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강소라는 좋은데 기내난동·재벌가 이야기는 좀

당당한 알바걸 백준(강소라)과 찌질한 재벌3세 변혁(최시원) 그리고 어떤 모욕도 견뎌내며 신분상승하려는 권제훈(공명).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은 이 세 사람이 만들어가는 청춘멜로다. 여기서 주인공은 제목에도 들어있듯 재벌3세 변혁이다. 그런데 변혁보다 주목되는 캐릭터는 백준과 권제훈이다. 어딘지 뻔해 보이는 재벌3세보다 프리터족 백준과 젊은 야심가 권제훈이 더 현실감을 주기 때문이다. 

'변혁의 사랑(사진출처:tvN)'

특히 강소라가 연기하는 백준이라는 캐릭터는 요즘처럼 스펙을 요구하는 사회에 비정규직 인턴으로 버텨내도 낙하산에 밀려 정규직이 되는 건 쉽지 않은 현실에 기분 좋은 느낌을 주는 인물이다. 잃어버린 귀걸이 때문에 다짜고짜 강짜를 부리는 호텔 고객 앞에서 버티다 참지 못하고 폭발하는 모습은 ‘고객은 왕’이라는 이유로 무릎 꿇리는 갑질 사회에 대한 일침을 보여줬다. 결국 <변혁의 사랑>은 바로 이 백준이라는 인물에 푹 빠져버리는 변혁의 이야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변혁의 사랑>에서 백준 만큼 주목되는 캐릭터는 권제훈이다. 백준과도 친구이고 변혁과는 부모 세대부터 이어져 내려온 인연이자 악연이다. 변혁의 아버지 변강수(최재성)의 운전기사인 그의 아버지 덕분에 부족하지 않게 살았지만 친구이자 상사인 변혁의 비서역할을 해내는 일은 모든 굴욕을 견뎌내야 하는 일이다. 변혁이 잘못한 일을 자신이 대신 나서 막아줘야 하고, 심지어 변강수의 방망이 세례를 변혁 대신 맞아야 하는 일이기도 하니까.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어떻게든 신분 상승을 하려는 그에게서는 이러한 자본으로 계급이 나뉘는 현실에서 백준과는 정반대의 결정을 내린 청춘의 면면을 보게 된다. 

이처럼 백준과 권제훈의 캐릭터는 <변혁의 사랑>이라는 드라마에 눈길을 가게 만드는 힘이 있다. 그런데 아쉽게도 정작 이 드라마의 주인공인 변혁이라는 재벌3세는 어딘지 너무 뻔해 보인다. 아쉬울 것 없이 자란 재벌3세답게 온갖 것들을 누리며 살아가는 이 캐릭터가 가진 특별함이란 생각 외로 순수한 면이 있고 낭만주의자라는 점이다. 

하지만 이런 면면을 보여주기 위해 첫 회에 들어간 에피소드들은 다소 정서적 불편함을 주기에 충분한 것들이었다. 특히 기내 난동 에피소드는 우리에게 익숙한 재벌가의 기내 난동 사건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물론 코믹하게 캐릭터를 세우기 위해 그려낸 것이지만 그 장면은 마치 중대한 범죄인 기내 난동을 미화하고 변명하는 듯한 뉘앙스로 비춰질 위험성이 다분했다. 

게다가 이 기내 난동 사실이 밝혀지고 그래서 분노한 그의 아버지 변강수 회장이 골프채를 휘두르며 그를 체벌하려다 마침 야구방망이를 가져온 권제훈에게 대신 엎드리라고 한 후 그 엉덩이를 가격하는 장면 역시 보기에는 불편할 수 있었다. 그것 역시 이른바 재벌가의 사건 중 종종 뉴스에 등장했던 맷값 폭행 논란을 떠올리게 하는 면이 있어서다. 

물론 <변혁의 사랑>이 앞으로 그려낼 이야기는 이러한 변혁이라는 재벌3세가 백준을 통해 어떻게 변화해 가는가 하는 점일 게다(그러니 이름이 변혁일 테고). 그리고 그건 충분히 드라마의 재미를 만들어낼 가능성이 높다. 재벌가에 입성하는 신데렐라의 이야기와는 정반대로 재벌3세가 프리터를 통해 청춘이 가진 현실과 진정한 자신의 모습을 찾아가는 이야기일 테니 말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그 안에 깔려진 재벌가 이야기가 주는 다소 뻔하고 나아가 불편하기까지 한 이야기들이 주는 식상함은 이 드라마가 넘어야할 숙제로 남았다. 변혁이라는 인물이 백준이나 권제훈 같은 참신함을 줄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생겨나는 그 지점에서야 비로소 이 드라마가 가진 힘이 생겨날 것이니 말이다.

왜 비행기에서 유독 갑질 논란이 많을까

 

바비킴이 비행기 안에서 음주난동을 부리고 심지어 성희롱까지 했다? 이렇게 처음 나온 뉴스보도는 또 다른 갑질을 떠올리기에 충분했다. 유독 항공기에서 갑질사건들이 쏟아져 나온 탓이기도 하다. ‘라면 상무이야기도, 팝핀현준이 항공기 협찬 관련해 불만을 토로하면서 나온 논란도, 무엇보다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땅콩 하나 때문에 항공기를 돌려 국민적인 공분을 일으킨 사건도 모두 비행기의 좌석에서 벌어진 갑질 논란들이다.

 

'비정상회담(사진출처:JTBC)'

그런데 이상하게도 바비킴의 이번 사건은 바비킴보다는 오히려 대한항공측이 더 손가락질을 받는 상황이 됐다. 드라마 <피노키오>가 과도한 살빼기를 시도하다 사망에 이른 한 여인의 에피소드(과도한 다이어트가 문제가 아니라 사실은 딸에게 이식을 하기 위한 모성애 때문에 생긴 일이었다)를 통해 보여준 것처럼 드러난 사건은 그 내막을 모르면 엉뚱한 이슈를 양산하기 마련이다. 바비킴 사건이 딱 그렇다.

 

문제는 그간 자신이 쌓아놓은 마일리지로 정당하게 요구될 수 있는 비즈니스석 업그레이드가 어떤 이유에선지 직원의 실수로 되지 않은 것에서 비롯됐다. 게다가 비즈니스석에는 여유 좌석이 있었고 심지어 다른 손님은 그 자리로 옮겨 타기도 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유독 바비킴만 거부된 사안은 그를 흥분하게 했던 것. 이해할 수 없는 건 그런 그에게 계속해서 와인을 갖다 줘 만취상태에 이르도록 방치했다는 점이다. 이쯤 되면 얼마나 음주 상태에서도 참을 수 있는가 하는 한 사람의 인내력 테스트를 제대로 한 셈이다.

 

물론 그 상황에서 음주난동을 부리고 성희롱에 가까운 이야기를 한 바비킴은 스스로도 인정했듯이 분명한 잘못을 저질렀다. 그게 어떤 상황이든 비행기 안에서의 난동은 심각한 법적 책임을 물을 수도 있는 사안이다. 하지만 그런 행동이 나오게 어떤 원인제공을 한 건 대한항공측이다. 바비킴 같은 연예인이 바보가 아닌 이상에야 이런 음주난동을 의도적으로 부릴 까닭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여기서 갑질의 이야기는 거꾸로 뒤집어진다. 즉 요즘 툭하면 터지는 손님은 왕이란 명목으로 벌어지는 갑질이 아니라, 항공사가 정당한 요구조차 제 맘대로 들어주지 않는 갑질로 역전되는 것. 물론 조현아 전 부사장으로 인해 가뜩이나 대한항공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갖고 있는 대중들의 심리가 작용한 탓도 있지만 거기에는 서민들이 비행기를 타게 될 때마다 느끼는 그 놈의 클래스가 주는 상대적 박탈감도 들어가 있다.

 

비행기가 어느 때인가부터 갑을 정서를 떠올리게 하는 곳으로 인식되게 된 것은 그것이 철저히 자본의 논리에 의해 클래스가 나뉘어지는 공간이기 때문이다. 돈을 많이 내면 다리도 쭉 펼 수 있고 심지어 비행 중 라면도 먹을 수 있는 기내서비스의 퍼스트 클래스에 탈 수 있지만, 돈이 없으면 앉아 있다기보다는 거의 짐짝처럼 쳐박혀 갈 수밖에 없는 이코노미 클래스에 앉아야 한다. 이것은 <설국열차>의 머리 칸과 꼬리 칸의 현실 그대로다.

 

그러니 우리 같은 서민들은 마치 탕수육 하나 먹으려고 짜장면 쿠폰을 모으듯이 마일리지를 모은다. 하지만 그 마일리지라는 것이 100 프로 적용되는 것도 아니다. 성수기는 아예 제외되고 성수기가 아니라도 빈 자리가 있어야 가능한 게 마일리지다. 그래서 자리를 업그레이드시키는데 주로 쓰기도 하지만 그것마저 좌절될 때는 분통이 터질 수밖에 없다.

 

물론 바비킴이 이런 우리네 서민들의 상황과 똑같다는 얘기를 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최근 벌어진 비행기에서의 갑질 논란에서부터 이번 바비킴 사건을 바라보는 대중들의 정서에는 분명 비행기 안에서 클래스로 나뉘어지는 그 갑을정서가 밑바탕에 깔려 있다는 점이다. 특이하게도 바비킴의 경우 그의 잘못에도 불구하고 항공사에 대한 비난여론이 커진 것은 그 갑질이 고객으로부터 생겨난 것이 아니라 항공사로부터 생겨난 것으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바비킴이 잘한 것은 없다. 하지만 이런 사건이 벌어지게 만든 항공사는 더더욱 잘한 게 없다. 도대체 클래스가 뭐고 돈이 뭐라고 텅텅 빈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이 남아 있어도 돈 낸 만큼 좁고 불편하게 이코노미 클래스에 앉아 가본 사람이라면 이번 사안의 불편한 정서가 어디서부터 비롯되고 있는가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동수단에까지 자본의 논리로 붙여지는 클래스. 현대판 계급을 가장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이야기가 아닐까.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4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3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09,998
  • 340755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