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편의 영화 같은 ‘어서와’, 특히 감동적이었던 건

이건 한 편의 영화 같다.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전한 데이비드의 아들 롭의 이야기는 이번 영국편을 가장 먹먹하고 의미 있는 여행으로 만들었다. 모험가로서 전도유망했지만 사고로 사망한 롭 건틀렛은 이번 영국편의 호스트인 제임스 후퍼의 둘도 없는 친구이자 이번 편에서 65세의 나이로 출연한 데이비드의 아들이었다. 

사실 영국편이 특이했던 건 젊은 친구들인 앤드류, 사이먼과 함께 고령의 데이비드가 함께 출연한다는 사실이었다. 하지만 스스럼없이 자신의 정신연령은 20대라고 밝히고 진짜 아이 같은 천진한 웃음을 보여주며 앤드류, 사이먼과 친구처럼 어우러지는 데이비드의 모습은 세대를 뛰어넘는 우정을 보여줬다. 

또 제임스 후퍼라는 모험가의 친구들이라는 점은 앤드류와 사이먼 그리고 데이비드가 한국여행에서 선택한 다소 모험적인 여행들을 이해하게 했다. 추운 날씨에 북한산 겨울 산행을 시도하고 제임스의 인도 하에 인제에서 번지점프, 야간스키 게다가 패러 글라이딩까지 하는 모습은 그래서 제임스 후퍼라는 모험가의 아우라 속에서 당연한 선택처럼 여겨졌다. 

주목하게 했던 건 나이가 많은 데이비드가 마음은 젊어도 몸이 잘 따라주지 않는 상황에서도 모험을 감행하고, 그 모험을 친구들이 든든히 받쳐주었다는 사실이다. 산을 오르면서 혹여나 넘어질까 바로 뒤에서 그림자처럼 따라붙던 앤드류의 모습이 그랬고, 하산 후 몸 상태가 안좋아 홀로 숙소에 남은 데이비드를 걱정하던 앤드류와 사이먼의 모습이 그랬다. 물론 스키장에서는 거꾸로 경험이 있는 데이비드가 초심자인 앤드류를 마치 아들처럼 조심스럽게 가르쳐주는 모습이 보여주기도 했지만.

그래서 데이비드와 친구들의 서로 돕고 돕는 이번 영국친구들의 여행은 남다른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다. 그건 마치 세대 간의 장벽을 뛰어넘는 소통과 공감의 여행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특히 세대갈등이 사회적인 문제로까지 지목되는 우리에게는 더더욱 그랬다. 

하지만 마지막 회에 이르러 데이비드가 사실은 앤드류와 사이먼 그리고 제임스 후퍼의 친구였던 롭의 아버지였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또 그 롭이 모험가로서의 삶을 살다 일찍이 세상을 등졌다는 게 알려지면서 이 많은 이야기들은 또 다른 감동으로 이어졌다. 데이비드가 고령에도 그토록 ‘모험하는 삶’을 얘기했던 이유가 바로 아들 롭의 뜻을 실천하려는 의미였다는 것이 분명하게 느껴졌고, 이들이 한국에서 했던 모험여행들 역시 어떤 의미에서는 롭을 추모하고 그의 불꽃같은 삶이 전해준 ‘모험하는 삶’의 뜻을 되새기는 것으로 새삼 다가왔기 때문이다.

롭이 떠난 후 그를 추모하는 뜻에서 ‘One Mile Closer’라는 기부 캠페인을 해왔던 이들의 모습은 그래서 이번 여행 또한 그 캠페인의 하나같은 뉘앙스를 남겼다. 그런 기부 캠페인으로 2015년부터 후원금을 전해왔던 우리네 어린이 병원을 찾은 이들은 롭의 이름이 새겨진 감사패를 발견하고 먹먹한 감정에 빠져들었다. 

마치 짓궂은 아이들처럼 입만 열면 스스럼없이 농담을 던지는 영국친구들의 모습은 우리에게 웃음과 함께 세대를 뛰어넘어 우정이 가능하다는 의미를 전해준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영국친구들이 전한 진짜 큰 감동은 삶에 대한 ‘도전정신’을 몸소 보여준 것이었다. 65세의 나이라도 하고 싶은 일들에 도전하고, 또 어려운 일들을 위해 기꺼이 기부행사에 참여하는 등의 행동하는 삶을 데이비드와 친구들은 이번 여행을 통해 보여줬다. 그리고 지금은 그들 곁에 없어도 늘 그들과 함께 해왔고 이번 여행도 함께한 롭이 존재했다는 걸.(사진:MBC에브리원)

<가족오락관>을 통해 보여준 <12> 예능의 성격

 

<12><가족오락관>을 만난다? <12>의 정체성에 대해서 이 프로그램의 뼈대를 만든 이명한 PD<6시 내 고향>에 가깝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것은 그 여행이 갖는 특유의 시골스런 정서 때문이다. 그리고 아마도 <12>의 복불복 게임은 야외에서 하는 <가족오락관>에 가까울 것이다. 실제로 <12>이 했던 상당한 복불복 게임이 <가족오락관>에서 선보였던 것들이기도 하다.

 

'1박2일(사진출처:KBS)'

서울 시간여행편이 서울여행을 통해 과거의 흔적이 남겨진 서울을 여행하고 굳이 KBS를 베이스캠프로 삼은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 날 찍은 사진들과 부모님들이 과거에 그 장소에서 찍은 사진을 병치함으로써 시간과 여행의 의미를 되새겼던 것이 새로운 <12> 여행의 출사표 같은 느낌을 주었다면, KBS라는 공간에서의 하룻밤은 <12> 예능의 출사표 같은 느낌을 주었다.

 

처음부터 특별한 장소는 없다. 추억이 그곳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 뿐.’ 자막으로 강조된 것처럼 지난 회에서 보여준 것이 여행지에 대한 강박을 버리고 대신 추억이 될 특별한 여행이야기에 주목하겠다는 <12>의 의지를 드러냈다면, KBS에서 하룻밤을 지내며 <가족오락관>을 함께 한 이번 회는 세대와 성별을 떠나 온가족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예능을 지향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것.

 

<12><가족오락관>의 만남은 그래서 각별하게 다가온다. 1984년부터 시작해 2009년 종영할 때까지 무려 25여년을 장수한 프로그램. 허참은 그래서 <가족오락관>의 대명사처럼 대중들에게 인식되어 있다. 조금은 세련되지 않게 여겨지지만 한때 잘 나간다는 연예인치고 이 프로그램을 거치지 않은 이가 없을 정도로 레전드가 된 예능 프로그램이다.

 

허참이 MC를 맡아 진행하는 <가족오락관><12> 멤버들이 투입되어 벌이는 게임 대결은 그래서 순간 과거와 현재의 시간이 겹쳐지는 착시현상을 만들었다. 아마도 이 장면에 대해서 나이든 세대는 과거를 회상했을 것이고, 젊은 세대들은 지금도 여전히 재밌는 그 게임에 빠져들었을 게다. 예능 프로그램의 게임 하나에도 이처럼 면면히 깔려 있는 시간의 더깨는 세대를 하나로 묶어내는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예능국장의 방에서 야외 취침을 놓고 벌어진 주문 대결(?)은 웃음을 위해서는 국장의 방까지도 털 수 있다는 의지의 표현이기도 하다. 일찍이 까나리를 넣은 아메리카노를 원샷했던 예능 국장의 방에서 그 방 냉장고의 음료수에 까나리를 집어넣으며 낄낄대는 멤버들의 모습은 그래서 권위를 해체하는 웃음의 힘을 드러내주기도 했다.

 

한편 배우 유인나가 진행하는 라디오 <볼륨을 높여요> 스튜디오에 깜짝 난입(?)<12>은 과거 경북 문경 편에서 우연히 들르게 된 충추대에서 이뤄졌던 게릴라 콘서트 같은 무대를 떠올리게 했다. 이미 <전국노래자랑>과 함께 했던 <12> 특유의 노래가 주는 정서는 아마도 앞으로 이 프로그램의 주요한 재미요소가 될 것이 분명하다.

 

새해를 맞아 특집으로 선 보인 서울 시간 여행은 그래서 <12>의 여행과 예능 두 분야에서의 앞으로의 가능성을 엿보게 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여행지에 대한 강박을 버리고 그곳이 어디든 추억이 될 만한 여행을 하겠다는 것. 그리고 똑같은 복불복 게임이라도 <가족오락관>이나 <전국노래자랑> 같은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세대 통합적인 정서까지 끌어안겠다는 것. 실로 유호진 PD의 여행과 예능에 대한 특별한 생각이 이 특집 속에는 담겨져 있었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88,881
  • 108569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