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영화와 드라마에서 종횡무진한 조우진이라는 씬스틸러 

2015년 영화 <내부자들>에서 그저 호리호리한 체형에 지극히 평범해 보이는 얼굴로 등장해 역대급의 소름 연기를 보여줌으로써 충무로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은 배우가 바로 조우진이다. 이후 조우진의 작품 행렬은 말 그대로 봇물 터지듯 이어졌다. <브이아이피>, <보안관>, <더킹>, <부라더>, <리얼>, <남한산성>, <강철비>, <1987>까지 한국영화에 그가 빠지면 어딘가 허전할 정도가 되었고,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 <38사기동대>, <시카고 타자기>까지 드라마에서도 그는 조연으로 등장해 어김없이 장면을 훔쳐가는 씬스틸러로 자리했다. 

하지만 그의 이런 역대급의 2016년, 2017년은 사실 그냥 이뤄진 것이 아니었다. 그는 1999년부터 연극 무대를 통해 데뷔해 탄탄한 기본기를 익혔고, 2009년부터는 지금까지 갖가지 역할로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그 존재감을 넓혀왔던 배우였다. 다만 그 노력들이 쌓여 지금의 커다란 과실로서 나타났을 뿐이다. 어딘지 장난기가 있어 보이는 얼굴로 가벼운 코미디가 섞여진 연기를 보여주다가도, 그 평범해 보이는 얼굴이 어떤 독기를 품어낼 때는 반전의 카리스마를 드러내는 배우. 그래서 그의 연기 스펙트럼은 그토록 많은 작품만큼 폭이 넓다.

<내부자들>의 조폭은 물론이고, <보안관>의 구수한 부산 사나이 역할, <더킹>의 수사관,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와 <시카고 타자기>에서 선보인 흥 많은 비서 역할 등등 다양한 역할을 제 색깔로 연기해온 그는 특히 올해 비슷한 시기에 개봉해 흥행중인 영화 두 작품, <강철비>와 <1987>로 대중들에게 깊이 각인된 배우가 되었다. 

<강철비>에서 북한에서 급파된 요원 최명록 역할을 연기한 조우진은 이 영화가 가진 긴장감을 끌어올리는데 있어서 지대한 역할을 했다. 북에서 벌어진 군부 쿠데타 때문에 남으로 내려오게 된 ‘북한1호’를 제거하기 위해 내려온 북측 요원 역할. 무표정한 얼굴로 거침없이 임무 수행을 위해 몸을 던지고 또 던지는 그 모습은 마치 <터미네이터2>의 T-1000을 보는 듯한 살벌함을 선사했다. 드라마 속에서 웃음 주는 비서 역할로 주로 그를 떠올리던 관객들이라면 그 반전 효과가 훨씬 더 컸을 게다.

하지만 <강철비>를 보고 <1987>을 본 관객은 이 작품 속에서 고 박종철 열사의 삼촌 역할을 연기한 조우진을 보며 또다시 놀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고문으로 인해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박종철 열사의 시신 부검 현장에 입회하게 된 그는 터져 나오는 오열을 참아내는 그 얼굴 연기만으로도 관객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부검 장면이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그 얼굴 장면 하나 속에는 그가 이 비극적인 사건을 접하는 분노와 슬픔이 그대로 느껴질 수 있었던 것. 그것은 1987년 당시를 살아냈던 이들이 가진 감정을 그대로 표징해 보여주는 연기였다고 보인다. 

사실 영화나 드라마는 주인공만큼 그 주변을 받쳐주는 조연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그래서 어떤 씬스틸러들은 주인공 그 이상의 강렬한 연기로 작품 전체에 어떤 정조와 색깔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보면 조우진이라는 신스틸러가 그간 여러 작품 속에서 보여온 것이 바로 그런 역할이 아니었을까 싶다. 

올해는 특히 조연들의 활약이 눈부셨던 한 해였다. <범죄도시>로 일약 대중들의 스타가 된 진선규가 그렇고, 영화 <택시운전사>와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너무 다른 역할로 주목받고 있는 최귀화가 그러하며, <남한산성>의 허성태, <택시운전사>의 엄태구 같은 배우들이 그렇다. 그 중에서도 조우진은 드라마와 영화 어느 쪽에서도 두드러진 활약을 보였고 2018년에도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이나 영화 <창궐>에도 등장할 것이라고 한다. 모쪼록 2018년에는 조우진 같은 좋은 배우들의 맹활약을 더 많이 볼 수 있기를.(사진:영화 '강철비')

유아인의 무엇이 그의 해를 만들었을까

 

2013<장옥정, 사랑에 살다>에 유아인이 이순 역할을 연기할 때까지만 해도 솔직히 이 배우가 이토록 급성장할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물론 <완득이><깡철이> 같은 영화을 통해 괜찮은 연기의 결을 가진 배우라는 건 충분히 증명되었다. 하지만 유아인은 어딘가 청춘이라는 틀이 만들어내는 그림자에 갇혀 있는 듯한 인상이 강했다.

 


'육룡이 나르샤(사진출처:SBS)'

<성균관 스캔들>의 문재신 역할에서는 드라마의 중심으로 들어오지 못했고, <패션왕>의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청춘의 반항기는 어딘지 시청자들이 보편적으로 공감하기 힘든 캐릭터였다. 그랬던 유아인이 달라지기 시작한 건 <밀회>를 통해서였다. 그간 청춘의 반항과 방황이라는 일관된 이미지를 갖고 있던 유아인은 <밀회>를 통해 순수한 영혼의 청춘 이선재가 되었다.

 

영화 <베테랑>은 유아인으로서는 도전이었을 것이다. 사실 연기자가 자신의 이미지를 변신하거나 연기의 폭을 넓히기 위해 가장 많이 선택하는 것이 악역이다. 그는 공분을 불러일으킬 만큼 뻔뻔하고 안하무인의 재벌3세 역할을 <베테랑>을 통해 제대로 소화해냈다. 사실상 이 캐릭터가 만들어낸 공분이 이 영화의 흥행 도화선이 되었다는 점에서 천만 관객을 돌파하는데 유아인의 지분은 확실했다고 평가된다.

 

한 번 물이 오른 연기는 <사도>를 통해서 한층 깊어졌다. 사실 <사도>의 사도세자는 그가 처한 입장을 설득시켜야 한다는 점에서 결코 쉽지 않은 역할이다. 그저 광인으로만 기록되고 알려져 있던 사도세자가 아닌가. 그런데 유아인은 이 사도세자에서 아버지 영조와 노론 세력이 이미 구축해놓은 시스템 속에서 결코 떳떳하게뻗어나갈 수 없어 스스로를 파괴하는 청춘의 슬픈 자화상을 담아냈다.

 

그리고 이제 그는 하반기 최대의 기대작이라고 일컬어지는 <육룡이 나르샤>에서 육룡 중 한 명인 이방원의 역할로 돌아온다. <육룡이 나르샤><뿌리 깊은 나무>를 쓴 김영현, 박상연 극본에, 역시 같은 작품을 연출한 신경수 PD가 메가폰을 잡고, 김명민이 정도전 역할로 출연하는 작품이다. 만일 이 작품이 성공하고 거기서도 유아인이 확실한 자기만의 지분을 보여준다면 그는 올해를 자신의 해로 만들어낼 가능성이 높다. 영화에서부터 드라마까지.

 

그렇다면 유아인의 이런 승승장구를 가능하게 한 그만의 힘은 무엇일까. 가장 큰 건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꽤 깊이 있는 연기력을 선보인다는 점이다. <밀회>에서의 어딘지 어눌하지만 그 순수함 때문에 마음을 잡아끄는 섬세한 연기는 물론이고, <베테랑>에서의 때려주고 싶을 정도로 얄미운 악역이나, <사도>에서의 깊은 슬픔과 광기를 꾹꾹 눌러 보여주는 연기까지 그는 청춘의 역할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준 바 있다.

 

즉 젊은 세대부터 중년까지를 아우를 수 있는 폭넓은 멜로 연기도 되고, 악역도 되며, 때로는 정극의 틀에서도 결코 밀리지 않는 팽팽함을 보여주는 연기력이 가장 큰 그의 바탕이 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면서도 청춘의 아이콘으로 자리하고 있다는 건 유아인이란 연기자를 좋은 작품들이 찾는 이유가 되고 있다.

 

사실 우리 시대에 가장 많은 질곡과 스펙트럼을 갖고 있는 존재들이 바로 청춘이 아닐까 싶다. 그 청춘의 군상들은 순수하기도 하고, 반항기가 가득하기도 하며, 때로는 엇나가고 때로는 스스로를 파괴하기도 하며 때로는 혁명을 꿈꾼다. 그 많은 청춘들의 얼굴들이 유아인이라는 한 얼굴 속으로 겹쳐진다는 건 흥미로운 일이다. 그리고 그것이 유아인이라는 연기자의 초상을 만들어내고 있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7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6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31,730
  • 3831,18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