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과 박형식의 진가를 확인한 시간

KBS 수목드라마 <슈츠>가 종영했다. 성공한 미드 원작에 대한 엄청난 부담감에도 불구하고 <슈츠>는 성공적인 리메이크를 만들어냈다. KBS 드라마로서 본격 장르물로 10.7% 시청률(닐슨 코리아)로 화제 속에 종영했다는 사실은 사실 흔한 일은 아니다. 자칫 원작과의 비교에 무너지거나, 본격 장르물에 익숙하지 않은 시청자들의 이탈이 일어날 수 있었다. 하지만 <슈츠>는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제 페이스를 유지하며 달렸고, 엔딩에 있어서도 유종의 미를 거뒀다. 

워낙 대본이 탄탄하기 때문에 뭐가 어려웠을 것인가 반문할지 모르지만, 사실 <슈츠>는 우리네 장르물들과는 사뭇 다른 이야기의 압축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결코 쉬운 드라마는 아니었다. 사건 하나를 가지고 2회 정도의 분량을 뽑는 우리네 법정물을 생각해보라. <슈츠>는 한 회에 심지어 사건 3개가 동시에 돌아가는 숨 쉴 틈 없는 전개를 보여주기도 했다. 

너무나 이야기가 압축적이었기 때문에 그만큼 집중하지 않으면 이야기를 놓칠 수도 있었다. 또 액션을 보여주는 드라마가 아니라, 법정물로서의 대사가 중심이 되는 드라마였기 때문에 그 치열한 두뇌게임과 반전은 깊이 빠져 보기 전에는 묘미를 느끼기가 쉽지 않았다. 그럼에도 <슈츠>는 매 회 하나의 주제를 여러 사건들을 통해 그려내는데 성공적이었다. 마치 잘 짜여져 있어 보기만 해도 설득되는 처세서 한 편을 읽는 듯한 즐거움.

이 어려운 걸 해낸 일등공신으로 장동건과 박형식이라는 사실상 이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두 배우를 얘기하지 않을 수 없다. 끝없이 쏟아내야 하는 법률 지식들과 사건에서 이기기 위해 상대방의 심리를 읽어내고 대처하는 최강석이라는 로펌의 대표 변호사 역할을 장동건은 제대로 소화해냈다.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드라마에 안정적인 흐름과 긴장감 그리고 이완까지를 쥐락펴락한 건 역시 장동건이었다. 

물론 2012년 방영됐던 <신사의 품격>에서도 확실한 자신만의 아우라를 선보였던 그였지만, <슈츠>에서의 면모는 확실히 달랐다. 그건 최강석이라는 캐릭터가 남달랐기 때문이다. 고연우(박형식)라는 변호사 자격도 스펙도 없는 인물을 어소로 기용하는 이 인물은 그 ‘선택’에서부터 그가 겉으론 냉철하지만 속으로는 따뜻한 변호사라는 걸 드러내고 있었다. 결코 속내를 드러내지 않을 것만 같았던 최강석이 후반에 이르러 자신을 압박해 들어오는 함대표(김영호) 앞에 감정이 폭발하는 장면은 그가 고연우를 만나 변화하고 성장한 과정을 제대로 담아냈다. 

한편 이번 드라마를 통해 확고한 배우로서의 자기 색깔을 만들어낸 박형식의 성장은 ‘즐거운 발견’이었다. 최강석에 의해 기용되지만 실제로는 그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그를 구해준 건 바로 고연우였다. 고연우는 자신을 성장시키면서 동시에 최강석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인물이었던 것. 이를 연기한 박형식은 무엇보다 장동건 같은 대선배에게 결코 밀리지 않는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슈츠>는 낯선 법정의 사건들 속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들여 다소 복잡해보일 수 있는 드라마였지만, 그 미로 속에서도 길을 잃지 않게 되었던 건 든든한 드라마의 길잡이 역할을 해준 장동건과 박형식이 있어서였다. 두 사람이 서로를 성장시키는 과정과 그 과정 속에서 조금씩 드러나는 브로맨스는 시청자들을 끝까지 몰입하게 만든 이유였다. 그런 의미에서 <슈츠>는 장동건과 박형식의 진가를 확인한 시간이었다고 말해도 무방할 듯싶다.(사진:KBS)

미드 원작의 영향일까, ‘슈츠’라는 법정물의 특이함

이 법정물은 확실히 특이하다. 지금 현재 다뤄지고 있는 요양병원 간호사 파업이라는 소재가 어떻게 그려지고 있는가를 보면 KBS 수목드라마 <슈츠>가 지금껏 우리네 법정물이 그려내던 풍경과 얼마나 다른가를 확인할 수 있다. 

사회 정의에 대한 갈증이 그 어느 때보다 커져서인지, 법정물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요즘 ‘파업’ 같은 소재에서 드라마가 손을 들어주는 건 대부분 노동자들이다. 사측이 하려는 인력감축에 맞서 오히려 인력을 확충해달라고 요구하는 간호사들의 이야기라면 응당 그 노동자들인 간호사들의 요구가 관철되는 과정을 담는 게 우리네 법정물들이 보여줬던 이야기의 방향성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슈츠>는 다르다. 물론 간호사들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 건 아니다. 그래서 고연우(박형식) 같은 인물이 그들의 목소리를 가까이서 듣고 어떤 합의안을 도출하려 애쓰는 모습이 그려진다. 고연우는 마침 그 병원에 입원하고 있는 할머니를 통해 그 곳의 간호사들이 인력이 부족해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또 이른바 ‘태움(영혼이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뜻)’이라는 잘못된 문화가 존재한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본래 타인에 대한 남다른 공감능력을 가진 고연우는 그래서 간호사들이 원하는 건 임금인상이 아니라 인원 확충이라는 걸 간파하고 이를 사측과의 협상안으로 내놓는다. 보통의 드라마라면 이런 고연우의 해결책이 관철되고 간호사들도 사측도 고개를 끄덕이는 결과로 끝나겠지만, <슈츠>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사측의 변호인일 수밖에 없는 강&함 로펌의 입장으로서 사측의 본래 목적이 인원 감축이었다는 사실을 들며 고연우의 협상안을 파기해버린다. 협상 테이블에 나타난 최강석(장동건)은 협상안 대신 파업 주동자들에 대한 해고통지를 알린다.

<슈츠>는 애초부터 파업 간호사들의 손을 들어주는 단순한 판타지를 그리기보다는 그 사건을 두고 강&함 로펌 내에서 벌어지게 된 권력 다툼에 더 초점을 맞춘다. 새로이 등장한 함기택 대표(김영호)가 최강석을 곤경에 빠뜨리기 위해 이 사건에 손을 댔고, 타인에 대한 남다른 공감 능력을 가진 고연우를 이용해 간호사들과의 협상안을 자신의 힘으로 만들어내려 했던 것. 결국 최강석을 물 먹이기 위해 고연우까지 이용한 것이었다.

하지만 최강석 역시 그저 당하기만 할 인물은 아니었다. 애초에 함기택이 고연우에게 손을 뻗칠 걸 이미 예상하고 있었던 것. 그래서 슬쩍 자신의 어쏘인 고연우 이야기를 흘림으로써 함기택이 그를 이용하게 만들었고, 그렇게 나오게 된 협상안이 사실은 병원측의 요구와는 상충된다는 사실을 들어 오히려 함기택을 몰아붙이려 했다는 것이다. 고연우는 그 중간에 끼여 이리저리 이용되는 인물이었을 뿐이었다. 

그렇다면 요양병원 간호사들의 파업이라는 사건은 애초에 이 드라마가 그리려는 중심적인 이야기가 아니라는 게 드러난다. 그것 역시 어찌 보면 이 드라마가 진짜로 그리려는 강&함 로펌 내부의 권력 싸움을 본격화하기 위한 소재의 하나였을 뿐이라는 것이다. 고연우가 함기택과 최강석의 권력 싸움에 이용당했듯, 그 사건 케이스도 드라마가 담으려는 갈등구조에 이용됐다고 볼 수 있다. 

사실 이런 선택은 최근 그 많은 법정물들이 저마다의 사회 정의에 대한 갈증을 판타지로 풀어내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놀랍고 과감한 시도라고 볼 수 있다. 물론 이런 선택은 미드 원작이라는 우리와는 조금 다른 쿨한 드라마 정서가 작용한 것일 게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이 드라마를 특별하게 만드는 건 로펌 내에서 벌어지는 권력 싸움이라는 새로운 이야기를 녹여내기 위한 과감한 선택이라는 점이다. 막연한 판타지보다는 보다 현실적인 이전투구의 장을 보여주는 <슈츠>는 확실히 특이한 면이 있다.(사진:KBS)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6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5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28,347
  • 672711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