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음악이라는 감정의 언어를 발견하게 해주다

포르투갈 리스본의 어느 분위기 좋은 루프탑 카페에서 로이킴과 윤건이 영화 <라라랜드>의 ‘City of Stars’를 부른다. 프로건 아마추어건 상관없이 원하면 사전에 얘기하고 누구나 오를 수 있는 무대. 노래 부르는 그들의 뒤편으로 어둠 속에 점점이 박힌 따뜻한 도시의 불빛들이 별빛처럼 부드럽게 노래 부르는 그들을 감싼다. 윤건의 읊조리는 듯한 목소리와 로이킴의 분위기 가득한 음색이 어우러져 마치 한 편의 영화 같은 장면이 연출된다. 

JTBC 예능 <비긴어게인2>가 어느 루프탑 카페에서 보여준 무대는 마치 영화 <비긴어게인>의 한 장면을 재연하는 것처럼 보였다. 함께 테이블에 앉아 있다가 무심한 듯 로이킴이 무대에 올라 자기 소개를 하고 노래를 부른다. 그러자 식사를 하던 손님들이 그 노래에 빠져든다. 그의 노래가 끝나고 윤건이 함께 무대에 올라 피아노 연주에 맞춰 ‘City of Stars’를 부르면서 분위기는 점점 무르익는다. 영화 <비긴어게인>에서 싱어송라이터인 그레타(키이라 나이틀리)가 어느 카페에서 노래를 하게 됐을 때 댄(마크 러팔로)이 마침 그 노래를 듣는 그 장면이 연상되는 부분이다.

그런데 <비긴어게인2>의 진면목은 그런 영화 같은 장면이 아니었다. 김윤아와 이선규가 무대에 올라 부르는 자우림의 명곡들이 그 진짜 무대의 시작이었다. 김윤아 특유의 서정적인 정서가 묻어나는 ‘봄이 오면’은 의외로 낯선 외국인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로이킴 역시 촬영 당시에는 미발표곡이었던 ‘그 때 헤어지면 돼’를 불렀다. 노래가 끝나고 나서 한 여성 관객은 “한국어로 노래하는 게 듣기 좋았다”고 말했다. 

이번 <비긴어게인2>에서 주로 팝송 커버곡을 많이 불렀던 로이킴은 그 경험이 특별했었던 것 같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한국어라서 알아듣지 못할까봐 걱정했다”며 “그래서 팝송을 더 커버하려고 했는데 굳이 언어의 장벽에 사로잡힐 필요가 없겠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여러 버스킹에서도 행인들이 더 집중한 건 그들에게 익숙한 팝송보다는 낯설 수도 있는 우리 가요들이었다. 

도대체 무엇이 이런 언어의 장벽을 넘어설 수 있게 해줬을까. 그건 음악만의 특별한 ‘감정의 언어’가 가진 힘이 아닐까. 물론 가사는 그 의미를 전달한다는 점에서 음악의 중요한 부분이지만, 그것 이전에 노래를 부르는 사람의 감정이 그대로 듣는 사람의 가슴에 와 닿는 그런 경험들이 이번 <비긴어게인2>에서는 그 프로그램의 특성상 자연스럽게 보여지게 됐다. 낯선 이국에서 낯선 언어로 부르는 노래가 그들에게 어떤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것을 발견하게 해줬기 때문이다.

이런 점은 <비긴어게인2>의 첫 번째 버스킹에서 김윤아가 세월호 추모곡이었던 ‘강’을 불렀을 때 이미 드러난 부분이었다. 그들에게는 가사내용이 들리지 않았을 그 곡에 그들이 감동을 느꼈던 건 바로 그 감정의 언어가 전달된 덕분이었을 것이다. 깊은 슬픔과 추모의 감정들이 굳이 말로 하지 않아도 음색 속에서 느껴지는 미세한 떨림과 표정으로 전해졌을 테니. 

루프탑에서 노래를 듣던 한 외국인은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면서 노래하는 건 이상적인 프로젝트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무엇이 이상적이라고 하는 걸까. 그건 어쩌면 음악이 가진 본연의 힘을 거기서 느낄 수 있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음률과 목소리와 감정만으로도 마음에서 마음으로 전해지는 것이 음악이 가진 힘이라는 걸.(사진:JTBC)

솔튼페이퍼팝과 가요를 잇는 경계인의 음악

 

수목이면 방영하는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메인 테마곡으로 자리 잡은 ‘Bye, autumn’이란 곡이 화제가 된 건 과연 드라마 때문일까. 아니면 제목에 나타나있듯 솔솔 서늘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고, 나무들이 색색의 옷을 갈아입는 가을이라는 절기의 서정적인 감성이 이 곡과 너무나 잘 어우러졌기 때문일까. 아마도 드라마와 계절, 그 영향을 무시할 순 없을 게다.

 

사진출처:질투의 화신OST

하지만 그것만이라면 이 곡은 저 수많은 ost들 중 하나 정도의 존재감으로 남지 않았을까. 영어가사로 되어 있어 팝송이라 여겼던 분들은 이 곡이 이 드라마의 남혜승 음악감독과 작곡가 김희진이 대본을 받고 만든 곡이라는 사실에 놀라게 된다. 또 영락없는 팝 가수의 목소리로 가을의 감성을 제대로 긁어놓은 솔튼페이퍼가 불렀다는 사실에도.

 

노래가 좋아 반복해 듣다가 ‘Bye, autumn’의 가사를 새삼 되뇌어본 경험이 있는 분들은 그 시적인 정조에 당장 눈앞에서 천천히 쏟아져 내리는 별빛(Slowly fall a thousand stars)과 모든 것들이 지나쳐가는(And everything, all goes by) 그 시간의 쓸쓸하지만 어딘지 말랑말랑해지는 그 감성을 느꼈을 것이다. 솔튼페이퍼는 이 곡을 통해 자신이 웃거나 울거나(If I cry, if I smile) 혹은 노력한다고 해서(If I try, if I chase) 달라질 건 없는, 저 가을이면 하릴없이 떨어지는 잎들처럼 작별을 고해야 하는 우리네 삶을 우리 앞에 펼쳐 보여줬다.

 

솔튼페이퍼의 음악이 팝과 가요에 걸쳐진 경계인의 느낌을 주는 건 그가 미국에서 태어나 90년대 시애틀에서 성장했고 2005년 한국으로 와 지금껏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해왔던 특이한 행보와 무관하지 않다. 그래서 그의 목소리에는 90년대 커트코베인을 연상케 하는 그런지의 느낌이 배어있으면서도 동시에 우리식의 정서가 깔려 있다. 이미 팝이 특정 국가의 음악이 아니라 전 세계인의 음악이 되어버린 현재, 그래서 솔튼페이퍼의 음악은 팝송이지만 우리 정서가 좋아할만한 것들로 채워져 있다.

 

지난 5월 발표한 앨범 ‘Spin’은 그래서 꽃잠프로젝트 김이지와 함께 부른 오 달아라‘What a Place’ 같은 우리네 정서가 물씬 풍기는 어쿠스틱한 곡도 있지만, 커트 코베인이 다시 살아 돌아와 부른 것만 같은 ‘Love Leech’‘Heavy Muse’ 같은 곡들도 들어 있다. 게다가 솔튼페이퍼는 MYK라는 이름으로 에픽하이와 힙합 작업을 하기도 했다.

 

팝송과 가요, 그런지 느낌이 절절히 묻어나는 얼터너티브록과 지극히 감성적인 어쿠스틱한 발라드, 게다가 힙합까지. 사실 어찌 보면 한데 묶어놓기 애매한 요소들이지만 솔튼페이퍼는 바로 그런 다양한 음악적 감성들이 섞여지며 어찌 보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할 수 있는 팝송이자, 우리네 감성이 해외에도 어필할 수 있는 그런 가요를 동시에 해내고 있다.

 

물론 솔튼페이퍼라는 매력적인 경계인의 음악을 대중적으로 알려준 건 <질투의 화신>이라는 드라마의 공이 크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솔튼페이퍼가 가진 음악적 매력은 이 ost 그 이상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미 모든 세계의 문화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그 주고받는 영향을 통해 교집합의 문화를 만들어내는 시대에 솔튼페이퍼라는 경계인의 음악은 그래서 흥미롭다.

 

그는 그런 자신의 음악에 우리 식의 정서를 담아내기 위해 지금껏 국내에서 활동하며 노력해왔다고 한다. 지난 2013<유희열의 스케치북>에 나왔을 때도 그랬지만 지금도 우리말이 익숙하지는 않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솔튼페이퍼의 음악은 우리 식의 감성이 잘 배어든 팝송 같은 느낌을 준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경계인만이 줄 수 있는 매력이 아닐까 싶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1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0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51,878
  • 19973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