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 커플 탄생보다 엇나감에 더 안타까워한 건

도대체 우리는 무엇을 봤던 걸까.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2>가 끝났다. 김현우는 오영주가 아닌 임현주를 택했고, 이미 공식커플로 일찌감치 자리했던 정재호, 송다은까지 모두 두 커플이 탄생했다. 하지만 끝까지 누가 누구를 선택할까를 고민하며 바라봤던 시청자들은 탄생한 커플보다 엇나간 커플들을 더 안타까워했다. 바로 오영주와 김도균이 그 주인공들이다.

애초 김현우와 오영주는 누가 봐도 최종 커플이 될 거라고 예상됐다. 그건 첫 만남부터 그랬다. 김현우가 오래 전 일했던 음식점에 가끔 찾아왔던 오영주를 기억하고 있었다는 사실만으로도 그 만남은 예사롭지 않았다. 물론 보다 자기 마음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적극적이었던 임현주가 대쉬하면서 김현우의 마음은 흔들리기도 했지만, 오영주와 함께 데이트를 하며 두 사람의 마음은 확고해지는 듯 보였다. 

하지만 얄궂게도 커플 여행에서 이들은 엇갈리기 시작했다. 서로 상대방을 생각해 선택한 여행지에서 엉뚱하게도 김현우와 임현주가 함께 여행을 하게 된 것. 그 여행의 과정 속에서 김현우는 마음이 설렜고, 오영주는 상처를 입었다. 결국 그렇게 만들어진 작은 틈이 두 사람을 엇나가게 만들었다. 쉽게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두 사람이었기 때문에 오해는 풀리지 못했고, 김현우는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임현주를 선택하게 됐다.

한편 처음부터 끝까지 임현주를 향한 마음을 올곧게 드러내온 김도균은 최종 선택을 받지 못했다. 마지막까지 시집을 건네며 그간 함께 해왔던 모든 순간에 “감사합니다”라고 마음을 전하는 김도균 앞에서 끝내 임현주는 눈물을 흘렸다. 고마움과 미안함이 함께 뒤섞인 눈물이었을 게다. 

그래서 김현우와 임현주가 커플로 탄생하게 됐지만 시청자들은 이렇게 탄생한 커플보다 이 엇나감에 의해 선택을 받지 못한 오영주와 김도균에 더 주목하고 있다. 그것은 안타까움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두 사람이 비록 이뤄지지 않았더라도 끝까지 보여준 성숙하고 진실된 사랑의 모습에 감명을 받아서다. 

오영주는 본인 또한 선택을 받지 못했지만, 자신을 끝까지 바라봐온 이규빈과 통화하며 그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꼭 만나서 자신이 사주는 밥을 함께 먹자는 이야기를 남겼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같은 모습이었다. 김도균은 자신이 선택받지 못할 거라는 걸 알면서도 끝까지 웃으며 임현주에게 ‘그래도 고마웠다’는 마음을 전했다. 성숙한 사랑의 한 면을 그는 여지없이 보여줬다.

이제 돌아보면 <하트시그널2>를 통해 우리가 보게 된 건, 사랑이 그 결실을 맺지 못했다고 해도 그 과정들이 얼마나 아름다운 순간들로 채워져 있었는가 하는 점이다. 엇나감은 그래서 어쩌면 인간이라는 가녀린 존재들이 어째서 더더욱 사랑을 찾는가를 발견하게 해주는 지점이었다. 완벽한 사랑도 없고, 엇나간다고 해서 사랑이 아닌 것도 아니다. 그저 어느 우연적인 계기에 의해 이뤄지기도 하고 이뤄지지 않기도 하는 것. 그래서 결실보다는 과정 그 자체가 모두 사랑이었다는 걸 발견하게 해주는 시간이었다. 

현실은 드라마가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드라마틱한 결말을 원한다. 그래서 그 결말을 예상하고 추구하지만 늘 도달하는 건 아니다. <하트시그널2>의 끝에서 우리가 이뤄진 커플보다 엇나간 사랑에 더 주목하는 건 그래서가 아닐까. 그것은 슬픈 일이지만 그래서 더 아름답고 소중하게 보이는 것일 테니. 우리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그 사랑의 실체를 슬쩍 들여다보았다.(사진:채널A)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4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72,310
  • 35759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