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하고 나선 tvN, 방송사 드라마 전쟁 혼전 속으로

한때 드라마 대전은 지상파 3사의 전유물처럼 여겨졌다. KBS, MBC, SBS가 그 주역이었다. 하지만 지난 한 주 이 공고했던 3파전은 4파전 양상으로 바뀌었다. tvN이 본격적으로 월화수목 주중 드라마 전쟁에 들어섰고, JTBC가 금토드라마에, OCN이 주말드라마에 포진하면서 방송사 간의 드라마 전쟁은 혼전 속으로 빠져들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사진출처:tvN)'

JTBC와 OCN이야 본래 그 편성 시간대의 드라마 방영을 해온 것이니 큰 변화가 있다고 말하긴 어렵다. 이 변화를 만든 건 tvN이다. 지상파 주중 드라마가 밤 10시에 시작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tvN은 이보다 30분 앞당긴 9시 30분이라는 공격적인 드라마 편성을 시작했다. 그렇다면 그 한 주 간의 결과는 어땠을까. 

tvN이 월화 시간대에 세운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2.6%(닐슨 코리아)의 괜찮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사실 아직까지 월화 지상파 드라마 중 최고시청률을 기록한 SBS <사랑의 온도 (10.3%)>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치지만 그래도 지상파 드라마 중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MBC <20세기 소년소녀(4.2%)>에는 근접하는 수치라고 볼 수 있다. 

사실 시청률보다 더 중요한 건 드라마에 대한 반응이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그 반응에 있어서는 이미 <20세기 소년소녀>를 압도하고 있다고 보인다. 케이블에서의 2%와 지상파에서의 4%는 그 의미 자체가 다르기 때문이다. 톡톡 튀는 로맨틱 코미디에 홈리스와 하우스푸어라는 청춘들의 현실을 담은 단짠드라마로서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그래서 향후 훨씬 더 좋은 성과를 낼 가능성이 높다. 

tvN이 수목에 세운 <부암동 복수자들>은 단 1주일 만에 더 고무적인 성과를 냈다. 수목이라는 시간대에 처음으로 들어온 것치고는 4.6%라는 놀라운 수치를 기록한 것. 이는 수목 시간대에 방영되고 있는 KBS <매드독(4.8%)>에 근접한 수치다. 이 드라마 역시 세 여성들의 복수를 매개로한 워맨스가 주목되는 드라마로서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여기에 주말드라마로서 들어온 <변혁의 사랑>도 2.6%로 시작해 2회 만에 3.6%를 기록하며 예사롭지 않은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역시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적 특성을 충실히 수행하면서도 그 안에 프리터족 같은 청춘의 단상을 현실적인 밑그림으로 깔아놓은 것이 주효했다. 편안하게 웃으면서 볼 수 있으면서도 결코 가볍지 만은 않은 이야기의 균형이 좋은 반응을 만들어낸 요인이다. 

tvN이 공격적인 드라마 편성으로 거의 융단폭격을 하면서 방송가는 일주일 내내 드라마 전쟁에 돌입하게 됐다. 시청자들로서는 그만큼 선택권이 많아졌다는 점에서 이보다 좋을 수는 없을 게다. 과거 지상파 드라마들만의 경쟁 속에서 늘 나오던 어떤 패턴화된 드라마들에 식상함을 느낀 시청자들이라면 장르적 속성을 강화시키고 때론 영화적인 문법을 가져온 tvN표 드라마에 시선이 갈 수밖에 없다. 

물론 이런 변화는 지상파 드라마에도 괜찮은 자극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그 달라진 드라마의 양상을 보여주는 지상파 드라마들로 <사랑의 온도>, <마녀의 법정>, <당신이 잠든 사이에>, <매드독> 등이 방영되고 있고, 여기에 JTBC <더 패키지>나 OCN <블랙> 같은 새로운 시도들도 주목되고 있다. 

너무 고착화된 지상파 드라마 3파전의 양상 속에서 시청자들은 분명 어떤 변화를 요구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물론 시간이 더 지나야 그 변화를 느낄 수 있을 것이지만 tvN이 내놓은 공격적인 드라마 편성은 단 한 주 만으로도 충분히 의미 있는 결과들을 내고 있으니 말이다. 이런 변화가 향후 우리네 드라마 전체에 자극제가 되기를 기대한다.

‘블랙’, 소재는 독특한데 어째서 이리도 어색할까

비행기를 탄 강하람(고아라)이 갑자기 옆에 탄 아이의 뒤편에 어른거리는 죽음의 그림자를 보고는 경악하고, 기내의 많은 승객들에게도 그림자들이 있는 걸 알고는 미친 듯이 내려달라고 애원하는 장면은 OCN <블랙>이라는 드라마에 시선을 집중시키게 하기에 충분했다. 죽음을 보는 소녀가 타인의 죽음을 알면서 막지 못하는 그 능력을 ‘저주’라고 여길 때 그의 앞에 나타난 형사 한무강(송승헌)이 그건 ‘축복’이라고 말해주는 장면에서는 이 두 사람이 누군가의 죽음을 막기 위해 함께 노력하며 벌어질 사건들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블랙(사진출처:OCN)'

이처럼 <블랙>은 최근 들어 특히 많아진, 타임리프 같은 장르적 장치를 가진(타자의 죽음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소재의) 드라마의 참신한 변주처럼 다가왔다. 그 많은 타임리프들이 그러하고 최근 방영되고 있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 예지몽을 통해 그려내고 있는 ‘다가오는 죽음’을 막기 위한 노력을 담은 드라마들과는 또 다른 색깔을 가진 드라마. 게다가 한무강이 총에 맞아 쓰러지고, 죽은 줄 알았던 그가 다시 살아나는 대목은 향후 저승사자가 빙의된 그와 타인을 죽음을 보는 강하람과의 또 다른 모험담을 예고했다.

하지만 이렇게 다시 살아난 한무강이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 속옷도 입지 않은 채 속이 다 보이는 환자복에 잠바 하나를 걸친 채 거리를 활보하는 장면은 그 장르적 애매함으로 인해 드라마가 만들어놓은 긴장감을 흩어 놓았다. 마치 속을 다 보이겠다는 듯 쩍벌을 하고 앉거나 롱코트만 걸친 채 바바리맨처럼 여자화장실에서 옷을 열어젖히는 장면은 코미디를 의도한 것이지만 죽음이라는 무게감을 가진 이 드라마의 장르적 긴장감과는 어딘지 어울리지 않아 보였다. 

즉 어느 정도의 유머는 괜찮을 법 했지만 이런 식의 ‘화장실 유머’가 가진 가벼움은 드라마의 성격과는 잘 어울리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러니 가뜩이나 연기로 해석하기 힘든 이 낯선 캐릭터 역시 어색함이 느껴질 수밖에 없다. 연기 변신을 의도한 듯 작정하고 뛰어든 모습이 역력한 송승헌이지만 그 장면들이 어떤 매력을 드러내기보다는 그저 망가진 느낌을 준 건 아쉬운 대목이다.

연기에 대한 아쉬움은 고아라 역시 마찬가지다. 처음 비행기 신에서 죽음의 그림자를 보고 경악하고 오열하는 그 장면이 주는 충격파는 충분했지만, 그 후로 이 캐릭터는 너무 울거나 자책하는 장면들이 반복됐고, 때때로 씩씩한 모습을 보여주는 장면에서는 <응답하라 1994> 이후 늘 보였던 익숙한 모습들이 보였다. 이건 연기력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캐릭터의 문제도 적지 않다. 한무강이나 강하람의 캐릭터가 시청자들이 몰입할 만큼 충분히 매력적으로 그려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저승사자가 등장하는 <블랙>이 독특한 소재의 드라마인 것만은 확실하다. 하지만 소재가 독특할수록 캐릭터는 더 친숙하게 다가오는 면이 있어야 시청자들에게 그 이야기가 낯설게 다가오지 않는다. 코미디와 스릴러가 상생하지 못하고 있는 장르적 혼재와 매력적인 캐릭터가 제시되지 못해 어색하게 느껴지는 연기. <블랙>이라는 괜찮은 소재의 드라마가 성공적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선결해야할 숙제가 아닐까.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4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74,357
  • 55452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