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보다 팩트, ‘검법남녀’ 정재영의 묵직한 존재감

좋은 인물 하나는 작품 전체를 살려낼 수도 있다고 했던가.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에서 “소설 쓰지 마”라고 습관적으로 말하는 백범(정재영)이 바로 그런 캐릭터다. 검사인 은솔(정유미)이 사건을 접하고 정황에 따라 추정을 하곤 할 때 백범은 그걸 ‘소설’이라고 일축한다. 그는 오로지 팩트만이 진실을 얘기한다고 믿는 법의관. 어찌 보면 직업적으로 당연한 태도라 생각되지만, 이 캐릭터는 <검법남녀>라는 드라마가 성공하게 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다. 냉철하게 오로지 팩트로만 판정해 진실에 다다른다는 그 캐릭터의 매력.

이를테면 백범의 라이벌인 법의조사과장 마도남(송영규)의 아들이 사체로 발견되고 자살보다는 타살을 의심하게 하는 정황증거들이 등장하는 이야기에서 은솔은 그것이 늘 전교 1등자리를 빼앗겼던 친구들의 소행으로 단정 짓는다. 그리고 이것은 시청자들의 심증이기도 하다. 5명의 아이들이 아파트 옥상으로 올라갔고 내려올 땐 4명의 아이들만 내려왔으며 몇 시간 뒤 그 한 명의 아이가 아파트 아래에서 사체로 발견됐다는 건 누가 봐도 4명의 아이들이 저지른 타살을 의심하게 만든다.

여기에 4명의 아이들 중 전교 2등을 하던 아이의 아빠가 굴지의 로펌의 대표변호사라는 사실이 더해지고, 그 힘을 빌어 은솔의 수사에 압력을 행사하는 아이의 엄마가 등장하면서 그 심증은 점점 굳어진다. 이 사건에서 은솔이 그러한 것처럼 시청자들도 똑같이 학내 성적을 두고 벌어지는 아이들 간의 갈등과 왕따 그리고 힘 있는 부모의 개입 같은 이야기들을 떠올릴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런 추정들에 대해 백범은 쉽게 단정을 내리지 않는다. 그건 ‘소설’일뿐이라고 일축하고 사체가 얘기하는 팩트들을 모아 진실에 접근해간다. 사체 검시를 통해 사망 당일 하얀 음식물만이 있다는 걸 확인한 백범은 그 날 마도남의 아들이 급식을 먹지 않았고 대신 백설기와 우유를 먹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리고 스스로 그 음식을 먹고 음식물의 이동시간을 체크하면서 사망 추정시간을 찾아내려 노력한다. 다음 회 예고편으로 살짝 등장한 것이지만 결국 아이의 사망은 타살이 아닌 자살로 판정된다. 물론 자살의 동기로서 아이들이 저지른 왕따사건이 있을 거라 여겨지지만.

<검법남녀>의 특별한 점은 사건 속에서 단지 시청자들이 보고픈 걸 보여주는 방식으로 이야기를 전개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즉 학내 왕따 문제와 자살사건 그리고 그 사건에 연루된 힘 있는 부모의 아이가 등장하는 사건에서 시청자들은 은연 중에 가해자로 추정되는 아이의 단죄를 욕망하게 된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백범이 등장해 이를 가로막는다. 막연한 추정이 아닌 사체가 말해주는 팩트를 들고서. 

<검법남녀>가 흥미진진해지는 건 사건이 추정에 의한 소설들(?)로 인해 한 방향만으로 흘러갈 때 이를 뒤집는 반전의 이야기가 들어 있어서다. 그리고 그 반전은 다름 아닌 사체가 자신의 몸으로 남긴 메시지를 통해서 이뤄진다. 백범은 그 어떤 정황들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사체의 이야기에만 집중한다. 마치 산 자보다 죽은 자가 더 믿을 수 있는 팩트를 전해준다는 것처럼.

법의학은 사체가 말하는 마지막 메시지를 읽어내는 것이라고 했던가. 사체들에는 저마다의 아픈 사연들이 담기기 마련이다. 그래서 죽은 후라도 그 마지막 메시지를 성실하게 읽어내는 백범 같은 법의관의 존재는 그 냉정함 속에 인간적인 면모를 갖기 마련이다. 냉소적인 모습을 보이지만 어쩌면 그 냉정함이야말로 진실에 근접할 수 있다는 신뢰감을 주고, 나아가 그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야말로 사체에 대한 예우라는 걸 보여주는 캐릭터. <검법남녀>의 이례적인 성공은 사건전개의 쫄깃함과 반전에 더해 인간적인 따뜻함까지 담아내는 백범이라는 캐릭터와 이를 제대로 연기해내고 있는 정재영의 존재감에 기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사진:MBC)

‘검법남녀’, 정재영과 정유미의 쿨&핫 케미가 만든 매력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의 상승세가 심상찮다. 첫 회는 시청률 4.5%로 지상파 3사 드라마 중 꼴찌로 시작했지만 4회 만에 6.5%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2위인 SBS <기름진 멜로>의 6.8% 시청률에 거의 육박하고 있다. SBS <기름진 멜로> 역시 5%대에서 6%대로 올라섰고, 시청률 1위를 기록하고 있는 KBS <우리가 만난 기적>이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며 10%대로 떨어진 만큼 지상파 3사의 월화드라마 판도는 향후 어떤 변화가 생겨날지 예측하기가 어렵게 됐다.

하지만 이 변화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검법남녀>다. 최근 들어 MBC 드라마가 월화수목을 통틀어 3%대를 넘지 못했고 심지어 월화에 편성됐던 <위대한 유혹자> 같은 경우 1%대를 전전했던 걸 떠올려보면 <검법남녀>가 이틀 만에 6%대를 회복한 건 놀라운 반전이다. 지난 10년 간 벌어졌던 MBC의 퇴행이 최근 사장이 바뀌며 정상화의 길로 들어섰지만 그 후유증이 만만찮아 드라마의 경우는 연말이나 되어야 어느 정도 효과를 보일 거라 예측됐던 게 사실이다. 도대체 <검법남녀>의 무엇이 이런 반전을 만들어낸 걸까.

가장 큰 것은 <검법남녀>가 지금의 드라마 트렌드라고 할 수 있는 장르물이라는 점이다. 생각해보면 <위대한 유혹자>나 <손 꼭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같은 작품은 그 작품의 완성도와는 상관없이 소재적으로 시청자들의 손이 선뜻 가지 않는 작품이다. 어딘지 지금의 트렌드와는 잘 맞지 않는 옛 드라마를 보는 것 같은 인상을 줬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검법남녀>가 취하고 있는 검사와 법의관이 등장해 사건을 추리해가는 CSI류의 장르물은 그래도 트렌디한 작품으로 시선을 끈다. 

사실 이제는 장르물 역시 너무 많아져 그저 그런 법정극이나 형사물로는 이내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는 형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법남녀>가 상승세를 기록한 건 이 작품만이 갖고 있는 독특한 매력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건 다름 아닌 이 드라마의 남녀주인공인 법의관 백범(정재영)과 신입검사 은솔(정유미)의 캐릭터가 주는 매력이다. 

남편에게 지속적인 폭력을 당해오던 한 여성의 사망을 두고 벌어지는 법정 싸움에서 은솔은 신입검사로서 냉정을 유지하기보다는 분노를 드러내며 ‘촉’을 더 믿는 그런 인물로 등장한다. 그래서 누가 봐도 범인인 남편을 어떻게든 증거를 찾아 살인죄로 구속시키려 한다. 사건을 들여다보게 되는 시청자들로서는 바로 이런 은솔의 분노에 공감하며 몰입하게 되기 마련이다. 그래서 그가 증거를 찾아 ‘법꾸라지’인 범인을 잡아넣기를 바라게 된다.

하지만 그러한 분노는 사건의 진실을 드러내주기보다는 오히려 가리는 쪽으로 작용한다. 이 부분을 채워주는 인물이 바로 법의관 백범이다. 법의학은 죽은 자의 마지막 목소리를 듣는 일이라고 했던가. 그는 감정적인 판단을 유보하고 법의학자로서 사체가 말해주는 이야기에 더 귀를 기울이는 인물이다. 그래서 은솔의 분노에 좀체 이 과학적 판단은 쉽게 동조해주지 않는다. 

결국 이 사건은 남편에게 지속적인 폭력을 당해오던 여성이 자살을 하며 마지막 순간까지 남편을 범인으로 만들기 위한 자작극이었다는 걸로 결론이 난다. 쉬운 카타르시스를 전하기보다는 법의학과 법 정서 사이에 놓여져 있는 긴장감을 첫 번째 이야기를 통해 드러낸 것. 바로 이 점은 <검법남녀>라는 법의학을 담은 장르물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준 대목이다. 섣부른 판타지가 아니라 진실을 밝힌다는 보다 진지한 이 직업의 진정성을 담으려 했다는 것.

<검법남녀>는 뜨거운 신입검사 은솔과 냉정한 법의관 백범의 상반된 캐릭터가 서로의 빈 구석을 채워주는 그 상보적 관계로 기대감은 높이고 있다. 물론 냉정한 척 하지만 자신의 법의학적 판단에 의해 범인을 살인죄가 아닌 특수폭행으로 기소하게 된 후, 마치 숨겨진 분노를 풀어내기 위해 사격을 하는 백범은 그 속에 숨겨진 뜨거움이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은솔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어떤 동조의 감정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사실상 ‘저주’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로 MBC 드라마가 최근 겪고 있는 난항은 쉽게 풀릴 기미를 좀체 보이지 않는다. 그런 상황이어서일까. <검법남녀>가 만들어내는 이런 심상찮은 상승세는 미세먼지 가득한 MBC 드라마의 공기를 잠시나마 숨 쉴 수 있게 만들어준 단비처럼 느껴진다.(사진:MBC)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9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8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90,399
  • 502591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