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패키지’라는 가이드가 안내하는 인생이라는 여행

빈센트 반 고흐와 그의 동생 테오가 나란히 누워 있는 오베르의 무덤 앞에서 한복자(이지현)는 발길을 돌리지 못한다. 자그마한 무덤이지만 아름답고 평화롭게 꾸려진 풍경. 그 모습이 한복자에게는 남다르다. 자기도 죽으면 이렇게 해달라고 남편 오갑수(정규수)에게 말한다. 그러자 남편은 재수 없게 그런 이야기를 한다며 질색을 한다. 

'더패키지(사진출처:JTBC)'

프랑스 패키지여행을 담은 드라마, JTBC 금토드라마 <더패키지>에서 한복자가 그 무덤을 떠나기 어려웠던 건 자신이 시한부 판정을 받은 암 환자이기 때문이다. 그는 여행을 하면서도 죽음을 염두에 두고 있다. 에펠탑 앞에서도 굳이 상반신 사진을 찍어 달라고 했던 것도 그렇게 예쁜 영정사진을 남기고 싶었기 때문이다. 

남편 오갑수는 뭐든 버럭 소리 지르고 화를 내는 것이 그의 습관이 된 대화법이다. 아내에 대한 남다른 마음이 있기는 하지만 입을 열면 날카로운 소리들이 먼저 튀어나와 버린다. 손님들 때문에 울고 있는 아내에게 “뱀이다!”하고 놀라게 만든 후 “울지마. 뱀 나와”라고 말하는 위인이다. 그들은 오베르를 여행하고 몽생미셀 수도원이 보이는 숙소에 여장을 푼다. 그러자 저 앞에 보이는 수도원이 한복자의 눈에는 시리게도 들어온다. 남편 모르게 약과 사탕을 챙겨먹는 아내의 소리를 들으며 남편은 눈물을 흘린다. 참을 수 없는 남편은 또 다시 버럭 화를 낸다. 왜 한 밤중에 사탕을 먹느냐고. 

<더패키지>라는 드라마는 조금 특이하다. 우리는 이미 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을 통해 해외여행을 관찰자의 시선으로 들여다본 바 있다. 그런데 <더패키지>는 그 여행을 드라마라는 그릇에 담았다. 프랑스의 아름다운 풍경들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푸근해지지만 사실 이 드라마가 여행, 그것도 패키지여행을 소재로 한 건 다른 의도가 있었을 게다. 

그저 여행지에서 벌어진 해프닝을 드라마로 담는 정도가 아니라, 거기서 만난 사람들을 통해 우리가 사는 모습을 관조하는 일. 아마도 <더패키지>가 의도한 건 그런 게 아니었을까. 오베르와 몽생미셸을 여행하며 담아진 이야기들은 그 공간이 주는 삶과 죽음, 그리고 구원 같은 의미들이 어우러져 잔잔하지만 결코 약하지 않은 울림을 남겨 주었다. 

불우한 삶을 불꽃처럼 살다간 고흐의 무덤가에서 남다른 소회를 갖는 시한부에 우울증을 겪고 있는 한복자나, 제약회사의 비리를 알게 되고 같이 오려던 여자친구가 약속을 지키지 않아 혼자 여행을 오게 됐지만 끝없이 회사로부터 귀국 종용을 받는 산마루(정용화), 그리고 어린 나이에 프랑스에 와 결혼까지 했지만 결국 실패해버린 윤소소(이연희)에게 몽생미셸이라는 수도원이 주는 의미는 저마다 특별하게 다가온다. 

어느 날 우연히 가던 길에서 만나 친구가 되기도 하고 동행자가 되기도 하는 게 우리네 삶이라면 <더패키지>가 그리는 여행의 모습이 딱 그러할 것이다. 그간 많은 여행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들이 낯선 곳에서의 즐거운 한때와 행복감 같은 것들을 담아냈다면 <더패키지>는 드라마라는 틀을 통해 그 여행이라는 삶의 궤적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낸다. 

오베르의 성당에서 오래도록 고민 끝에 오갑수는 글을 남긴다. ‘여보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마음과는 달리 툭툭 튀어나오는 버럭 속에서 사실은 그가 아내에게 하고픈 말은 그것이었을 게다. 가슴에 담긴 말을 꺼내놓으면 너무 아플까봐 짐짓 달라진 건 아무 것도 없다는 듯 버럭대던 그의 진심. 이 드라마가 가이드 하는 여행을 따라가다 보면 우리네 사는 모습이 보인다.

김병만과 김상중, <정법> 왜 이런 시도를 안했을까

 

추석특집으로 마련된 <정글의 법칙 48시간 with 김상중>은 여러모로 지금의 <정글의 법칙>에 괜찮은 시사점을 남겼다. 그 첫 번째는 김병만과 김상중 단 두 사람이 함께 한다는 점이었다. 이것은 지금껏 <정글의 법칙>이 여러 출연자들이 모여 하나의 유사가족을 만들어냈던 것과는 사뭇 다른 그림이었다.

 

'정글의 법칙 48시간(사진출처:SBS)'

사실 <정글의 법칙>이 초반부터 지금껏 해온 이 유사가족 콘셉트는 여러모로 의미가 깊었다. 정글이라는 생존의 공간이지만 가족적인 유대관계를 유지하면서 그 힘으로 버텨나가는 모습은 다분히 우리 식의 가치가 들어간 구성이었다. 하지만 이것이 5년여 간을 반복하면서 비슷비슷한 콘셉트의 이야기가 나오게 된 것은 한계로 지목된다.

 

게다가 요즘은 가족 콘셉트보다는 를 중심으로 세우는 콘셉트로 대중들이 시선을 돌리고 있다. 문화적으로 보면 1인 가구가 늘면서 혼밥’, ‘혼술같은 혼족 문화가 생겨나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가족적 유대를 강조하기보다는 그 한 사람이 갖는 온전한 힐링과 도전 그리고 그 깊은 이야기에 집중하는 것이 훨씬 더 시선을 끈다는 것이다. <나 혼자 산다><미운 우리 새끼>처럼 혼자 사는 이들에 대한 이야기가 주목되고 긍정되는 건 그래서다.

 

추석 특집으로 마련된 <정글의 법칙><그것이 알고 싶다>와의 콜라보의 의미가 깊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흥미롭게 다가온 건 김상중과 김병만이 일대 일도 함께 정글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보여주는 색다른 이야기들이다. 이렇게 한 명의 게스트가 출연해 김병만과 함께 하자 오히려 더 진솔한 이야기가 묻어나고 온전히 그 한 사람의 매력을 더 깊이 파헤칠 수 있는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형성됐다.

 

마치 이것은 집단 체제의 토크쇼에서 1인 토크쇼로 바뀐 듯한 인상을 주지만, 그것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지점이 있다. 그것은 토크쇼처럼 편안히 스튜디오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아니라 정글 한 복판에 함께 앉아 있다는 것이다. 10미터 높이에서 바다로 뛰어들어야 하고 100미터를 헤엄쳐 섬에 들어간 후, 절벽 같은 산을 넘어 생존지를 확보하며 간신히 얻은 물과 생선 하나로 배고픔을 달래야 한다. 그 속에서 함께 하는 체험과 이야기가 어찌 스튜디오의 토크쇼와 비교할 수 있을까.

 

무려 5년 간이나 세계 곳곳의 정글을 다닌 김병만은 일종의 가이드 역할을 하고, 정글에서도 시사 프로그램 하듯 진지함을 유지하며 때때로 아재개그를 던지는 김상중은 그 정글 체험을 온전히 그의 방식으로 만들어낸다. 탄소 제로 생존을 미션으로 내세운 건 김상중이 가진 환경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다. 무슨 구구절절 이야기가 필요할까. 그 미션만으로도 김상중의 면면을 들여다볼 수 있으니.

 

만일 그것이 가능하다면 <정글의 법칙>은 가끔씩이라도 이번 김상중과 함께 했던 것처럼 한 사람의 게스트를 출연시켜 온전히 그를 위한 정글 체험을 구상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그것은 지금처럼 패턴화된 이야기를 깰 수 있는 시도이면서 동시에 지금의 ‘1에 맞춰지고 있는 트렌드와도 잘 어울리는 도전이기 때문이다. 이미 준비된 김병만은 아마도 이런 시도 속에서 그의 성장 또한 더 깊이 있게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이번 추석 특집은 여러모로 <정글의 법칙>에 의미 있는 가능성들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6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5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26,107
  • 663850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