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이런 회식이라면 누가 핑계 대고 빠지려 하겠나

어쩌면 저렇게 훈훈할 수가 있을까. tvN 예능 <윤식당2>에서 식당을 찾은 경쟁식당 사장과 셰프, 직원들은 거의 5시간 가까이 즐거운 회식 시간을 가졌다. 한식의 향연이 펼쳐졌다. 긴 테이블에 나란히 앉은 13명의 단체손님들은 ‘윤식당’에 나오는 모든 한식들을 골고루 나누어 먹었고, 음식과 빠질 수 없는 와인이 잔에 채워졌다. 

그들도 가라치코에서 맛좋은 음식점을 하는 이들이라 음식에 일가견이 있을 텐데, 한식을 맛본 후 나온 반응들은 ‘어메이징’이었다. 달콤하면서 짭짤하고 바삭하기까지 한 닭강정에 매료됐고, 투명하지만 남다른 식감에 맛을 지닌 잡채를 먹어보고는 이 스파게티면이 콩으로 만들어진 게 아니라 전분으로 한 것이라는 사실에 놀랐다. 

그 음식점의 셰프는 휴가 때마다 전 세계의 미슐랭 음식점들을 돌며 여행 겸 요리 연구를 한다고 했는데, 한국에 꼭 와서 이 음식들을 배우고 싶다고 했다. 그만큼 한식의 맛에 경탄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고추장에 푹 빠진 셰프는 잡채에도 고추장을 넣어 비벼 먹으며 이 맛이라고 엄지를 치켜 올렸다.

닭강정에 김치전, 잡채, 갈비, 비빔밥에 후식으로 나오는 호떡까지 역시 음식점을 하는 이들이라 그런지 음식을 먹는 자세는 탐구적이었다. 재료가 무엇인지 또 그것을 어떤 방식으로 맛을 내는지에 대한 관심이 지대했다. 또 어떻게 먹어야 더 맛있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너무 아름다운 색깔로 내놓아진 비빔밥을 과연 비벼먹어야 할까 하는 고민에 빠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한식에 대해 이들이 보여주는 리액션만큼 주목을 끄는 게 있었다. 그건 바로 이들의 회식문화다. 사장과 셰프 그리고 직원들까지 한 자리에 둘러앉아 특별한 위계 없이 어우러지는 모습은 화기애애하기 이를 데 없었다. 사장님은 묵묵히 음식을 먹으며 직원들이 내놓는 이야기들을 거의 경청하는 분위기였고, 메인 셰프는 음식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회식의 분위기를 유쾌하게 이끌었다. 

와인 잔을 다 같이 들고 일어나 다 함께 독특한 구호를 외치는 모습은 우리 식의 “위하여!”를 떠올리게 했지만 격의 없는 모습은 모두를 기분 좋게 만들었다. 직원들의 행복한 모습은 그들이 ‘윤식당’을 찾은 같은 동네 주민들을 만났을 때 밝게 인사하며 음식 추천도 해주는 모습에서 자연스럽게 드러났다.

하지만 더 흥미로웠던 건 이들이 나누는 대화의 내용이었다. 셰프는 행복의 척도가 돈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돈을 많이 벌어도 불행한 사람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행복의 척도는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라고 했다. 모두가 그 이야기에 공감했고 한 직원은 자신이 갖고 있는 인생 목표 중 하나가 가지려는 욕심을 버리는 거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 식당의 메인 셰프가 그 이야기에 깊은 공감을 표했다. 

우리네 회식문화도 많이 달라지긴 했지만, 아직도 여전히 서열 중심의 부어라 마셔라 하는 문화가 남아있는 게 사실이다. 그런 자리에서는 진정한 대화가 이뤄지기가 쉽지 않다. 특히 삶에서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중요하지 않다는 그런 깊은 대화는 더더욱 그렇다. ‘윤식당’을 찾아온 경쟁 식당 직원들의 회식에서 눈에 띤 건 바로 이런 남다른 회식문화의 ‘행복’이었다. 그건 아마도 ‘행복의 척도는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의 남다른 행복론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사진:tvN)

‘윤식당2’, 역대 최고 매출보다 외국인들에게 배우는 매너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2>가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무려 15.9%(닐슨 코리아)로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쉽게 나오지 않는 시청률을 달성했다. 이 날 스페인 가라치코에서 연 ‘윤식당’ 또한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200유로를 훌쩍 넘긴 ‘윤식당’은 그래서 그날 밤 자축의 의미로 박서준이 윤여정을 위해 가져온 귀한 와인을 오픈했다. 

'윤식당2'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사진=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 방송 화면 캡처하지만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한 그 날 ‘윤식당’은 한 마디로 멘붕이었다. 손님이 오지 않아 발을 종종 대던 이전과는 정반대로 오픈 하자마자 들이닥친 손님들로 끊임없이 주문이 이어졌고 심지어 추가 주문까지 겹쳐지면서 홀과 주방은 모두 혼이 빠져나간 모습이었다. 갑작스런 상황이었기 때문에 땀을 뻘뻘 흘리고 무엇부터 해야 하는지조차 힘겨워하는 주방과, 주문이 밀려 음식을 받지 못한 손님에게 재차 사과를 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문제는 소통부재에서 발생했다. 홀에서 주문과 서빙을 하는 이서진과 박서준은 주문 상황을 공유하지 않았고 각각 주방에 받은 주문을 알리고 있었고, 테이블에도 번호 같은 것이 없어 음식을 만들어 놓고도 몇 번 테이블로 나가야 하는지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독일 부부 손님은 그래서 음식이 이미 만들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테이블로 계속 나가는 바람에 한참을 기다려야 했다. 

또 홀로 식사를 하러 온 어르신은 다른 테이블 음식들이 다 나온 후에야 겨우 음식을 받는 기다림이 이어졌다. 먼저 온 테이블을 우선순위로 해서 음식을 내놓다보니 간단한 주문이라도 후에 온 테이블은 한참을 기다리는 상황이 발생한 것. 결국 다음 날 박서준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테이블 주문표 이외에 음식 내놓는 순서표를 따로 준비했다. 그래야 덜 기다리며 홀에 손님들이 음식을 두루 맛볼 수 있게 해줄 수 있기 때문이었다.

사실 이렇게 손님들이 몰려들 줄 몰랐다고 해도 테이블에 번호를 매기고 또 주문한 음식을 어떤 순서로 마련해 내놓는가 하는 점은 음식점을 개업할 때 미리 생각했어야 하는 대목이다. 물론 이 정신없는 멘붕 상황을 통해 음식 만드는 일만큼 서빙이 중요하다는 걸 몸소 깨달은 하루였지만 사전 준비가 없어 외국인 손님들이 불편을 겪게 된 사실은 조금 아쉬운 대목이다. 어쨌든 우리 음식을 선보이는 자리가 아닌가. <윤식당2>의 시청자들이 외국인 손님들의 불편을 보며 똑같은 불편함을 느낀 건 그만큼 이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관심이 있어서다.

하지만 더더욱 흥미로운 건 외국인들의 반응이었다. 그렇게 한참을 기다리면서도 뭐라 불평하기보다는 그냥 묵묵히 기다리고, 직원을 불러 어떻게 된 거냐고 따지기보다는 그저 어깻짓으로 살짝 어필하는 정도의 매너를 보였다는 점이다. 또 홀로 오신 어르신은 늦게 나와 죄송하다는 직원의 말에도 괜찮다고 선선히 얘기해주었다.

그러고 보면 낮선 타국의 음식을 맛보는 외국인들의 반응 또한 상당히 타문화를 존중하는 태도가 깔려 있었다는 걸 새삼 확인하게 된다. “너무 맛있다”는 표현 속에는 타문화에 대한 오픈된 마인드가 전제로 깔려 있을 수밖에 없다. 직원들에게 적극적으로 맛있는 음식에 대한 상찬을 해주고, 또 수고에 대해 팁을 아끼지 않는 그들 중 이른바 ‘진상 손님’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과연 우리라면 어땠을까. 다른 테이블에 음식들이 나오는 와중에 그렇게 오래도록 기다리는 걸 선선히 용인하고 매너 있게 대처했을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윤식당2>이고, 그 날 최고 매출을 기록한 ‘윤식당’이지만 이번 회차는 그래서 외국인들의 매너를 더 보게 됐다. 실수도 어느 정도 용인해주는 배려 깊은 손님들의 매너를. 잠깐 잊고 있었지만 <윤식당2>의 진짜 주인공들은 그래서 음식점을 찾아온 외국인 손님들이 아닐까 싶다.(사진:tvN)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6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5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33,662
  • 407549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