낙하면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최도경과 사랑하는 사이지만 그가 해성그룹의 자제라는 점이 오히려 거대한 장벽으로 느껴지는 서지안이었다. 해성가의 삶을 이미 경험해본 터라 그 집안으로 다시 들어간다는 것이 너무나 끔찍하게 여겨지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사랑은 하지만 헤어지려 하는 서지안의 심경은 충분히 이해될 수 있는 일이었다. 그리고 그것을 최도경도 이해하고 있었다. 두 사람이 사귀고 있다는 걸 감지한 노양호(김병기) 회장이 서지안의 집을 찾아가 그의 부친의 뺨을 때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도경은 노양호 회장을 찾아가 자기도 이런 집안에 서지안이 들어오는 게 싫다고 선언했다. 그 역시 홀로 서기 위해 무일푼으로 집을 나와 살아보면서 재벌가의 갑질이 당연한 것이 아니라 부당하다는 걸 느끼고 있었고, 무엇보다 자신의 삶을 살 수 없는 그 삶이 결코 행복한 것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

하지만 어찌 마음이 가는 것을 막을 수 있을까. 결국 결혼은 하지 않더라도 연애라도 하자고 선언한 최도경과 그러자고 답한 서지안이 시한부 연인으로 사귀고 있다는 걸 알게 된 노명희는 위기의식을 느끼며 새로운 제안을 하게 된 것이었다. 이미 노양호 회장도 최도경을 포기하려는 느낌을 갖게 된 노명희는 아마도 서지안과 최도경을 결혼으로 엮는 것만이 아들을 다시 집안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 여겼을 게다. 

물론 결혼 승낙은 두 사람이 바라는 일일 수 있지만, 그 결과는 그들이 원하는 삶과는 멀어질 수 있는 것이었다. 그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인물이 바로 노명희와 결혼한 최재성(전노민)이다. 그는 평범한 서민으로서 재벌가의 딸인 노명희와 사랑해 결혼했지만 그 결혼생활을 결코 행복하지 못했다. 집안에서 거의 꼭두각시로 살아가며 자기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남편으로 살아왔던 것. 

결국 그 삶은 서지안의 미래가 될 수도 있는 일이다. 그리고 그것은 또한 노명희의 삶이 최도경의 미래가 될 수도 있다는 걸 뜻한다. 그런데 서지안과 최도경은 겨우 자립해 스스로의 삶을 개척해가며 그것이 진정한 행복이라는 걸 깨달아가고 있는 중이었다. 그러니 이런 상황에서 노명희의 결혼 승낙은 이들에게 어떤 선택을 하게 만든다.

<황금빛 내 인생>은 ‘황금빛’의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삶이 그저 부럽기만 했던 주인공이 그걸 실제 경험하고는 결코 행복하지만은 않은 삶이라는 걸 깨닫는 드라마다. 그것은 ‘황금빛’의 화려함을 갖고는 있어도 정작 ‘내 인생’이 아니기 때문이었다. 서지안도 최도경도 또 해성그룹의 실제 딸인 서지수(서은수)도 그래서 그 황금빛으로부터 도망쳐 자신의 삶을 찾아가는 중이다. 

그러니 노명희의 제안과 서지안과 최도경이 어떤 선택을 통해 이를 극복해갈 것인가 하는 점은 엔딩을 향해가는 이 드라마가 궁극으로 전하는 메시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과연 서지안과 최도경은 어떤 선택을 할까. ‘황금빛’일까 ‘내 인생’일까. 사실 그 답은 이미 나와 있는 것이지만 그 과정은 실로 궁금해진다.(사진:KBS)

'효리네2', 단 3분 만에 힐링부부 귀환 알린 이상순·이효리다시 돌아온 JTBC 예능 <효리네 민박2>는 벽난로에서 탁탁 소리를 내며 타오르는 장작불에서 시작한다. 그리고 이어지는 장면은 효리네 집안의 한 부분처럼 너무나 편안한 모습으로 누워 있는 동물친구들. 하늘 가득 채워진 구름과 바람에 흩날리는 억새, 장작더미와 나뭇잎 위로 쌓이는 눈 그리고 효리네 집 처마에 달라붙은 고드름, 눈발 날리는 효리네집 전경은 이제 추운 겨울이라는 걸 실감나게 한다.그런데 그 내리는 눈을 향해 이효리가 손을 내밀고 난간에 쌓인 눈을 만지며 부감으로 보여지는 눈 덮인 효리네 집은 마치 솜이불을 덮은 것처럼 따뜻하다. 슬로우 모션으로 잡힌 눈발들은 마치 하얀 꽃다발 같고, 얼어붙어 반짝반짝 빛나는 고드름은 마치 달콤한 사탕 같다. 그래서 그런 곳이라면 이효리가 눈발에 얼굴을 내놓는 것처럼 우리도 손을 내밀어보고 싶어진다. 아이처럼 눈 속으로 뛰어 들어가 보고 싶다. 눈이 날리는 그 곳이지만 껴안고 빙빙 돌아가는 이효리와 이상순의 모습은 그래서 더 따뜻하게 느껴진다.

여름의 효리네를 만난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추운 겨울이다. 특히 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올해를 떠올려보면 겨울, 그것도 섬이기에 바람이라도 불라치면 칼 같이 차갑게 느껴지는 제주의 겨울이 과연 <효리네 민박>과 어울릴까 의구심을 가질만하다. 우리에게 그토록 따뜻한 기억으로 남아있던 <효리네 민박>의 기억이 아니던가.

그런데 이런 의구심은 오프닝으로 보여준 단 3분 남짓의 영상만으로 스르륵 풀어져버린다. 추운 겨울이기 때문에 오히려 더 간절해지고 더 잘 드러나는 온기. 그 3분 동안의 영상은 창밖의 차가운 겨울의 풍경들이 있어 더 따뜻하게 느껴지는 집안의 공기를 담아내기에 충분했고, 무엇보다 그 온기를 삶의 면면으로 그대로 드러내 보여주는 이효리와 이상순을 더 반짝반짝 빛나게 했다.

하지만 이 아름다운 오프닝 영상의 끄트머리에 이상순이 소리가 나오지도 않는 기타를 들고 치는 흉내를 내는 과한 모습에 이효리가 “뭐하는 거야?”라고 특유의 지적을 하면서 <효리네 민박>이 즐거움을 담는 예능 프로그램이라는 걸 확인시켜준다. 두 사람은 식탁에 마주앉아 오랜만의 카메라들이 비추고 있는 상황의 어색함을 드러낸다.

그리고 이 첫 회의 대부분은 찾아올 손님들을 어떻게 맞을 것인가에 대한 것들로 채워졌다. 새로운 알바생으로 소녀시대 윤아가 찾아와 특유의 털털한 모습으로 밝은 분위기를 만들어냈지만, 그들은 곧바로 손님맞이를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이효리의 말대로 이번 시즌2는 잘 먹이고 잘 재워 살을 찌워 보내는 게(?) 목표란다. 그래서 웰컴주스를 위한 감귤을 따오고, 따뜻한 침구를 꼼꼼히도 챙겨 사온다. 손님들을 챙겨줄 음식으로 뭘 준비할까 고민이 많은 이효리는 윤아가 마침 요리도 곧잘 한다는 소식에 반색한다.

손님맞이 첫날, 마침 내리는 눈발에 비행기가 제대로 뜰까 걱정을 하지만 다행히 잘 도착한 첫 손님들. 척 보기에도 어딘지 심상찮은 포스를 풍기는 이 소녀들은 유도선수들이란다. 이상순과의 전화 통화에 목소리가 너무 좋다고 반색하고, 첫 대면에 “야 누가 못생겼대?”라며 이상순을 단박에 소길리 미남으로 만들어버리는 소녀들. 그들이 나눌 마음의 오고감이 벌써부터 따뜻한 기대를 하게 만든다.

<효리네 민박2>의 추운 겨울은 그래서 어쩌면 따뜻한 사람들을 위한 좋은 배경화면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춥기 때문에 우리는 더더욱 온기가 그립다. 그래서 좋은 사람들과 추위를 피해 밥 한 끼를 나누는 일이 더 행복해진다. 추운 겨울인데 더 따뜻한 느낌. 다가온 월요일에 마음까지 차가워지는 일요일 밤, <효리네 민박2>의 따뜻함은 그래서 잠깐 동안이라도 그 마음을 채워줄 힐링이 되지 않을까.(사진:JTBC)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6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5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13,033,748
  • 748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