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가족 모두가 파괴되는 성범죄에 양형이 웬 말

“이번 사건을 통해서 아동 성폭행범에게 양형이란 있을 수 없다는 걸 너무 아프게 증명해드린 것 같아서 경찰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에서 골든타임팀을 이끄는 강권주(이하나)는 성폭행으로 피해를 입고 하루하루 생존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그건 이 드라마가 성범죄, 특히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성범죄에는 보다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캐릭터를 빌려 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한 시간 동안 긴박하게 위기에 처한 이 가족을 통해 보여준 건, 그 어떤 말보다 더 설득력 있게 다가왔다.

6년 전 아동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인 황희주(이유미)는 시간이 흘러도 그 때의 그 끔찍했던 기억을 떨쳐버릴 수 없다고 했다. 온 몸으로 뱀이 기어 다니는 듯한 느낌이 눈을 감아도 계속 반복된다고. 그러니 성폭행 가해자가 검거되었지만 그는 정상적인 삶을 살아갈 수 없었다. 하지만 피해자는 당사자인 황희주만이 아니었다. 그의 가족들 역시 6년 전으로부터 단 하루도 벗어나지 못한 삶을 살아가고 있었다. 

차라리 자신이 당하는 편이 나을 법한 그 범죄를 자식이 당했다는 사실은 이 가족 전체를 망가뜨렸다. 그 벗어날 수 없는 악몽의 고통과 분노는 가족이 서로에게 날을 세우는 결과로까지 이어졌다. 어째서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들을 ‘생존자’라고 부르는 지 알 것 같다는 강권주의 말은 그것이 그저 표현이 아니라 진짜 현실이라는 걸 드러내줬다. 

그렇게 6년 전의 악몽 속에 살아가고 있는 그들 앞에 그 때의 그 가해자 염기태(연제욱)가 다시 나타난다. 그는 사과하기 위함이라고 하지만, 그 행동 자체가 이 하루하루를 생존해가고 있는 가족들에게는 커다란 충격일 수밖에 없다. 황희주는 다시 패닉 상태가 되어버리고, 그런 딸이 사라져버리자 그의 아버지 황기혁(이경훈)은 눈이 돌아버린다. 염기태의 집을 찾아가 딸을 어디 숨겼냐며 죽이겠다 위협하는 그 마음이 너무나 이해가 된다. 

물론 딸은 염기태를 다시 감옥에 보내기 위해 납치된 것처럼 자작극을 꾸몄던 것이었다. 그가 얼마나 염기태의 등장에서 분노와 공포를 느꼈는가를 잘 말해주는 대목이다. 그렇게 사건은 일단락된 듯 보였으나 실상은 그게 아니었다. 염기태는 악질적인 소아성애자라는 게 밝혀졌고, 이제 나이가 든 황희주 대신 그의 어린 동생을 타깃으로 삼아 자신을 감옥에 넣은 복수를 하려던 것이었다. 

<보이스2>는 납치된 어린 아이를 구하기 위해 1분 1초를 가슴 졸이며 뛰고 또 뛰는 골든타임팀의 상황들을 보여준다. 바닷가 근처 버려진 회 센터에서 형사들이 애타게 아이의 이름을 부르며 찾는 모습은 피해자 가족들의 마음만큼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절하게 만들었다. 가까스로 아이를 구해냈지만 염기태는 범죄 직전에 자신이 검거되어 형량이 크지 않을 거라며 도강우(이진욱)에게 이죽거렸다. 금세 나와 다시 그 아이를 찾아가겠다는 위협까지.

<보이스2>는 성범죄라는 소재를 그 특유의 긴박감 넘치는 사건 해결과정을 통해 보여주면서, 그 사건이 얼마나 중대한 범죄인가를 자연스럽게 드러내주었다. 한 가족이 평생 짊어지고 가야할 고통과 악몽을 겪게 한 범죄지만, 단 몇 년 간의 복역 후 출소해 다시금 재범의 위험에 노출시킨다는 건 너무나 안이한 대처가 아니냐는 것. 

최근 들어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 <보이스2>가 소재로서 성범죄 생존자들의 안타까운 현실을 끄집어낸 건 바로 그런 경각심을 이 드라마가 갖는 장르적 특징을 통해 전하기 위함이다. 드라마는 엔딩에 사건은 해결됐어도 여전히 그 과거의 충격과 공포 속에서 살아가는 황희주의 모습을 담아낸다. 그리고 자막을 통해 아동성범죄에 대한 메시지를 남겼다.

‘아동성범죄에 대해 미국은 최소 징역 25년, 프랑스 최소 징역 20년, 영국 종신형, 중국 사형을 구형한다. 우리나라 역시 법적 규정은 있으나 실제 처벌은 아동의 피해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아동청소년이 입은 정신적 외상과 신체적 상해는 평생 이어질 만큼 너무나 심각하기에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사진:OCN)

명쾌한 권선징악 <마녀>, 고구마 현실이 한몫 했다

우리는 이미 KBS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어떤 결말을 맺을 것인가에 대해 대부분 알고 있었다. 예상했던 대로 결국 마이듬(정려원)은 잃어버렸던 엄마를 찾았고, 엄마를 그렇게 만들었던 조갑수(전광렬)는 법정에서 사형 선고를 받았다. 그리고 마이듬과 함께 여러 사건들을 수사해온 여진욱(윤현민)과의 로맨스까지. 이런 권선징악과 해피엔딩은 이 드라마가 초반에 깔아놓은 문제들로 인해 이미 정해진 결말이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니 의외의 반전 같은 게 있을 리 없다. 흔히들 법정드라마가 가진 가장 중요한 요소로 반전을 꼽지만 <마녀의 법정>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반전을 주기보다는 예상했던 대로의 권선징악을 그렸다. 그러니 이야기만으로 보면 조금은 밋밋했을 드라마다. 이미 다 알고 있고 또 그러하기를 기대했던 것들을 드라마가 그대로 보여주는 느낌.

하지만 이런 반전 없는 사이다의 법정극이 반전의 성공을 기록했다는 건 무슨 의미일까. 사실 월화드라마의 경쟁 속에서 최약체로 지목됐었고, 실제로도 낮은 시청률로 시작했던 드라마가 <마녀의 법정>이었지만 그 끝은 최고 시청률에 호평 가득한 드라마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도대체 무엇이 이런 반전의 성공을 가능하게 한걸까.

이렇게 된 건 아무래도 경쟁작들의 부진과 무관하지 않다고 보인다. 기대작으로 떠올랐던 SBS <사랑의 온도>가 지지부진한 사랑과 이별 공식을 왔다 갔다 하면서 시청자들의 관심에서 멀어졌고, MBC <20세기 소년소녀>는 아예 처음부터 끝까지 관심을 받지 못했다. 이렇게 된 건 이 두 드라마가 지나치게 사적인 멜로의 늪에 빠져버렸기 때문이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사회적인 의제들을 드라마 속으로 가져온 <마녀의 법정>은 더 도드라질 수 있었다. 성 평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워진 요즘, 성폭력과 성희롱, 성추행 같은 성범죄 사건들을 소재로 가져온 <마녀의 법정>은 다소 그 결말은 권선징악으로 정해져 있다고 해도 그 자체가 주는 카타르시스는 분명했다. 

일상으로 침투해 있는 성폭력의 문제들을 콕콕 짚어 법정으로 끌고 나온 이 드라마는 사실 그것만으로도 시청자들의 정서를 잡아 끌 수 있었다. 직장에서 혹은 가정에서 아니 어디서든 벌어지는 문제들이지만 단죄되지 않고 넘어가던 성범죄의 사례들이 어떤 피해자들을 만들어내고 또 사건이 밝혀지는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오히려 2차 피해를 입는 일들을 이 드라마는 제대로 건드렸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 드라마가 이토록 힘을 발휘할 수 있었던 건 답답한 현실을 드라마로나마 시원하게 해결해주는 마이듬 같은 사이다 캐릭터가 있었기 때문이다. 철저히 승소만을 바라보며 피해자의 입장조차 생각하지 않던 이 캐릭터가 차츰 문제를 해결하며 성장해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도 흐뭇한 일이 되었다. 

반전 없는 명쾌한 권선징악. 적어도 성범죄에 있어서만큼 어쩌면 시청자들은 이런 단순 명쾌함을 기대했는지도 모른다. 물론 성범죄를 다루는 법정에서 승소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마녀’가 되어야 한다는 그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지만, 그래도 <마녀의 법정>은 어떤 지향점만은 분명히 전해줬다고 여겨진다. 성 범죄로 더 이상 고통받는 이들이 없는 세상과 나아가 성 평등한 세상에 대한 희망.(사진:KBS)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7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6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32,596
  • 489760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