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의 조세호 선택, 이래서 최상이다

드디어 조세호가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고정멤버가 됐다. 어느 정도는 예상된 결과다. 파업이 끝나고 재개된 첫 방송에 ‘뗏목 타고 한강 종주’에 불쑥 얼굴을 내민 조세호는 그 후 ‘수학능력시험 특집’에 등장했고, 2017년을 빛낸 인물을 찾아 나섰던 ‘무한도전 어워즈’에 이어 ‘파퀴아오 주먹이 온다’에도 출연했다. 이 정도면 이미 고정멤버나 다름없다 여겨질 수밖에 없는 시점에 <무한도전>은 <그것이 알고 싶다>를 패러디한 인사청문회(?)를 거쳐 조세호가 고정멤버가 됐다는 걸 공식화했다. 

그런데 이 과정은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이어진 면이 있다. 즉 ‘뗏목 타고 한강 종주’에서 날이 어두워져 중도에 포기하게 되고, 그래서 대신 치러진 미션이 ‘수학능력시험 특집’이었으며, 그 시험의 벌칙으로서 ‘파퀴아오와의 면담’이 있었기 때문에 조세호는 연달아 <무한도전>에 나올 수밖에 없었다. 눈치 빠른 팬들이라면 그가 <무한도전>의 고정이 되는 것 아니냐는 심증을 가질 수밖에 없는 행보였다. 

애초에 6명 멤버를 꾸리는 것이 여러모로 안정적이라는 건 오래도록 <무한도전>을 봐온 시청자들도 아는 일이다. 그러니 중요한 건 이렇게 고정출연자로 서는 과정을 통해 드러난 조세호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이다. 뗏목 타고 한강 종주 미션에서 그런 미션을 전혀 예상하지 못한 조세호는 양복차림으로 나와 특유의 억울한 표정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가 웃음을 주는 스타일은 ‘프로불참러’가 빵 터진 것처럼 ‘당하면서 웃기는’ 방식이다. 어딘지 억울함을 당했을 때 나오는 그의 당황한 기색은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든다. 

조세호의 이런 면들은 <무한도전>에 새롭게 영입돼 들어온 양세형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양세형은 전형적인 ‘깐족형’이고 그래서 누군가를 놀리거나 공격하는 방식으로 웃음을 준다. 그러니 새로운 고정 멤버로서 조세호 같은 ‘수비형 예능인(?)’은 겹치지도 않고 오히려 조합을 했을 때 괜찮은 시너지를 낼 수 있다. 새내기인 양세형이 갖는 부담들을 조세호는 넉넉히 풀어내줄 수 있는 캐릭터다.

아울러 이미 <룸메이트> 등을 통해 의외의 영어 실력을 보여준 바 있는 조세호는 ‘수학능력시험 특집’을 통해 그 브레인으로서의 반전 면모를 드러내줬다. 또 이어진 ‘무한도전 어워즈’에서는 인터뷰에서 엉뚱한 질문을 계속 던져 면박을 당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파퀴아오 특집에서는 그의 ‘당하는 리액션’이 가진 웃음의 능력(?)을 제대로 드러내줬다. 그러니 이 몇 회분 동안 조세호는 자신의 캐릭터를 확실히 보여주면서 동시에 <무한도전>에서 그 캐릭터가 괜찮은 역할을 해낼 수 있다는 걸 증명해준 셈이다. 

그렇지만 이 몇 주 동안의 모습보다 더 중요한 건 그가 지금껏 예능에서 꽤 오랜 시간동안 쌓아왔던 다양한 경험들이 만들어내는 진정성 같은 것이다. 우리에게 ‘프로불참러’로 각인된 조세호는 사실 꽤 오랜 시간 예능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인물이다. 김구라가 <라디오스타>를 통해 자주 언급하면서 그 이름이 소환된 바 있지만, 조세호는 남창희와 함께 예능의 중심으로는 들어오지 못했었다. 

약 10년 전 방영됐던 KBS <웃음충전소>에서 ‘타짱’이라는 코너에 그가 말 가면을 쓰고 등장했을 때 그는 조세호가 아닌 ‘양배추’로 불렸다. 웃음은 주었지만 그리 주목은 받지 못했던 그는 이후 토크쇼 게스트로 얼굴을 보이다 SBS <룸메이트>에 고정으로 들어오면 자기 존재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그러다 ‘프로불참러’로 주목을 받게 되고 <무한도전>으로까지 입성하게 된 것.

그 과정에서 그는 <웃음충전소> 시절의 콩트 코미디, 토크쇼에서의 남다른 토크 능력, <룸메이트>에서의 캐릭터쇼 등을 체득했다. 여기에 그의 절친인 이동욱이 얘기한 것처럼 그는 남다른 체력과 운동신경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그러니 <무한도전>이 다양하게 요구하는 콩트, 토크, 캐릭터쇼, 리얼리티쇼까지 두루두루 소화해낼 수 있는 자질을 갖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진정성 위에 특유의 당하는 캐릭터로서의 면면은 그를 호감으로 만드는 가장 큰 요인이다. 조금은 갑작스러울 수 있는 연이은 출연과 함께 전격적인 고정 선언에도 불구하고 조세호에 대한 박수와 축하의 목소리가 더 큰 건 그래서다. 그의 합류로 향후의 <무한도전>에 대한 기대감은 그만큼 더 커졌다.(사진:MBC)

새 멤버 고민보다 지금 '무한도전'에 필요한 건 뭐?

 

MBC <무한도전>2005년 시작한 지 벌써 11년이 됐다. 물론 그 세월은 지금과 똑같은 형태로 유지된 11년이 아니다. 처음 시작은 <무모한 도전>으로 포크레인과 삽의 대결 같은 말도 안 되는 도전들로 채워졌다. 그러다 <무리한 도전><무한도전-퀴즈의 달인>을 거쳐 리얼 버라이터티쇼로서의 <무한도전>이 본격화됐다.

 

'무한도전(사진출처:MBC)'

그렇게 본격화되고도 <무한도전>은 중간에 그 성격을 바꾸었다. 초기에는 대한민국 평균 이하 캐릭터들이 도전을 통해 성장하는 과정을 보여줬지만 실제로 프로그램이 주목받기 시작하고 출연자들의 위상 또한 높아지면서 김태호 PD는 프로그램 형식 도전이라는 새로운 시도로 <무한도전>을 재정비했다. 그간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형식들에 매회 김태호 PD는 도전했고, 그것은 <무한도전>의 새로운 동력이 되어주었다.

 

그리고 지금 현재 <무한도전>은 알게 모르게 새로운 도전을 조용히 시도하고 있는 중이다. 그것은 <무한도전>이 대중들의 사랑을 얻어 큰 위상이 생긴 만큼 그 힘을 이제는 외부로 확장시키는 도전이다. 사실 식스맨 프로젝트같은 미션에서 확인됐던 것처럼 이제 <무한도전>은 새 멤버를 뽑는 일을 해도 그것이 우리네 예능 전체의 새로운 동력들을 확인하는 일로 커져버린다.

 

토토가2-젝스키스편은 옛 아이돌의 재결성이라는 새로운 문화적 시도가 성공적일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물론 이것은 토토가라는 옛 가수들을 현재로 소화해내는 일에 의외의 파괴력이 있다는 걸 발견하면서부터 비롯된 일이다. 이제 과거와 현재를 뛰어넘는 새로운 기획들은 그래서 이 토토가2’의 성공적인 젝스키스 무대를 통해 향후 또 다른 형태로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벌써부터 HOT의 재결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을 정도.

 

릴레이툰은 웹툰이라는 영역을 예능으로 끌어들여 기안84 같은 새로운 인물을 발굴하기도 하고 나아가 웹툰과 <무한도전> 같은 캐릭터쇼의 시너지가 새로운 창작의 영역이 될 수 있다는 걸 확인시켜 줬다. 그간 웹툰은 만화의 영역으로 대중문화에서 한 걸음 떨어져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무한도전>릴레이툰은 이제 본격적으로 웹툰이 대중문화의 중심으로 들어왔다는 확증처럼 보였다.

 

무한상사가 단순한 콩트 상황극이 아니라 드라마와 예능의 새로운 결합이 되어가고 있는 것도 <무한도전>의 새로운 도전에서 비롯된 일이다. <시그널>의 김은희 작가를 대본 작업에 섭외하고, 장항준 감독이 총 연출을 맡으며 <시그널>에 참여했던 배우들이 대거 함께 작업한다는 사실은 무한상사가 꿈꾸고 있는 액션 블록버스터의 가능성을 기대하게 한다. 드라마와 예능의 성공적인 결합이 이뤄진다면 <무한도전>은 또 하나의 새로운 영역을 열게 되는 셈이다.

 

사실 이런 <무한도전>이 현재 시도하고 있는 외연 확장의 도전들을 염두에 두고 보면 현재 뜨거운 감자처럼 여겨지는 고정 멤버구성 문제가 그리 중요한 일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된다. 물론 최소한의 <무한도전> 출연자들이 고정적으로 안정된 위치를 확보하는 건 중요하다. 하지만 누가 고정으로 들어오고 또 나가는가 같은 것에 대해 갑론을박하는 건 쓸 데 없는 체력소모라는 점이다.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 광희와 마침 계속 <무한도전>에 출연하고 있는 고정설이 솔솔 흘러나오는 양세형, 그리고 지상파에도 복귀했지만 <무한도전>만큼은 언감생심 발을 딛지 못하고 있는 노홍철과 돌아온다고는 하지만 언제 돌아올지 확정된 건 하나도 없는 정형돈. 사실 이처럼 멤버들이 안정적이지 않다는 건 <무한도전>에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좀 더 거시적으로 보면 외연을 넓히는 마당에 웹툰 작가가 들어오고, 드라마작가와 감독이 투입되고 과거의 아이돌이 재결성 되는 과정에서 우리는 이미 많은 외부 인사들이 <무한도전>의 가족처럼 들어와 맹활약했다는 걸 알고 있다. 양세형도 그 중 한 인물일 것이다. 그러니 이 외연 확장의 새로운 도전이라는 관점에서 인력 문제 역시 바라볼 수는 없는 일일까. 누구든 들어오고 나갈 수 있는 자리를 확보해두는 것이 훨씬 작금의 예능들이 추구하는 열린 세계에 더 유리한 일은 아닐까.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1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0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49,252
  • 260844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