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본질에 충실하면 장소는 문제 안 돼

10주년 글로벌 특집으로 꾸며진 것이지만 사실 KBS 예능 <1박2일>이 해외로 나간다는 건 여러모로 민감한 선택이 아닐 수 없다. 그건 <1박2일>이라는 프로그램의 본질과 멀어진다는 걸 뜻하기 때문이다. 쿠바 같은 곳을 가려면 일단 가는 데만도 짧게 잡아 1박2일이 걸린다. 그러니 프로그램이 애초에 갖고 있던 콘셉트인 ‘하룻밤’의 틀을 스스로 깨는 일이 된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민감해지는 건 그 곳이 해외라는 사실이다. <1박2일>은 지금껏 국내의 곳곳을 찾아가 그 곳의 이야기나 숨겨진 여행지로서의 가치 같은 걸 재미있게 보여준다는 것이 중요한 프로그램의 본질이었다. 그래서 가끔 있었던 해외 특집, 이를테면 백두산을 간다든지 하얼빈을 가는 등의 특집들은 늘 민감한 부분이었다. 

그런데 요즘처럼 많은 예능 프로그램들이 해외로 나가는 걸 일상사로 다루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해보면, 여행의 새로운 트렌드들을 계속해서 제시해왔던 <1박2일>이 국내만을 고집한다는 건 어딘지 시대에 뒤떨어진 느낌을 준다. 제 아무리 <1박2일>이 국내여행을 모토로 한다고 했어도 거기에만 머무는 것이 스스로의 한계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10주년 글로벌 특집을 보니, 이제 <1박2일>도 너무 그 본연의 틀에 얽매일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해외를 나가더라도 그만한 분명한 목적과 명분이 있다면 국내에만 머무는 것보다 훨씬 더 가치 있는 행보가 될 수 있다는 걸 이번 글로벌 특집이 보여줬기 때문이다. 

두 팀으로 나뉘어 카자흐스탄과 쿠바로 향한 <1박2일>은 물론 특유의 예능적인 색깔을 유지하면서도 그들이 거기에 간 이유를 명백히 드러냈다. 카자흐스탄에 사는 고려인 한인 후손들이 그 불모의 땅에서 어떻게 살아오며 지금껏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고 있다는 걸 확인시켜주는 것만으로도 이 해외 특집은 충분히 의미가 있었다. 황무지나 다름없는 그곳을 직접 수로를 파 물을 대고 농사를 지어 ‘농사의 신’이라 불리기까지 했다는 고려인들. 거기서 만난 세 자매와 갖가지 게임을 하며 행복한 한 때를 보내는 건 <1박2일>이 가진 토속적인 정서와 잘 맞는 일이기 때문이었다. 

이것은 쿠바에서 만난 한인 후손들과의 만남에서도 똑같이 보여졌다. 우리에게 ‘애니깽’으로 잘 알려진 그 곳에 초기 정착했던 한인들의 힘겨웠던 삶이 고스란히 포착되었고, 그 힘겨운 삶 속에서도 조국의 독립을 위해 먹을 걸 줄여가며 독립자금을 모아 상해임시정부로 보냈던 그 숭고한 삶이 재조명되었다.

무엇보다 우리를 감동하게 만든 건 이들이 여러 세대를 넘어왔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네 삶과 문화를 여전히 지켜나가려 노력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그것이 단적으로 드러나는 건 음식이었다. 카자흐스탄이나 쿠바나 이역만리에서 살아온 그들이지만 그들이 대접을 위해 내놓은 음식들은 출연자들이 감탄할 만큼 우리네 입맛 그대로였다. 

카자흐스탄과 쿠바 양 측에서 울려 퍼진 아리랑 합창이 한 화면에 채워지는 장면은 시간과 공간을 훌쩍 뛰어넘어 아리랑이라는 노래 한 곡으로 이어지는 뿌리를 실감하게 했다. 누구를 만나 기쁠 때나 또 헤어지게 되는 이별의 순간에 어김없이 흘러나오는 아리랑. 그 노래를 부르는 장면은 그래서 해외특집이라고 해도 <1박2일>이 가진 한국적인 색깔을 더 강렬하게 드러내는 대목이었다. 

물론 <1박2일>은 국내의 숨은 여행지들을 찾아내 소개한다는 그 기본적인 명분을 저버릴 수 없을 게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화해가는 여행 트렌드와 방송 트렌드 속에서 도태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새로운 시도가 절실해 보인다. 이번 해외 특집은 그래서 <1박2일>이 스스로의 껍질을 벗어내더라도 그 본질에 충실하면 해외라고 해도 괜찮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가끔씩이라도 해외에서 살아가는 동포들의 삶을 따라가 보는 특집은 그래서 앞으로도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된다.(사진: KBS)

우토로 마을 찾은 <무도>, 유재석이 사과한 까닭

 

죄송합니다. 너무 늦게 왔습니다. 우리가.” 유재석은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참고 참으며 누르고 눌렀던 감정이 터져 나왔다. 우토로 마을에 1세대로서는 이제 혼자 남은 강경남 할머니는 눈물을 보이는 하하와 유재석에게 오히려 울지 말라며 다독였다. 일제 강점기에 강제징용 되어 이주한 우리네 동포들이 지금껏 살아가는 곳 우토로 마을. 그곳에 따뜻한 한식을 들고 찾은 <무한도전>의 하하와 유재석은 그렇게 강경남 할머니 앞에서 한없이 고개를 떨궜다.

 


'무한도전(사진출처:MBC)'

사실 하하와 유재석이 무슨 잘못이 있을까. 하지만 그들이 강경남 할머니 앞에서 고개를 떨구고 눈물을 흘리며 죄송하다고 말하는 장면에서 시청자들도 똑같이 느꼈을 것이다. 그 분들에게 우리가 너무나 잘못하고 있었다는 것을. 나라가 어려워 그렇게 힘겹게 한 세상을 살게 됐던 우리네 동포들이 아닌가. 도움을 주지는 못할망정, 기억 속에서조차 지워버리고 있었다는 건 크나큰 잘못이었다.

 

우토로 마을이 우리에게 재조명 됐던 건 약 10여 년 전인 2004년이다. 당시 일본의 시민단체인 우토로를 지키는 모임회원과 주민들이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한중일 거주문제 국제회의에 참여해 했던 애끓는 호소는 여러 민간단체들의 마음을 움직였던 것. 89년 일본정부는 우토로 거주 동포들에게 우토로에서 나가라는 퇴거 명령을 내렸고 2000년 일본 최고재판소는 퇴거명령 확정판결을 내리기도 했다. 강제로 끌려와 강제 노역을 했던 우리 동포들에게 터전을 주기는커녕 아무런 권리가 없다는 이유로 땅을 매각해 이제 강제 퇴거를 명령했다는 것이다.

 

2004년 이 사실이 알려지고 민간단체들이 발 벗고 나섰다. 민간단체와 재단들은 '그까이꺼 사버리자'며 우토로 토지 매입을 위한 모금운동에 나서기도 했다. 이 사연을 접한 서민들은 꾸깃꾸깃 모아뒀던 쌈짓돈을 모아 성금을 보내왔다. 그리고 여론에 의해 국회에서도 우토로 땅 매입을 위한 30억 원 지원이 의결되기도 했다. 2011년 이렇게 모인 기금으로 우토로 지역의 832평을 시민사회의 모금으로 또 1152평을 한국정부의 지원금으로 매입할 수 있었다. 전체 크기의 3분의 1 정도 되는 규모였지만 그렇게라도 터전을 지킬 수 있었다는 것은 그나마 다행이었다.

 

우토로 마을을 찾은 <무한도전>의 하하와 유재석은 여전히 하수도 시설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그 곳에서 살아가는 그 분들에 대한 우리의 부채감을 마치 대변하는 듯 보였다. 그분들을 위해 <무한도전>이 정성껏 차려낸 한 끼의 밥상과 사라질 집 앞에서 그것을 영원히 잊지 않겠다는 듯 사진을 찍어두는 장면에는 그래서 시청자들의 마음이 얹어지지 않을 수 없었다. 고향의 음식을 맛있게 드시는 모습을 보며 한없이 행복해지고, 이별을 아쉬워하는 할머니 앞에서 결국 눈물을 터트리는 하하와 유재석의 마음은 그래서 우리들의 마음 그대로였다.

 

죄송합니다. 너무 늦게 왔습니다.” 유재석의 이 말 속에 모든 게 들어 있었다. 이제 1세대로서는 단 한 분 남아있는 강경남 할머니. 그 할머니의 연세는 91세였다. 여덟 살의 어린 나이에 이 곳으로 와서 벌써 80년의 세월이 흘렀다. 그 오래도록 흘렸을 눈물로 더 이상 말라버렸을 것만 같은 할머니의 두 눈에서는 여전히 눈물이 흘렀다. 그렇게라도 찾아준 그들에게 할머니는 연실 고마움을 표했다. 잊지 않는다는 것. 그것이 그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다. 유재석의 사과는 같은 동포로서 아마도 그 최소한의 예의도 지키지 못했다는 것에 대한 자책이었을 것이다. 그걸 바라보는 우리들이 그러하듯이.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7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6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33,048
  • 411530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