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혜영이 그려낸 진정한 엄마, 배우의 초상

어째서 이혜영이 하는 대사 한 마디 한 마디가 이토록 가슴을 먹먹하게 할까.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영신(이혜영)은 결국 모든 이들에게 엄마로서의 사랑이 무엇인가를 보여주고 떠났다. 스스로 얘기했듯 엄마란 낯선 작은 존재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내주는 사람이라는 걸 온 몸으로 증명하듯 살아왔고, 또 그렇게 떠났다. 

누가 진정한 엄마인가라는 진중한 질문을 던지는 <마더>에서 영신이 보여준 면면들은 이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이기도 했다. 그는 보육원에 버려진 수진(이보영)을 거둬 자신의 딸로 평생을 돌봤다. 어린 시절 겪은 가정폭력과 그래서 친 엄마가 자신을 버렸다는 그 상처 때문에 수진은 영신으로부터 계속 도망치곤 했지만, 그 때마다 다시 그가 돌아올 수 있었던 건 영신이 항상 그 자리에 굳건히 서서 그를 기다려줬기 때문이었다. 

수진이 윤복(허율)이를 유괴했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영신은 자신과 가족들에게 커다란 위험이 되는 걸 감수하면서 수진을 끝까지 보듬었다. 그는 윤복을 낳은 자영은 엄마가 아니며 진짜 엄마는 수진이었다는 걸 증언했다. 수진이 윤복을 자신이라고 느꼈듯, 영신은 수진을 또한 자신이라고 느꼈기 때문이다. 

뒤늦게 밝혀진 사실이지만 수진의 동생들인 이진(전혜진)과 현진(고보결) 역시 영신이 낳은 딸들은 아니었다. 그 사실을 알게 된 그들은 모두 충격에 빠졌지만 그들 모두 영신이 자신의 진정한 엄마였다는 걸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그간 영신에게 받은 사랑이 너무나 넘쳐났기 때문이다. 부모 자식의 관계는 혈연으로 생겨나는 게 아니라 진정한 사랑으로 만들어진다는 걸 영신만큼 명쾌하게 보여주는 인물이 있을까.

진정한 엄마가 어떤 존재인가를 드러내는 장면은 마치 솔로몬의 선택의 진짜 엄마 이야기를 떠올리게 하는 영신과 수진의 친모 홍희(남기애)가 만나는 대목에서였다. 영신은 자신이 죽으면 수진의 엄마가 되 달라고 부탁했고, 홍희는 그걸 차마 수락할 수 없었다. 그러자 영신이 자신이 살면서 가장 부러웠던 사람이 “수진이 낳은 사람”이라고 말했고, 홍희는 그래도 진정한 엄마는 당신이라는 듯 수진의 배냇저고리와 아기 때 사진을 영신에게 주었다. 서로 자기 자식이라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너무나 애틋하게 수진을 생각해왔을 서로를 알고 있기에 상대방의 자식이라는 걸 말하는 두 사람은 그런 의미에서 진정한 엄마들이었다. 

이혜영이 연기한 영신이라는 인물은 엄마이면서 동시에 배우로서의 아우라를 지닌 존재였다. 물론 그 캐릭터가 가진 매력과 예사롭지 않은 대사들이 만나 만들어낸 힘이 분명하지만, 다름 아닌 이혜영이라는 배우가 아니었다면 이런 아우라가 가능했을까 싶다. 그는 품위와 위엄과 우아함이 넘치면서도 동시에 엄마로서의 절절한 마음을 동시에 드러내주는 쉽지 않은 이 인물을 제대로 소화해냈다. 

무엇보다 영신이 극중에서 연기자라는 사실은 이혜영에게는 남다른 공감대로 다가왔던 면이 있다. 과거 윤복의 존재를 알고 그를 떠나보내기 위해 아픈 이야기를 꺼내야 했을 때, 그가 마치 연극을 준비하듯 거울 앞에서 분장을 하는 모습이 그랬고, 마지막 떠나는 순간 윤복이 읽어주는 <우리읍내>의 에밀리 대사를 속으로 읊조리는 모습이 그랬다. “아 너무나 아름다워 그 진가를 몰랐던 세상이여 안녕”하고 마지막까지 배우로서의 모습을 보이면서도 끝내 “엄마”라고 외쳤던 누군가의 엄마였지만 자신 또한 누군가의 자식이었던 그 모습.

<마더>는 대본과 연출 같은 작품의 완성도도 뛰어났지만 이를 연기해낸 배우들, 이보영, 이혜영, 남기애, 허율 같은 배우들의 놀라운 몰입이 작품을 더욱 빛나게 해줬다. 그 중에서도 엄마이면서 배우로서의 멋진 초상을 만들어준 이혜영의 아우라 넘치는 연기는 작품 전체를 그 따뜻함과 품위로 품어주었다고 보인다.(사진:tvN)

‘사임당’, 썩어빠진 교육 그 때나 지금이나

“사부학당 학동들 새벽부터 밤까지 사서삼경만 주구장창 외워댄다. 여기 아이들 모두 난다긴다하는 명문가 자손들이야. 바깥물정 백성들 고초 따윈 본 적도 관심도 없는 녀석들이야. 이 아이들이 그대로 지들 아버지 자리 물려받아서 또 관원이 되고 그 자식들이 또 관원이 되고 이래 갖고 나라꼴이 어찌 되겠느냐?”

'사임당, 빛의 일기(사진출처:SBS)'

중부학당 교수 백인관이 의성군(송승헌)에게 던지는 이 대사는 <사임당>이 건드리고 있는 교육에 대한 문제의식이 묻어난다. 중부학당에 들어가는 것으로 다음은 성균관, 그 다음은 출사의 길이 보장되는 명문가 자손들. 그리고 학당의 교수들을 쥐고 흔드는 자모회. 물론 이런 설정들은 <사임당>이라는 드라마가 현재적 관점에서 교육의 문제를 사극에 빗대 의도적으로 꺼내놓은 것일 게다. 

공부 깨나 한다고 아무나 들일 수 없는 교육기관의 이야기는 거꾸로 이야기하면 능력은 못 미쳐도 집안이 좋거나 부자이거나 하면 들어갈 수 있다는 이야기처럼도 들린다. 그래서 <사임당>이 꺼낸 전라도 부잣집 아들 대룡과 사임당(이영애)의 아들이자 훗날 율곡 이이가 되는 현룡(정준원)이 중부학당에 들어가기 위해 벌이는 경연은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대룡을 중부학당에 집어넣기 위해 자모회의 수장인 휘음당(오윤아)이 독선생(지금의 가정교사)까지 붙이고 출제문제를 사전에 유출해 달달 외우게 만드는 대목은 지금 온 나라를 발칵 뒤집어 놓은 부정입학 비리까지 떠올리게 만든다. 하지만 정작 대룡은 공부에 아무런 뜻이 없다. 어찌 보면 오히려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에 조예가 있어 보인다. 하지만 그런 대룡의 의향 따위는 그 어머니에게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그저 출사하기 위해 정해진 길을 걷게 하려는 것일 뿐.

중부학당에 들어가면 자신은 죽을 지도 모른다며 어머니가 밥도 간식도 안 주겠다 하셨다고 말하는 대룡에게 현룡은 정반대 입장인 자신의 처지를 이야기한다. “우리 어머닌 조르고 졸라도 안 된다고 하셨어. 밥 안 먹어도 좋으니 제발 중부학당만 보내달라고 했는데도.” 현룡은 책을 읽는 것이 좋아 밥 먹는 것도 깜박 잊는다고 했다. 아이들은 저마다 성향과 꿈이 다르다. 

아이들의 이야기를 엿듣게 되고 문제가 사전 유출된 걸 알게 된 의성군은 그래서 두 아이를 위한 새로운 경연 문제를 내놓는다. 그것은 일종의 ‘솔로몬의 선택’을 재해석한 문제다. 상자 하나를 놓고 향이 다 탈 때까지 서랍을 먼저 잡아 여는 이가 입학을 하게 될 거라는 문제. 그러나 어찌 보면 쉬워 보이는 이 문제 앞에서 아이들은 둘 다 눈물을 흘리며 서랍을 열지 못한다. 상대방의 입장을 너무나 잘 이해하기 때문이다. 현룡은 대룡이 밥도 못 먹게 될 거라는 말 때문에, 대룡은 현룡이 밥 먹는 것도 잊을 정도로 공부가 좋다는 말 때문에, 그들은 서로를 배려한다. 

아이들이 무슨 죄가 있으랴. 결국 의성군은 두 아이들을 모두 중부학당에 입학시키기로 결정한다. 그가 입학의 조건으로 본 것은 아이들의 능력이 아니라 인성이다.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 그것이 없다면 배움은 오히려 백성들을 속이고 핍박하는데 사용될 흉기가 될 수도 있는 일이다. 

중부학당 교수 백인관이 한탄하는 것처럼 어쩌면 이 모든 작금의 어려워진 현실들은 그 시원이 깨나 오래됐는지도 모른다. “바깥물정 백성들 고초 따윈 본 적도 관심도 없는” 이들이 사서삼경을 달달 외우거나 돈을 써서 관원이 되고 또 그 자식들이 관원이 되는 일들을 반복하면서 굳어져 버린 오랜 적폐들. 어쩌면 이 모든 것들이 교육에서부터 비롯됐는지도 모른다. 우리는 이미 타인에 대한 배려 따위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오로지 엘리트 코스만 밟아온 누군가가 높은 자리에서 정의를 농단해온 현실을 목도하지 않았던가.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9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8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90,161
  • 264591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