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2’, 주인공급 김무열의 죽음이 예고하는 것

OCN 주말드라마 <나쁜 녀석들2>는 8회 만에 서원시를 쥐고 흔들던 조영국(김홍파)과 그와 결탁했던 비리검찰 이명득(주진모) 검사장이 모두 검거됐다. 우제문(박중훈) 검사가 그토록 바라던 일이었지만 결코 쉽지만은 않았고, 또 희생도 컸던 이 사건이 이제 겨우 중반 반환점을 돈 시점에서 마무리됐다는 건 그게 끝이 아니라는 걸 말해준다. 

사건이 마무리되고 각자 뿔뿔이 흩어지게 된 우제문과 함께 했던 이른바 ‘나쁜 녀석들’은 그러나 여전히 그 사건 이후의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처참하게 살해당한 양필순(옥자연)의 살해범을 장성철(양익준)은 계속 추적하고 있고, 허일후(주진모)는 제 손으로 조영국(김홍파)을 제거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긴 채 생업을 하며 알게 된 한 소녀의 실종사건을 추적하고 있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충격적인 건 박창준(김정학)의 죽음이 조영국의 사주가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노진평이 그 사건을 수사하다 죽음을 맞이하게 된 일이다. 그는 죽기 직전 우제문과의 전화 통화에서 “진범을 찾았다.”며 검찰 내부가 연루되어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특히 조영국-이명득 사건을 수사할 때 함께 했던 “특수 3부 사람들”이. 

노진평은 조영국-이명득 사건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키를 맡았던 인물이다. 검찰총장이 이 모든 사건이 조영국으로 인해 생긴 일이라 주장하는 이명득과, 그게 아니라 이명득이 오히려 악의 뿌리라고 주장하는 반준혁(김유석) 사이에서 갈등하고 있을 때 노진평이 던진 한 마디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그는 “쪽팔리지 않게 해달라”며 “법대로만 해달라”고 요구해 검찰총장의 마음을 움직였다. 결국 검찰총장이 반준혁의 손을 들어줘 이명득은 검거되게 됐다.

그래서 사실상 주인공이라 여겼던 노진평이 이렇게 드라마 중반에 허망하게 죽음을 맞이했다는 건 시청자들로서는 충격이 아닐 수 없다. 16부작으로 아직도 8회 분량이 남은 시점에서 왜 <나쁜 녀석들>은 거의 주인공의 무게를 갖던 노진평의 죽음을 그려낼 수밖에 없었을까. 그건 이 드라마가 나쁜 놈들 몇몇을 잡는 것으로 ‘적폐청산’의 길이 열리는 것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기 위함이 아니었을까.

인물은 바뀌어도 ‘악의 시스템’은 여전히 공고하다. 그래서 이명득이 나간 자리에 이제 실세로 서게 된 반준혁이 의심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다. 게다가 팀이 해체된 이후 ‘범죄와의 전쟁’을 내건 검찰이 특수 3부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건 이 ‘악의 시스템’이 인물만 바뀌어도 되돌이표처럼 반복되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 특수 3부는 이른바 실적 올리기에 혈안이 되어 범인을 잡는 것이 아니라 범인을 만들어내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 

결국 노진평의 죽음은 이 ‘악의 도시’가 갖고 있는 공고함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사건으로서 후반 남은 8부 동안의 싸움이 더 치열해질 것을 예고한다. 그것은 가지를 제거하는 일이 아니라 좀 더 깊은 뿌리를 건드리는 일이 될 것이니 말이다. 

적폐청산이 어려운 건 그 적폐가 외부의 적만이 아니라 내부의 적도 포함하고 있어서다. 그러니 그건 제 살을 도려내는 고통을 감수해야 하는 일이다. <나쁜 녀석들>이라는 특수한 위치에 선 이들이 존재하는 이유가 그것이다. 검찰 내부에서도 소외된 이들이기 때문에 안과 밖을 동시에 상대할 수 있게 된 것. 다소 충격적일 수 있는 노진평의 죽음이 이해되는 건 그래서다. 그의 죽음은 이 싸움이 끝나지 않았다는 걸 온몸으로 증명하고 있다.(사진:OCN)

‘나쁜 녀석들2’, 왜 박중훈이어야만 했는지 이제 알겠네

2회까지 보니 알겠다. 왜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에 박중훈이 필요했는지. 오랜 만의 드라마 출연이지만 벌써부터 이 작품은 우리가 막연히 갖고 있던 박중훈에 대한 선입견을 여지없이 깨주고 있다. 어딘지 가볍고 코믹한 캐릭터로만 여겼던 박중훈이 아니었던가. 하지만 <나쁜 녀석들2>에서 박중훈은 드라마 전체에 묵직한 무게감을 부여하는 그런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나쁜 녀석들2>는 첫 회를 어느 허름한 선술집에서 마주한 이명득(주진모) 검사장과 조영국(김홍파) 현성그룹 회장의 대면으로 열었다. 아마도 한 때는 나쁜 짓도 꽤 했을 법한 이명득 검사장이 ‘적폐청산’을 이야기하며 선전포고를 하자, 조영국 회장이 검찰 역시 ‘적폐’라며 전면전을 예고하면서 드라마가 시작한 것.

흥미로운 건 2회의 시작 역시 그 선술집에 마주한 이명득과 우제문(박중훈) 검사의 대면으로 열고 있다는 점이다. 대통령이 바뀌자 적폐청산을 하려는 이명득에게 우제문은 노골적으로 반감을 드러낸다. “시대가 변해도 사람을 잘 안변하던데? 변한 척 하는 거지.”라는 그의 말투 속에는 그간 우제문이 얼마나 검찰 내 주류 사회에서 철저히 소외되고 배제되어 있었던가를 에둘러 보여준다. 

그럼에도 우제문에게 이명득이 조영국을 잡으라며 나선 건 그것이 유일한 방법이라는 걸 그 역시 알고 있기 때문이다. 즉 조영국의 허수아비로 세워진 서원시장 배상도(송영창)는 자신의 비리를 캐내려 하자 대놓고 검찰 내 자기 사람에게 전화를 해 이를 막으려 한다. 즉 검찰 내부 역시 조영국의 사람들이 있어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질 수 없다는 걸 이명득은 알고 있다. 그래서 우제문을 찾아온 것.

바로 이 지점이 <나쁜 녀석들2>가 그려내는 나쁜 놈들 잡는 ‘나쁜 녀석들’의 전제가 된다. 즉 우제문이 이렇게 거칠고 때론 나쁘게 보이게 된 까닭은 제대로 살려 했기 때문이다. 조영국의 사주를 거부하고 곧이곧대로 하려 했던 것이 자신의 고립을 만들었던 것. 그래서 이제 그 적폐를 청산하는 일도 믿고 맡길 수 있는 이들은 우제문과 그와 함께 하는 소외된 이들 뿐이다. 우제문은 이명득의 명령을 받으면서도 그것이 명령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걸 명확히 한다. “내가 뭐 할 수 있는 일 하겠어요? 해야 될 일을 하지.”

이런 설정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우제문이라는 인물의 역할이다. 어딘지 나빠 보이지만 더 나쁜 놈들을 잡아들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존재여야 하고 그래서 검찰 조직 내부에서는 비뚤어진 인물로 보이지만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소신 있는 인물로 다가와야 하는 역할. 게다가 그는 저마다 한 가락씩 하는 ‘나쁜 녀석들’을 이끌고 가는 팀장으로서의 카리스마와 리더십이 있어야 한다. 즉 그에게 어떤 정서적 동조를 할 수 있어야 이 드라마에 대한 몰입이 가능하다는 것.

그런 점에서 보면 박중훈은 그 연기 내력이 만들어내는 묵직함을 제대로 드러내면서 나쁜 놈들 앞에서 결코 주눅 들지 않고 오히려 그들을 압도하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조영국 역할을 연기하는 김홍파와 마주서거나, 또 상사지만 존경할 수는 없는 이명득 역할을 연기하는 주진모와 마주설 때 박중훈이 만들어내는 팽팽함은 이 드라마가 가진 양면적인 대결구도를 제대로 만들어낸다. 

적폐청산이 하나의 시대적 요청이 된 지금이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걸 수행해내는 검찰에 대한 신뢰를 100% 보내지 못하고 있다. <나쁜 녀석들2>가 가능해진 건 바로 그 적폐의 대상들과 이를 청산해야할 검찰 사이에 존재하는 ‘소외됐던 인물들’이 오히려 하나의 희망으로 떠오르게 된 그 틈입 덕분이다. 적폐와 싸워나가며 또 내부적으로도 결코 타협하지 않는 우제문이라는 검사를 정서적으로 납득시키는 배우. 왜 박중훈이어야 했는지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사진:OCN)

‘나쁜 녀석들2’의 높은 수위, 드라마 시청자들은

돌아온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는 첫 회부터 상상 이상의 강렬함을 남겼다. 물론 OCN이 무비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해온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이것이 과연 드라마가 맞는가 싶을 정도의 유혈이 낭자한 폭력이 거의 첫 회 분량의 절반 이상을 채웠다. 시청자들의 반응은 극명하게 나뉘었다. 영화 같은 액션이 주는 몰입감의 즐거움이 그 절반의 반응이라면, TV로 보기엔 폭력과 선정성이 너무 과하고, 반면 스토리는 전편에 비해 너무 앙상해졌다는 지적이 나머지 절반의 반응이다.

<나쁜 녀석들> 시즌1이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은 건 다름 아닌 그 캐릭터들이 주는 재미와 함께 절묘하게 맞아 떨어진 시대정서 때문이었다. 워낙 지독하게 나쁜 놈들이 많으니 그들과 대적하는 더 나쁜 놈들(물론 속내를 들여다보면 착한 구석이 발견되지만)을 내세운다는 그 이야기 설정이 주는 흥미로움이 존재했다. 일종의 안티 히어로들이 갖는 당대에 대한 풍자적 시선이 시청자들로 하여금 이들 캐릭터들에 기꺼이 빠져들게 했던 것이다.

<나쁜 녀석들2>는 시즌1과는 달리 극명하게 나뉘는 두 조직의 대립상황으로 시작한다. 그 한 조직은 현성그룹 회장 조영국(김홍파)이 이 서원이라는 악의 도시에 구축해놓은 ‘적폐 세력’이다. 조직폭력배와 얽혀 있고 도시의 재개발 사업과도 연결된 이 그룹은 그러나 정권이 바뀌고 적폐청산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 또 하나의 조직 검찰과 대립하게 된다. 하지만 조영국은 검찰의 이런 위협에 눈 하나 까닥하지 않는 인물이다. 

적폐청산을 이야기하는 서원지검장 이명득(주진모)에게 검찰 역시 적폐라고 말하는 인물이 바로 조영국이다. 그 누구도 검찰을 믿지 않는다는 것. 실제로 이 악의 도시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현성그룹과 검찰 사이에서 저마다 자신의 이익에 따라 지지하는 세력이 나뉜다. 이 곳에 부임하게 된 노진평(김무열) 검사에게 신주명(박수영) 수사관이 재개발에 대해 찬반으로 나뉜 시민들의 모습에 어떤 선택을 해야 하냐고 묻는 장면에서 이 드라마가 그려내려는 지점이 드러난다. 노진평은 “법대로 하면 된다”고 얘기하지만 신주명은 “그러면 저렇게 된다”며 재개발 지역에서 집을 잃고 밀려나는 이주민을 가리킨다. 

법은 이미 서민들의 편이 아니고 서민들 역시 정의를 추구하기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추구한다. 그러니 이렇게 대립하는 거대한 두 조직(어쩌면 똑같이 적폐라 불리는) 사이에서 당하는 이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선택은 법보다 주먹이 된다. 첫 회에 그토록 몰아친 전쟁 같은 조폭과 검찰의 액션은 바로 서원이라는 악의 도시가 처한 상황을 직접 보여주기 위함이다.

선과 악은 더 선명해졌고 액션은 더 강렬하고 자극적으로 연출되어 차라리 영화에 가깝다는 얘기가 나오지만 남는 아쉬움은 드라마틱한 스토리와 선인지 악인지 알 수 없는 캐릭터가 갖는 미묘한 긴장감 같은 것이 부족하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영화와는 다를 수밖에 없는 TV드라마가 갖는 인물들의 디테일한 이야기가 수위 높은 액션에 묻혀 잘 보이지 않는다는 건 이러한 호불호가 나오게 되는 이유일 것이다.

물론 이런 아쉬운 지점들을 채워주는 건 첫 회부터 강렬한 캐릭터로 눈도장을 확 찍어놓은 양익준이나 오랜 만에 드라마 출연 자체로도 화제가 되었고 실제로도 묵직한 연기를 보여주는 박중훈 같은 배우들이다. 그래서인지 이들의 등장은 <나쁜 녀석들2>를 드라마가 아닌 영화로 보이게 만들기도 하지만. 

어쨌든 <나쁜 녀석들2>는 무비드라마라는 그 특징에 걸맞게 영화와 드라마가 걸쳐진 느낌을 주는 작품이다. 드라마보다는 영화에 가까운 수위를 보여주기 때문에 아마도 호불호가 갈리는 것도 바로 그런 이질감에서 비롯되는 일일 게다. 드라마에 익숙한 시청자들에게는 조금 낯설 수 있지만, 오히려 어떤 틀에 박힌 드라마에 식상한 시청자들에게는 탄성이 나올 수 있는.(사진:OCN)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01)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90)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91,122
  • 141507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