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어리바리 강동원, 미스 캐스팅 우려 잠재우다

영화 <골든슬럼버>는 원작이 일본 소설이다. 일본에서는 2010년에 영화화되어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실 일본 원작의 작품을 리메이크할 때 가장 먼저 우려가 가는 건 그 정서가 우리에게 맞게 제대로 변환되었는가 하는 점일 게다. 하지만 <골든슬럼버>는 적어도 일본 원작 영화에서도 우리가 정서적으로 공감하는 면이 충분한 작품이었다. 그것은 평범함 서민과 그를 둘러싼 추악하고 거대한 권력과의 사투라는 점이 국적을 초월하는 힘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영화 제목의 모티브가 된 비틀즈의 명곡 ‘골든슬럼버’라는 음악이 감동적인 장면들 속에 배경음악으로 깔리는 점도 이런 국적 차이가 만드는 정서를 하나로 묶어주는 힘으로 작용한다. 다른 것도 아니고 비틀즈의 노래가 아닌가. ‘골든슬럼버’라는 곡은 그래서 이 작품을 특정 국적의 색깔을 드러내는 것이 아닌, 글로벌한 콘텐츠의 느낌으로 만들어준다. 

영화는 인기 아이돌을 강도로부터 구해준 선한 서민들의 영웅 택배기사 김건우(강동원)가 고교시절 함께 밴드를 했던 신무열(윤계상)을 만나면서 시작한다. 그의 눈앞에서 차기 유력 대권후보로 지목되던 정치인이 폭탄 테러로 사망하고, 신무열은 건우에게 이 모든 것이 그를 암살범으로 만들기 위한 조직의 계획이라고 말하고는 결국 사망하게 된다. 

조금 어려운 사람을 그저 지나치지 못하고 선하다 못해 심지어 어리바리해 보이기까지 한 건우는 그래서 그를 죽이기 위해 쫓는 거대 권력 조직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매스컴에 의해 서민 영웅으로 추대되었던 김건우였기에 갑자기 테러범으로 오인된 그는 모든 주변인물들을 믿을 수 없게 된다. 신무열이 죽기 직전 “그 누구도 믿지 말라”고 했던 말이 자꾸만 떠오른다. 

게다가 건우는 자신으로 인해 주변인물들마저 죽거나 고통을 겪게 되는 걸 알게 된다. 함께 카페를 하려던 후배는 살해되고, 과거 함께 밴드를 했던 장동규(김대명), 최금철(김성균), 전선영(한효주)에게도 조직의 인물들의 협박과 회유가 이어진다. 너무나 엄청난 권력을 가진 조직의 힘 앞에서 건우는 그저 힘없이 당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몰린다. 

아마도 이런 주인공을 이 작품의 원작이 내세웠던 건 일본이 갖고 있는 집단주의적 풍토 속에서 쉽게 희생되어버리는 개인의 문제를 건드리고 싶었기 때문일 게다. 때론 조직은 그들의 이익을 위해 미디어를 통한 이미지 조작을 하기도 한다. 그래서 힘없는 개인들은 아무런 토로조차 하지 못한 채 희생되어버린다. 

하지만 기묘하게도 이런 정서적인 동질감이 지금의 우리에게도 고스란히 이어지고 있다는 점은 국내의 리메이크판 ‘골든슬럼버’가 토착적인 느낌을 주는 이유다. 이 착하기만 하고 ‘조금 손해보는 삶’이 뭐가 나쁘냐고 항변하는 건우라는 인물은 지금의 우리네 대중정서가 가진 소시민적 영웅의 단면을 보여준다. 그래서 그가 거대 조직과 맞서 싸우고, 또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세상 속에서 그를 여전히 믿고 도와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이야기는 심정적 지지를 갖게 만든다. 

이 작품을 얘기하면서 강동원의 공을 빼놓을 수 없다. 그가 이 작품에 캐스팅되었다는 사실은 어딘지 어울리지 않을 것 같다는 인상을 줬던 게 사실이다. 그 잘생긴 얼굴이 지극히 서민적인 캐릭터와 부조화를 이루지 않을까 저어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강동원은 이 작품을 통해 미남이 아닌 아주 평범한 얼굴에 그저 선한 눈빛을 담은 건우라는 인물에 전혀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의 몰입을 보여줬다. 아마도 그의 선한 눈빛만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뭉클해지는 감정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사진:영화'골든슬럼버')

<닥터스>, 이쯤 되면 믿고 보는 박신혜

 

이쯤 되면 믿고 보는 배우의 탄생이다. SBS 월화극 <닥터스>에서 박신혜는 지금껏 해왔던 이미지의 익숙함에 새로움을 더했다. 익숙함이라 하면 교복 입은 모습에 어딘지 동정이 가는 힘든 가정 형편에서 씩씩하게 살아가는 모습이고, 새로움이라 하면 병원에서 난동을 부리는 조폭들을 일거에 진압(?)해버리는 조금은 반항기 있어 보이는 걸 크러시의 모습이다. 결국 연기자의 성장이 기존의 이미지를 가져와 어떤 새로운 이미지를 더해 가는가가 관건이라면 박신혜는 확실히 <닥터스>를 통해 그 성취를 보이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닥터스(사진출처:SBS)'

<닥터스>의 혜정이라는 캐릭터는 아픔이 많은 과거를 안고 있는 인물이다. 아버지는 새 엄마를 만나 새 가정을 꾸렸고, 그녀를 할머니 댁에 맡겼다. 하지만 그녀가 유일하게 기대며 살아왔던 할머니는 수술 도중 사망했다. 혈혈단신으로 세상과 마주하며 살아왔을 혜정. 의혹과 안타까움이 가득한 할머니의 죽음은 그녀가 의사가 되는 이유가 된다. 의혹을 밝히겠다는 의도가 아니라 의사의 입장을 이해해보겠다는 의도로 시작하지만 어찌 된 일인지 그럴수록 의혹은 더 깊어진다.

 

즉 혜정이라는 인물은 바로 이 할머니의 죽음이라는 어두움이 그 밑에 깔려 있어 어떤 우울을 만들지만, 동시에 그녀 주변을 감싸고 있는 홍지홍(김래원)이나 절친 천순희(문지인)에 의해 조금씩 마음이 풀어져간다. 혜정 앞에 갑자기 나타난 새 엄마와 그녀의 딸 유나(한보배)는 그녀에게는 없는 가족에 대한 애증을 이끌어낸다. 결국 <닥터스>는 혜정이라는 리트머스지에 주변인물들이 서로 화학반응을 함으로서 그녀가 어떤 방향으로 성장해 가는가를 들여다보는 드라마다. 그리고 이러한 혜정의 성장과 치유는 <닥터스>의 의사들이 환자들을 고치는 일보다 더 중요한 메시지다.

 

혜정의 성장은 박신혜라는 연기자의 성장과 무관하지 않다. 교복 입은 여고생으로 시작해 어엿한 의사로 성장하고 그러면서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서 변화해가는 모습은 박신혜가 지금껏 해왔던 연기 히스토리와 또 앞으로 성장해갈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박신혜라는 연기자의 이미지가 가진 가장 큰 장점은 청순함과 선함이다. 여고생 복장으로 나와도 여전히 풋풋함이 느껴지는 그 건강한 매력.

 

<미남이시네요>가 해외에서 반응을 보이며 한류스타로서 주목받게 된 박신혜는 <상속자들><피노키오>를 통해 이 본연의 매력 위에 절절한 눈물 연기를 더하면서 더 깊어진 연기를 보여줬다. <미남이시네요>부터 보여줬던 달달하면서도 풋풋한 멜로연기와 <상속자들><피노키오>를 통해 보여준 공감 가는 눈물 연기. 여기에 <닥터스>에서 박신혜는 액션 연기까지 소화 가능한 연기자라는 걸 증명해내고 있다.

 

젊은 여성 연기자들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이야기들을 한다. 즉 믿고 보는 여배우들을 이야기하면 김희애나 김혜수 같은 중견 연기자들이 먼저 떠오른다. 그래서 연상연하 커플이 많이 등장한 것도 어찌 보면 주목할 만한 젊은 신인들이 많이 배출되지 않아 믿고 보는 여배우들의 연령대가 높아져서 그렇다고도 볼 수 있다.

 

박신혜라는 연기자는 그런 점에서 보면 우리네 드라마가 가진 젊은 여배우에 대한 갈증을 확실히 풀어주는 면이 있다. 처음에는 여전한 여고생 같은 그런 풋풋한 느낌이었다. 그런데 어느새 그녀는 훌쩍 성장해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연기자로 우리 앞에 서 있다. <닥터스>는 그런 그녀의 면면을 혜정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효과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벌써부터 심상찮은 반응을 보이고 있는 이 드라마로 우리는 확실히 믿고 보는 로코 퀸의 탄생을 볼 수 있지 않을까.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1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0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48,385
  • 237431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