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듀오>, 콜라보를 통해 할 수 있는 것들

 

음악예능은 너무 많이 나왔고 그래서 식상해진 면이 있다. 특히 가창력 대결을 벌이는 음악 예능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이미 MBC <나는 가수다>를 통해 노래 신들의 무대를 봤던 이들이라면 가창력 하나를 두고 벌이는 노래 대결이 그리 신선하게 느껴지지는 않을 것이다. 이미 경험할 건 다 해봤던 느낌들이기 때문이다.

 

'판타스틱 듀오(사진출처:SBS)'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음악예능에 귀를 쫑긋 세우게 되는 순간들이 있다. SBS <판타스틱 듀오>에서 에일리가 판듀 후보로 오른 세 명의 청춘들과 함께 보여줄게를 부르는 순간이 그렇고, 신승훈이 고인이 된 유재하와 김현식에 대한 절절한 마음을 담아 가리워진 길을 함께 부르는 순간이 그렇다. 그것은 가창력 대결과는 무관한 함께 한다는 의미, 즉 오롯이 콜라보레이션이 주는 소통의 묘미가 담길 때다.

 

에일리는 왜 자신의 노래인 보여줄게를 많은 팬들을 보며 눈물을 참지 못했을까. 그것은 감사한 마음 때문이기도 했지만 그들에게서 자신의 청춘을 봤기 때문이기도 하다. 자신 또한 여러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꿈을 포기하지 않고 노래 불렀던 청춘의 시절이 있었고, 그들이 부르는 노래는 마치 그 때의 자신을 그대로 환기시켰을 것이다.

 

에일리와 함께 무대에 오른 세 명의 청춘들, 부산뱅크녀, 북한산 민물장어녀, 아차산 아이스크림녀들은 각자 저마다의 고단한 청춘을 살아내는 이들이었지만 그토록 밝은 에너지가 넘칠 수가 없었다. ‘당당한 나를 드러낼 것을 다짐하는 가사를 담은 보여줄게라는 노래는 그래서 에일리와 이 세 청춘들이 함께 부르자 몇 배는 더 커진 의미로 다가왔다. 남녀 간의 이야기를 넘어서 꿈을 포기하지 않는 청춘의 의미가 더해졌기 때문이다.

 

고인이 된 두 사람, 유재하가 만들고 김현식이 부른 가리워진 길을 함께 부른 신승훈은 111일에 얽힌 기막힌 사연을 소개했다. 그 날은 신승훈의 데뷔일이면서 두 고인의 기일이었던 것. 이제 고인이 된 김현식의 목소리에 얹어진 신승훈의 노래는 그래서 단지 노래로만 들리지 않았다. 그것은 생전에 꼭 현식이형이라고 부르고 싶었다는 신승훈의 마음을 전하는 메시지였다.

 

<판타스틱 듀오>는 물론 일반인과 기성가수가 듀오를 이뤄 가창력 대결을 벌이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하지만 이 음악 예능은 자세히 들여다보면 대결보다는 콜라보레이션이 갖는 그 화음과 협력에 더 집중하고 있고, 가창력을 물론 조명하지만 그 노래 속에 담긴 마음과 마음의 소통에 더 귀를 기울이고 있다.

 

그래도 음악 예능이 식상해진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너무 많이 쏟아져 나왔고, 그 형식도 비슷비슷하며 거기 출연하는 가수들 또한 겹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는 순간들이 있다는 건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그래서 <판타스틱 듀오>가 어떤 감흥을 주는 순간은 놀라운 가창력의 소유자가 등장했을 때가 아니다. 그들이 타인과 노래를 통해 어떻게 연결되고 마음을 전하는가 하는 그 지점이 대중들에게도 고스란히 느껴질 바로 그 때다.

음악으로 음악인의 애티튜드로 남은 마왕

 

평소엔 안 그런 형인데, 쫓아 나와서 저를 불러 세워요. “왜요?” 그랬더니 해철아 잘해라”, “?” 그랬더니 잘하라고”, 그래서 했는데요. 나중에 보니 그게 작별인사였던 것 같아요.’ 신해철의 인터뷰집인 <신해철의 쾌변독설>에는 고 김현식에 대한 그의 마지막 기억이 담겨있다. 그러던 그가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많은 이들은 이제 그가 고 김현식의 마지막을 기억했던 것처럼 그를 떠올릴 것이다.

 

'고인이 된 신해철(사진출처:KCA엔터테인먼트)'

어떤 이들은 그가 마지막으로 방송에 나와 했던 말들에서 새삼 신해철을 떠올릴 것이다.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꿈을 이룬다는 성공의 결과보다는 자신의 행복이 더 중요하다고 했던 말은 그저 마왕이라는 별칭으로 불려져 독설가의 이미지가 강한 그의 새로운 면을 느껴지게 할 것이다. 그의 독설은 타인에 대한 공격이 아니라 지독히도 비뚤어진 세상에 대한 공격에서 나온 것이며, 고 김현식에게서 배웠다는 본받을만한 음악을 하는 애티튜드에서 비롯된 것이다.

 

현식이 형이 나한테 남긴 유언은 잘해라였어요. 그 형이 방송국 들어와서 PD한테 커피 잔 던지고, 마이크 던지고 그런 모습을 너무 사랑하고 존경했기 때문에 그 형이 제 인생의 빛이었어요.’ 아마도 지금은 그가 누군가의 빛이 되고 있을 것이다. 그가 가요계에 남긴 애티튜드역시 남다른 것이었으니 말이다.

 

고등학교 때 대학생으로 신분을 속이고 음악다방 디제이로 일했고, 대학에 와서는 무한궤도라는 팀의 그대에게로 대학가요제 대상을 받고 다음 해에 팀을 해산했다. 대마초로 입건되기도 했지만 다음 해 보란 듯이 솔로로 데뷔해 모든 음악상을 휩쓸었다. 넥스트로 마왕의 위치를 공고히 하며 음악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거머쥐었을 때, ‘개교 이래 최저 학점(?)’으로 서강대 철학과를 자퇴했으며 결국 잘 나가던 넥스트도 해산하고 영국으로 유학을 갔다.

 

영국 멤버와 만든 앨범 모노크롬은 상업적으로 실패했으나 음악적인 극찬을 받았고, 인터넷 방송으로 시작한 고스트스테이션은 이듬해 SBS라디오를 통해 <고스트스테이션>으로 빛을 보았다. 그의 거침없는 발언은 정치에서부터 사회문제에 이르기까지 한계가 없었다. 바로 그 점 때문에 많은 악플들이 달렸지만 그것은 음악이 아티스트 세계관의 반영이라는 그의 믿음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하지만 이런 그의 많은 행적들보다 더 우리가 그를 떠올리게 하는 것은 다름 아닌 음악이다. 그의 1집에 수록된 슬픈 표정하지 말아요나 넥스트 2집에 수록된 날아라 병아리의 얄리 이야기는 그래서 그의 갑작스런 죽음에 대한 기시감처럼 다가온다. ‘이 세상 살아가는 이 짧은 순간에도 우린 얼마나 서로를 아쉬워하는지 뒤돌아 바라보면 우린 아주 먼 길을 걸어 왔네라는 가사는 이제 우리와 함께 해온 그를 두고두고 떠올리게 할 문구가 되었다.

 

조금은 여위어진 그대의 얼굴 모습 육교위의 네모난 상자 속에서 처음 나와 만난 노란 병아리 얄리는 처음처럼 다시 조그만 상자 속으로 들어가 우리 집 앞뜰에 묻혔다. 나는 어린 내 눈에 처음 죽음을 보았던 1974년의 봄을 아직 기억한다.’ 1974년에서 어언 40년이 흘렀다. 그는 떠났고 이제 누군가는 얄리를 노래했던 신해철처럼 그를 노래 부를 것이다. 그가 고 김현식의 뒤를 따라갔던 것처럼. 시간은 그렇게 기억을 남기고 흘러간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88,881
  • 108569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