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뚝섬 경양식집 솔루션 안 따른다면 왜 출연 자청했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편 첫 회에서 출연을 자청한 음식점들 중 가장 심각하다 여겼던 집은 장어집이었다. 그리고 상대적으로 요리를 책으로 배웠다는 학구파 경양식집은 그래도 나은 편이라 여겨졌었다. 하지만 뚝섬편이 마무리 되는 시점에 와서 보니 이 상황은 완전히 뒤집어져 있다. 장어집은 메인 메뉴였던 장어를 포기하고 생선구이집으로 탈바꿈했고, 노력에 노력을 더해 가게가 일취월장하고 있었다. 반면 경양식집은 백종원이 솔루션을 주었지만 여전히 제자리걸음이었다. 이유는 솔루션을 얘기해도 하나도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플레이팅에 소스를 뿌리는 것이나 장국을 굳이 와인 잔에 내놓는 것이 손님들에게 그다지 좋지 않을 것 같다고 얘기했지만 경양식집 사장은 계속 그걸 고수하고 있었다. 물론 돈까스는 백종원의 조언대로 더 두드려 얇게 편 고기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바꾸었지만 다른 건 그대로였던 것. 고기의 부드러운 맛을 위해 다른 고기를 섞어야 한다고 조언을 해줬어도 함박스테이크에 100% 쇠고기만을 고집했다. 

마침 테이네 햄버거집을 찾은 필동에서 솔루션을 받았던 함박스테이크집 청년들이 찾아왔고 백종원은 그들이 만든 함박스테이크를 시식하게 했다. 맛을 본 경양식집 사장은 그 압도적인 맛에 “할 말이 없다”며 그들의 비법을 배우기로 했다. 백종원이 가르쳐준 솔루션이 대물림되어 이제는 필동 청년들에 의해 다시 전수될 수 있게 된 것. 그래서 이 가게는 드디어 변하는가 싶었다.

하지만 어찌 된 일인지 솔루션까지 다 받아온 경양식집 사장은 그 솔루션을 따르지 않고 함박스테이크를 내놓고 있었다. 장국도 그대로 와인 잔에 내놓고 있었고 플레이팅도 마찬가지였으며 샐러드도 그대로였다. 직접 가게를 방문해 함박스테이크를 먹어본 백종원은 왜 솔루션을 받고도 다른 레시피를 내놨느냐고 물었다. 경양식집 주인은 그대로 따라하는 게 필동 청년들에게 폐가 된다고 생각했다 했지만 백종원은 그게 ‘말장난’이라며 화를 냈다. 

사실 레시피를 가르쳐준다는 게 결코 쉬운 일은 아닐 것이었다. 그러니 레시피까지 알려줬는데 단 며칠 해보고 레시피를 바꾼다는 건 백종원의 말대로 그걸 가르쳐준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닐 수 있다. 결국 솔직하게 얘기하라는 백종원의 추궁에 경양식집 사장은 자신이 만든 함박스테이크가 “식감도 맛도” 낫다고 주장했다. 솔루션을 그렇게 많이 받았지만 하나도 실행되지 않은 건 그것이 자기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이었다는 것.

물론 스타일과 취향이 다를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면 왜 경양식집 사장은 자청해서 이 프로그램에 도움의 손길을 요구했던 것일까. 자기만의 고집이 있다는 건 나쁜 게 아니겠지만 그것은 프로그램 제작진이나 거기에 선뜻 솔루션을 제공한 백종원 혹은 필동 함박스테이크집 청년들에게도 무례한 일일 수밖에 없다. 

이런 문제들 때문일까. 뚝섬 경양식집은 ‘홍보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솔루션이 목적이 아니라 가게 홍보를 위해 출연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것. 이것은 그가 과거 KBS <생생정보>에 소개된 전력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의혹을 키웠다. 또 ‘표절 논란’도 제기된 상황이다. 물론 이건 의혹일 뿐이지만 그래도 백종원이 마지막으로 뚝섬 경양식집 사장에게 던진 말은 의미심장하게 남는다. “지금 당장 방송타서 손님이 많을 수 있다. 착각은 금물이다.”(사진:SBS)

백종원의 분노, ‘골목식당’ 아닌 ‘먹거리 X파일’ 보는 줄

어쩌다 보니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아니라 <먹거리 X파일>이 되어버렸다. 새로 시작한 뚝섬의 골목식당 네 군데를 찾은 백종원은 음식은 차치하고 음식 관리나 조리에 있어서 기본조차 되어 있지 않은 음식점을 둘러보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족발집에서 파는 점심메뉴 볶음밥은 삼겹살이 제대로 익지 않아 고기에서 냄새가 났고, 족발 육수는 양파망을 사용해 우려내고 있었다. 경양식집 역시 겉치레를 번지르르했지만 요리의 기본이 되어 있지 않았다. 고기에서 냄새가 나는 걸 지적했지만 주인은 “엊그제 사왔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직접 냉장고에서 고기들을 꺼내놓고 “절대 엊그제 산 고기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샐러드식당은 가격 대비 새로움이 전혀 없었고, 심지어 소스들조차 직접 만든 게 아니라 사서 쓰고 있었다. 역시 제대로 보관을 하지 못하는 바람에 연어에서는 냄새가 났다. 마지막으로 찾아간 장어집은 문제가 아닌 게 없을 정도였다. 8천원에 한 마리라고 해서 가성비가 뛰어나다 여겼지만 알고 보니 그 장어는 수입산 바닷장어였고 그래서 가시가 세서 먹다가 문제가 될 수도 있었다. 또 수입산 바닷장어로 따지면 한 마리에 8천원은 가격이 비싼 편이었다. 다른 곳은 같은 장어 두 마리에 1만원을 받고 있었기 때문이다. 

서비스로 준다는 미역국은 고기가 잔뜩 들어있었지만 맛이 없었다. 알고 보니 실제 미역국에는 고기가 별로 들어가지 않았다. 시식을 한다니 일부러 그런 게 아니냐는 의심을 살만 했다. 또 생선이나 장어를 주문을 받아 그 때 그 때 조리를 하는 게 아니라 미리 초벌한 걸 냉장고에 넣어 뒀다가 전자렌지에 돌려서 내놓는다는 걸 알게 된 백종원은 기본이 되어 있지 않다며 “가게 문 닫아야 한다”고 말하기까지 했다. 

사실 지금껏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보여줬던 건 ‘죽어가는 골목 상권’을 살려보자는 취지에 걸맞는 것이었다. 물론 완벽하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음식을 잘 하려 노력하고 있지만 후미진 ‘골목’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발길이 잘 닫지 않게 되는 그런 곳에, 백종원이 경험으로 얻은 음식점의 노하우를 전수해 그 골목 자체를 변화시키는 게 목표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뚝섬편에서 ‘골목’에 대한 이야기는 아예 들어가 버렸다. 그것보다는 기본 자체가 되지 않은 음식점들을 어떻게 정상화시킬 것인가(과연 가능할지 모르겠지만)가 더 시급한 문제로 대두되었다. 백종원이 분노하며 말하는 기본은 식재료 관리 같은 ‘위생’과 ‘건강’에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시청자들은 똑같이 공분할 수밖에 없었다. 대대적인 전국 식당의 위생 점검과 불시 점검 시행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건 그래서다. 자신들은 기본을 지키지 않으면서 방송만 타면 잘 될 거라 믿는 것일까.

그렇지만 한 편으로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이 굳이 이렇게 기본기도 되지 않은 식당들을 소재로 해야 했나 하는 생각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심지어 위생 점검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나오고 있는 것처럼, <먹거리 X파일> 같은 프로그램의 고발이 더 어울릴 것 같은 음식점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서다. 물론 이건 전적으로 그 뚝섬 소재의 음식점들이 사연을 보내 이뤄진 방송이지만.

음식점들의 기본을 점검하며 경각심을 높여준다는 의미는 충분히 있을 게다. 하지만 자칫 우려되는 건 본래 이 프로그램이 지향하려던 바와는 사뭇 다르게 고발에 가까운 자극을 의도적으로 끄집어내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부분이다. 과연 이런 기본도 되지 않은 식당들을 방송을 담보로 굳이 도와줘야 할까 싶은 생각이 드는 건 그래서다.(사진:SBS)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9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8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89,138
  • 365569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