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에서 유를 창조, 이게 ‘냉부해’의 진짜 매력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가 200회를 맞았다. 지난 주 노사연에 이어 이번 주에 특집으로 방영된 기안84편은 한 마디로 말해 <냉장고를 부탁해>의 ‘초심 찾기’ 같은 느낌이었다. 워낙 충격적인 기안84의 냉장고 속이 그랬고, 그나마 있는 재료들도 상해서 버려야 하는 상황에서도 그걸 놀라운 고급 요리로 변신시킨 셰프들의 ‘마법’이 그랬다. 그 일련의 과정은 <냉장고를 부탁해>라는 프로그램이 2014년 11월부터 시작해 지금껏 이어온 저력이 어디에 있는가를 잘 보여주었다. 

기안84가 그 초심 찾기에 최적의 인물이 된 건, 전혀 먹는 것에 신경을 쓰지 않는 특유의 삶의 태도가 냉장고에 고스란히 묻어났기 때문이다. 언제 사둔 것인지 유통기한이 한참 지난 편의점 음식들은 물론이고, 그나마 있는 명란젓 같은 재료도 식사를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일을 끝내고 자기만의 휴식시간에 곁들이는 술안주를 위한 것이었다. 퇴근길에 집에서 먹으려 편의점에서 사온 오래된 음식들에 대해서, 기안84는 라면에 넣어 먹으면 다 괜찮다고 했다. 

심지어 라면을 끓여먹고 냄비도 잘 닦지 않는다는 그는 염분 때문에 부패가 되지 않아 그대로 끓여먹어도 괜찮다는 듣고도 놀라운 ‘귀차니즘’을 들려줬다. 혼자 사는 이들이라면 어쩐지 공감이 가기도 하는 이야기였을 게다. 누군가와 함께 있을 때는 식사를 챙긴다는 게 즐거운 일이 되기도 하지만, 혼자 먹는 상황이라면 대충대충 때우게 되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그 음식을 만들 재료가 거의 남아나지 않은 기안84의 냉장고는, 그걸 가지고 15분 만에 요리를 만들어내야 하는 셰프들에게는 엄청난 도전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기안84가 원한 요리는 두 종류. 하나는 급식에 맞는 요리와 다소 사치스러울 수 있는 최고급 요리. 급식 요리 대결에 나선 레이먼 킴과 김풍은 각각 자신들만의 급식요리를 내놓았다. 레이먼 킴은 그 짧은 시간 안에 없는 재료로도 소세지와 야채볶음, 냉채족발, 명란계란말이 등을 선보였고, 김풍은 돼지고기와 편육을 이용해 덮밥을 만들고 상추겉절이를 곁들였다. 

그런데 여기서 흥미로운 건 기안84의 해맑으면서도 솔직한 음식에 대한 평이었다. 레이먼 킴의 급식요리에 “맛있다”고는 했지만 ‘잘 나온 급식’의 맛이라고 하는 기안84의 평은 의외로 ‘미식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심지어 김풍의 덮밥은 한 숟가락을 뜨고는 “맛없다”고 혹평을 내놓아 만든 사람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워낙 재료가 일천해 그 이상의 맛을 내는 것 자체가 큰 도전이라는 걸 기안84의 솔직한 음식평이 드러내준 것.

하지만 반전은 이러한 기안84의 기대를 접은 첫 번째 요리대결의 결과가 깔리면서, 마치 본게임처럼 들어간 듯한 샘킴과 정호영 셰프의 대결에서 일어났다. 전혀 기대하지도, 할 수도 없을 것 같았던 놀라운 고급 요리들이 기안84 앞에 놓여지게 된 것. 정호영 셰프는 달걀찜과 명란마요 비빔면 그리고 목살 스테이크로 제대로 된 고급진 한 상을 내놨고, 샘킴은 고기를 다져 특유의 소스를 얹은 함박스테이크를 만들었다. 놀라웠던 건 과자들을 이용해 그 소스를 만들었고, 그 소스 맛이 기막혔다는 점이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게 본래 <냉장고를 부탁해>의 제 맛이 아니었던가. 그런 점에서 보면 저런 요리가 나올 수 있을까 싶은 기안84의 충격적인 냉장고와 그걸 통해 마치 마법처럼 만들어지는 요리들의 향연은 <냉장고를 부탁해> 본래의 맛을 제대로 느끼게 해주었다. 여기에 꾸밈없이 솔직하게 속내를 다 드러내는 기안84의 엉뚱하면서도 해맑은 말들이 주는 묘미가 더해지니 더할 나위가 없었다. 200회 특집으로 기안84가 섭외된 건 그래서 신의 한 수가 아닐 수 없었다.(사진:JTBC)

세프들은 어떻게 주말 예능의 메인이 됐을까

 

이 정도면 셰프들 세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제 예능 프로그램을 보면 실내에서나 실외에서나 음식이 등장하고 그 음식을 요리하는 셰프들이 등장한다. 우리말을 유창하게 하는 외국인이 예능에 출연하는 게 하나의 트렌드였다면 최근에는 셰프들이 등장하는 게 또 하나의 트렌드를 만들고 있다.

 

'진짜사나이(사진출처:MBC)'

이런 사정은 주말 예능도 예외가 아니다. <12>은 지난해 가을밥상특집으로 샘킴과 레이먼 킴이 출연해 대결을 벌인 바 있다. 이번에 샘 킴과 레이먼 킴은 각각 MBC <진짜사나이>KBS <12>로 대결을 벌이고 있다. 물론 <12> ‘주안상특집에는 레이먼 킴 이외에도 중화요리의 대가 이연복 셰프와 강레오 셰프가 출연했지만 최근 들어 주목받는 건 단연 레이먼 킴이다.

 

레이먼 킴은 SBS <정글의 법칙> 인도차이나 반도편에 출연해 이른바 정글 쿡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지금껏 정글에서 맛보다는 생존을 위해 음식을 먹어왔다면 레이먼 킴이 있는 정글에서는 즉석에서 얻은 식재료들로 화려한 정글세끼의 만찬이 매번 벌어진다. 조금은 거친 듯한 레이먼 킴의 요리 스타일은 정글과 잘 어우러지며 독특한 그만의 개성을 만들어내고 있다.

 

그런 그가 <12>에 새로 투입돼서는 재료 구입비를 놓고 벌어지는 복불복에서 단 한 번도 제대로 맞추지 못해 0원의 굴욕을 당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전국에 있는 소규모 막걸리 양조장을 찾아가 그 막걸리에 걸 맞는 주안상을 차리는 미션을 부여받은 출연자들. 재료 구입비가 하나도 없는 레이먼 킴은 막걸리를 팔아 재료를 사면 안 되냐는 엉뚱한 아이디어를 내놓아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레이먼 킴이 그래도 요리를 하는데 있어서 어떤 카리스마를 보여준다면, 샘 킴은 훨씬 더 인간적인 면이 돋보이는 캐릭터다. 그는 지난 <12> 가을 밥상 편에 출연했을 때도 레이먼 킴과는 달리 의외의 허당 이미지를 보여준 바 있다. 샘 킴의 허당 이미지는 <진짜사나이>라는 군대 상황 속에서 극대화되어 보여지고 있다.

 

특급 셰프로서의 위용은 온 데 간 데 없고 취사병으로 들어가서도 설거지를 도맡아 하며 선임들에게 갖은 구박을 들어야 하는 입장이다. 나름대로 셰프로서의 선택, 이를 테면 식감을 위해 양배추를 조금 넓게 쓰는 것 같은 그의 선택은 그러나 군대라는 공간에서는 오히려 핀잔을 듣는 이유가 되었다. 먹기 좋게 얇게 썰어야 한다는 것. 500인분의 식사를 준비해야 하는 상황은 레스토랑의 주방과는 사뭇 다를 수밖에 없었다.

 

이를 통해 보여지는 건 샘 킴의 인간적인 면모다. 셰프로서의 카리스마보다는 그런 걸 내려놓은 소박한 아저씨의 모습을 보여주는 샘 킴은 바로 그 권위를 내려놓는 지점에서 그만의 매력이 발견된다. 반면 레이먼 킴은 초반 열악한 상황에서 시작하지만 특유의 진지함과 카리스마를 잃지 않고 마지막 반전을 노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상반되지만 각자의 매력이 확연히 달라지는 지점이다.

 

셰프들이 주말 예능을 장악하게 된 까닭은 최근 트렌드로 자리한 쿡방이 한 몫을 차지한다. 본래 음식이야 예능의 단골소재였지만 이제 그 음식을 단순히 먹는 것만이 아니라 요리하는 재미까지를 덧붙이게 된 것. 그러니 이를 수행해줄 셰프들의 등장은 당연한 결과다. 하지만 단지 요리만 잘한다고 예능에서의 활약을 보일 수 있는 건 아니다. 레이먼 킴과 샘 킴은 그런 점에서 작금의 예능에 최적화된 인물들이다. 요리실력은 기본이고 그 위에 자신들만의 확고한 캐릭터까지 세워놓고 있으니 말이다.

 

<삼시세끼> 트렌드, 이젠 정글, 군대로 전파

 

이젠 정글, 군대에서도 쿡방을 한다? tvN <삼시세끼> 어촌편은 끝났지만 예능에서의 삼시세끼트렌드는 끝나지 않았다. MBC <진짜사나이>의 샘킴이 선보이는 군대세끼가 있다면, SBS <정글의 법칙> 인도차이나편은 레이먼 킴이 선보이는 정글세끼가 있다.

 

'정글의 법칙(사진출처:SBS)'

물론 같은 <삼시세끼>에서도 강원도 산골에 들어가 어설픈 쿡방의 묘미를 살려냈던 이서진과 만재도 어촌에 고립되어 무려 80여 가지의 요리를 선보인 차승원이 다르게 느껴지는 것처럼, <정글의 법칙><진짜사나이>가 선사하는 쿡방은 사뭇 다르다.

 

마치 먹방이 그랬던 것처럼 일단 뜨는 트렌드를 가져온 건 맞지만 각자 자신들이 갖고 있는 독특한 영역에 접목시켜 새로운 쿡방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이다. 레이먼 킴이 투입된 <정글의 법칙> 인도차이나편이 특별히 지금껏 해오던 이 프로그램의 룰을 깬 건 이 정글에서 하는 쿡방의 새로움을 선사하기 위함이다. 요리 재료는 허용되지 않았지만 갖가지 향신료와 양념을 허락했던 것. 이 허용은 이번 정글 생존을 완전히 다른 느낌으로 만들어냈다.

 

레이먼킴은 생선의 살만 발라내 강황을 넣은 양념에 볶아낸 생선 볶음과 카다멈과 게를 넣고 푹 끓여 만든 카다멈 게죽을 첫 날 저녁으로 선사한데 이어, 다음 날은 카사바를 사탕수수액으로 졸여내 만든 카사바 맛탕으로 병만족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정글에서 즉석에서 구한 식재료들을 활용해 갖가지 음식을 선사하는 건 지금껏 <정글의 법칙>이 보여주지 않았던 것들이다. 기껏 해봐야 바비큐 정도가 요리의 전부였던 것.

 

이런 변화는 그간 정체된 듯 느껴져 왔던 <정글의 법칙>에 신선한 느낌을 주었다. 물론 이건 이 프로그램이 약간의 룰을 깸으로써 가능했던 일이다. 하지만 결국 프로그램은 새로운 이야기를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다. 특히 <정글의 법칙>처럼 오래도록 지속된 프로그램의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약간의 룰을 깨더라도 쿡방 트렌드를 이처럼 <정글의 법칙>에 접목시킨 건 나름 괜찮은 성과라는 점이다.

 

한편 MBC <진짜사나이> 역시 시즌1을 통해 훈련병에서부터 병장까지를 일순배 돌았기 때문에 그 이야기가 비슷비슷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래서인지 샘킴이 출연자로 투입된 것으로 여러모로 새로운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준다. 물론 지금껏 시즌2에 들어와 이들은 훈련병으로 있었기 때문에 샘킴이 보여줄 수 있는 건 거의 없었다.

 

취사병을 기대했지만 배식병으로 음식을 배식하고 쌓이는 식판을 설거지하는 모습이 잠깐의 웃음을 주었을 뿐이다. 하지만 이제 자대배치를 받고 취사병으로 보직을 갖게 된 샘킴은 확실한 자기만의 이야기를 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예고편에 잠깐 등장한 것만 보면 이 유명한 셰프가 고참들과 조리사 어머니들에게 이런저런 지적질을 당하는 모습으로 역시 군대세끼는 사회와는 다르다는 걸 보여줬다.

 

매 끼니마다 500인 분 13찬을 내놔야 하는 상황이니 아침 먹고 나면 점심 준비하고 점심 먹고 나면 저녁 준비해야 하는 게 취사병의 하루다. 거물 셰프가 군대에서 시집살이하는 모습도 관전 포인트지만 더 궁금한 건 이 군대 음식이라는 한정된 상황 속에서 그가 어떻게 자기만의 새로운 요리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점이다.

 

이렇게 보면 <삼시세끼>가 예능 프로그램에 미친 영향은 꽤 컸던 것으로 보인다. 물론 우리가 사는 데 있어 삼시세끼 챙겨먹는다는 건 장소 불문 누구나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소재는 어디서나 활용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래도 그 끼니를 하나의 훌륭한 예능 소재로 만들어낸 <삼시세끼>의 공을 부인하긴 어려울 것이다. 이제 정글에서도 군대에서도 삼시세끼는 계속된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50,708
  • 751807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