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영화와 드라마에서 종횡무진한 조우진이라는 씬스틸러 

2015년 영화 <내부자들>에서 그저 호리호리한 체형에 지극히 평범해 보이는 얼굴로 등장해 역대급의 소름 연기를 보여줌으로써 충무로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은 배우가 바로 조우진이다. 이후 조우진의 작품 행렬은 말 그대로 봇물 터지듯 이어졌다. <브이아이피>, <보안관>, <더킹>, <부라더>, <리얼>, <남한산성>, <강철비>, <1987>까지 한국영화에 그가 빠지면 어딘가 허전할 정도가 되었고,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 <38사기동대>, <시카고 타자기>까지 드라마에서도 그는 조연으로 등장해 어김없이 장면을 훔쳐가는 씬스틸러로 자리했다. 

하지만 그의 이런 역대급의 2016년, 2017년은 사실 그냥 이뤄진 것이 아니었다. 그는 1999년부터 연극 무대를 통해 데뷔해 탄탄한 기본기를 익혔고, 2009년부터는 지금까지 갖가지 역할로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그 존재감을 넓혀왔던 배우였다. 다만 그 노력들이 쌓여 지금의 커다란 과실로서 나타났을 뿐이다. 어딘지 장난기가 있어 보이는 얼굴로 가벼운 코미디가 섞여진 연기를 보여주다가도, 그 평범해 보이는 얼굴이 어떤 독기를 품어낼 때는 반전의 카리스마를 드러내는 배우. 그래서 그의 연기 스펙트럼은 그토록 많은 작품만큼 폭이 넓다.

<내부자들>의 조폭은 물론이고, <보안관>의 구수한 부산 사나이 역할, <더킹>의 수사관,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와 <시카고 타자기>에서 선보인 흥 많은 비서 역할 등등 다양한 역할을 제 색깔로 연기해온 그는 특히 올해 비슷한 시기에 개봉해 흥행중인 영화 두 작품, <강철비>와 <1987>로 대중들에게 깊이 각인된 배우가 되었다. 

<강철비>에서 북한에서 급파된 요원 최명록 역할을 연기한 조우진은 이 영화가 가진 긴장감을 끌어올리는데 있어서 지대한 역할을 했다. 북에서 벌어진 군부 쿠데타 때문에 남으로 내려오게 된 ‘북한1호’를 제거하기 위해 내려온 북측 요원 역할. 무표정한 얼굴로 거침없이 임무 수행을 위해 몸을 던지고 또 던지는 그 모습은 마치 <터미네이터2>의 T-1000을 보는 듯한 살벌함을 선사했다. 드라마 속에서 웃음 주는 비서 역할로 주로 그를 떠올리던 관객들이라면 그 반전 효과가 훨씬 더 컸을 게다.

하지만 <강철비>를 보고 <1987>을 본 관객은 이 작품 속에서 고 박종철 열사의 삼촌 역할을 연기한 조우진을 보며 또다시 놀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고문으로 인해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박종철 열사의 시신 부검 현장에 입회하게 된 그는 터져 나오는 오열을 참아내는 그 얼굴 연기만으로도 관객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부검 장면이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그 얼굴 장면 하나 속에는 그가 이 비극적인 사건을 접하는 분노와 슬픔이 그대로 느껴질 수 있었던 것. 그것은 1987년 당시를 살아냈던 이들이 가진 감정을 그대로 표징해 보여주는 연기였다고 보인다. 

사실 영화나 드라마는 주인공만큼 그 주변을 받쳐주는 조연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그래서 어떤 씬스틸러들은 주인공 그 이상의 강렬한 연기로 작품 전체에 어떤 정조와 색깔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보면 조우진이라는 신스틸러가 그간 여러 작품 속에서 보여온 것이 바로 그런 역할이 아니었을까 싶다. 

올해는 특히 조연들의 활약이 눈부셨던 한 해였다. <범죄도시>로 일약 대중들의 스타가 된 진선규가 그렇고, 영화 <택시운전사>와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너무 다른 역할로 주목받고 있는 최귀화가 그러하며, <남한산성>의 허성태, <택시운전사>의 엄태구 같은 배우들이 그렇다. 그 중에서도 조우진은 드라마와 영화 어느 쪽에서도 두드러진 활약을 보였고 2018년에도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이나 영화 <창궐>에도 등장할 것이라고 한다. 모쪼록 2018년에는 조우진 같은 좋은 배우들의 맹활약을 더 많이 볼 수 있기를.(사진:영화 '강철비')

'추격자'도 그랬는데 왜 '브이아이피'만 문제 삼느냐고?

영화 <브이아이피>는 북한에서 내려온 고위급 자제 연쇄살인범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가져왔다. 누아르 장르를 표방하는 만큼 피가 튀는 총격전이나 칼부림은 심지어 미학적 액션으로까지 담아진다. 박훈정 감독의 전작이었던 <신세계>가 그러하듯이 이 작품이 흥미로워지는 지점은 이러한 폭력이 난무하는 누아르를 통해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한 미국, 북한의 외교적 관계를 드러내는 부분이다. 

사진출처:영화 <브이아이피>

연쇄살인범을 잡았지만 북한의 고위 정보를 가진 그에게서 그 정보를 빼내기 위해 그를 보호하는 미국 측에 의해 처벌하지 못하는 상황. 누가 권력을 쥐느냐에 따라 연쇄살인범이 버젓이 일가족을 처참하게 유희를 위해 살해해도 아무런 처벌을 하지 못하는 북한의 비뚤어진 권력 체계. 그 안에서 피해를 보는 건 북한이든 남한이든 평범한 서민들인 상황. 이건 마치 사드 배치와 미사일 위협의 갈등 사이에서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 몫으로 돌아가는 현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적 정세를 압축해 보여주는 듯한 흥미로움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누아르에 덧댄 현실적 정경들 같은 흥미로움에도 불구하고 <브이아이피>는 비뚤어진 여성에 대한 의식을 담고 있다는 비판 여론에 직면해 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이 연쇄살인범이 저지르는 눈뜨고 보기 힘들 정도로 참혹한 여성 살해 장면이 지나치게 과도하다는데서 비롯되었다. 그것은 그저 살인이 아니라 유희에 가깝기 때문에 특히 관객들은 왜 저런 장면이 저렇게 적나라하게 들어갈 수밖에 없었는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중이다.

사실 폭력적인 장면이 수반되기 마련인 누아르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가 소재로 다뤄진 건 한두 번이 아니다. <추격자>도 그랬고, <살인의 추억>도 그랬다. 그러니 그 장면만으로 섣불리 이 영화가 여성에 대한 비뚤어진 의식을 갖고 있다고 평가할 수는 없다. 하지만 중요한 건 왜 그런 장면이 굳이 들어가야 했는가에 대한 질문에 과연 <브이아이피>는 적절한 답변을 줄 수 있는가 하는 점이다. 

즉 <추격자>나 <살인의 추억>의 경우 이 여성 피해자들이 더 이상 나오는 걸 막기 위해 온몸을 내던지는 형사들의 간절함 같은 것들이 등장한다. 즉 피해자에 대한 최소한의 연민과 동정 그리고 그런 일들을 벌이는 살인자에 대한 공적인 분노 같은 것들을 영화가 그 정서적 기저에 깔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브이아이피>는 이 연쇄살인범을 추격하는 형사나 국정원 요원도 또 북한에서부터 내려온 보안요원도 분노하는 건 이 피해자에 대한 안타까움 같은 것 때문이 아니다. 대신 동료가 죽음을 당한 상황에서 범죄를 저지르고도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는 연쇄살인범에 대한 사적 분노가 더 크다. 

그렇다면 여기서 의문이 생긴다. 이야기의 동력이 브이아이피이기 때문에 범죄를 저지르고도 처벌을 받지 않는 연쇄살인범이라는 상황에서 나오는 것이라면, 굳이 그토록 잔인한 여성 피해자에 대한 묘사가 왜 필요했는가 하는 점이다. 실제로 영화가 중반 이상을 지나고 나면 여성 피해자에 대한 감정보다는 저들끼리의 대립에 의한 감정이 더 전면에 등장한다. 

그래서 결국 마지막에 가서 연쇄살인범이 최후를 맞는 결과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은 남는 불편함을 피할 수 없다. 그 불편함은 처절하게 당한 피해자가 있지만 그 피해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이 영화가 보여주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영화는 결론적으로 이 피해자를 소외시키고 대신 저들끼리의 액션을 통한 카타르시스를 보여주는데 머무른다. 관객들이 불편함을 느끼고 나아가 여성에 대한 비뚤어진 관점이 투영되었다고 느끼는 건 바로 이 소외된 피해자라는 지점 때문이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88,881
  • 108569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