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주원은 이 난관마저 이겨낼 수 있을까

아마도 사극이어서 “이게 뭐지” 했을 시청자분들도 많지 않았을까.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우리에게는 레전드가 되어버린 영화 <엽기적인 그녀>를 원작으로 가져왔다. 하지만 영화가 현대극으로서 대학생들의 청춘 로맨스였다면, 드라마는 아예 사극으로 시대적 배경 자체를 바꿔놓았다. 

'엽기적인 그녀(사진출처:SBS)'

이런 선택을 했다는 것은 얼마나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가 원작의 무게감을 덜어내려 안간힘을 썼는가를 잘 보여준다. 레전드가 된 작품과 비교되기 시작하면 리메이크된 작품의 운명이란 그 결과가 뻔해질 수밖에 없다. 원작에 대한 향수가 있는 시청자들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그러니 드라마는 아예 사극이라는 틀을 가져와 새로운 작품으로서의 <엽기적인 그녀>를 구상하게 됐을 게다. 

물론 사극이라고 해도 그 안의 이야기 설정은 원작 영화가 가진 것에서 많이 따왔다는 것을 첫 회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예를 들어 견우(주원)가 혜명공주(오연서)를 처음 만나 인연을 만드는 그 장면에서 술에 취한 그녀가 견우에게 토를 하는 대목이 그렇다. 영화에서는 지하철에서 그녀(전지현)가 견우(차태현)에게 토를 하는 장면이 나오고, 어쩔 수 없이 모텔에 그녀를 데려간 견우가 토 냄새를 지우기 위해 샤워를 하다 오해를 받는 장면이 이어진다. 이 이야기 모티브는 사극으로 리메이크된 드라마 속에서도 그대로 사용된다. 

사극으로 재해석되었다고 해도 이처럼 <엽기적인 그녀>는 원작의 그림자를 벗어나기가 쉽지 않다. 특히 원작을 통해 스타덤에 올랐던 전지현과 차태현의 그림자는 너무 짙다. 이런 한계를 갖고 있는 작품이지만 이렇게 드라마화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건 중국이라는 시장을 빼놓을 수 없다. 중국에서 <엽기적인 그녀>에 대한 팬덤은 여전히 뜨거운데, 최근 전지현이 <별에서 온 그대>로 화제가 된 후 다시 이 작품까지 주목받았다. 그러니 이런 분위기에서 <엽기적인 그녀>의 리메이크는 꽤 괜찮은 기획으로 다가왔을 게다. 

물론 사드 배치로 인해 생겨난 한한령으로 <엽기적인 그녀>는 그 애초의 목표에 도달하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끄는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중국의 한한령은 조금 수그러드는 양상이지만 그 여파는 여전하다. 그렇다고 이미 만들어놓은 작품을 방치할 수도 없는 일, <엽기적인 그녀>는 그런 우여곡절 끝에 방영되게 됐다. 

원작이 드리우는 그림자의 부담감과 중국과의 관계변화에 의해 영향을 받은 콘텐츠라는 한계가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엽기적인 그녀>에 가능성이 없는 건 아니다. 그 가능성은 다름 아닌 주원이라는 배우에게서 나온다. <제빵왕 김탁구>부터 시작해, <각시탈>로 우뚝 서고, 쉽지 않을 거라는 <7급공무원>, <굿닥터> 그리고 모두가 실패를 예견하기도 했던 일드 리메이크작 <내일도 칸타빌레>까지 주원은 드라마 불패를 써온 배우다. 그러니 <엽기적인 그녀> 역시 이 난관들을 이겨낼 수 있지 않을까. 

이것이 그저 운이라는 뜻은 아니다. 주원은 캐릭터를 200% 살려내는 남다른 연기력을 통해 드라마의 성공까지 거뒀던 배우다. 이번 <엽기적인 그녀>에서도 상대 역할을 연기하는 오연서의 액션을 코믹하게 받아내는 주원의 리액션이 코미디의 상황을 더 빵빵 터트리게 만들어주고 있다. 물론 액면은 난관과 한계가 다분하지만 ‘그래도 주원이라면...’ 하는 생각이 드는 건 그래서다.

사전제작드라마 참패와 대비되는 '김과장·피고인'의 성공

여러모로 중국이 남긴 생채기는 국내 산업 곳곳에서 발견된다. 그 중에서도 드라마업계가 겪은 파장은 그 어떤 분야보다도 크게 다가온다. 이른바 ‘중국발 사전제작 드라마들’이 연이은 실패를 겪으며 만든 파장이 그것이다. <함부로 애틋하게>, <화랑>, <사임당, 빛의 일기> 같은 100% 사전 제작드라마들이 국내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으면서 더 이상 사전제작이 드라마의 대안이 아니라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김과장(사진출처:KBS)'

하지만 사전제작 그 자체가 무슨 죄가 있으랴. 그것이 우리네 제작사들의 현실적인 이유에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중국의 사전검열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기는커녕 오히려 족쇄로 작용했다는 게 문제의 본질이다. 사전검열을 통과한 대로 수정하지도 못하고 찍어 내야 하는 상황은 현실상황에 따라 변화무쌍하게 움직이는 유기체로서의 드라마를 박제화 시켜버린 결과를 낳았다. 

연이어 이러한 중국발 사전제작 드라마들에 실망감을 느낀 시청자들은 이제 이런 대작 프로젝트 자체에 시큰둥해하는 모양새다. 최근 시청자들의 각광을 받고 있는 <피고인>이나 <김과장> 같은 드라마들의 선전은 거꾸로 대작 프로젝트에 그다지 큰 기대를 갖지 않는 시청자들의 정서를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피고인>은 사전제작과는 정반대로 오히려 시청자들의 반응을 봐가며 만들어가는 ‘실시간 드라마’의 실험을 단행했다. 물론 완성도가 떨어져 막장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오지만, 그래도 시청자들과의 밀당이 힘을 발휘한 것만은 분명한 사실이다. <김과장> 역시 스토리만으로 보면 그 완성도가 높다 말하긴 어렵다. 하지만 김과장이라는 명쾌한 사이다 캐릭터를 세워놓고 지금의 대중들이 열광할만한 상황들을 스토리로 풀어냄으로써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흥미로운 건 이렇게 급박하게 기획된 드라마들이 방영되고 있지만, 사실 이미 사전제작이 완료된 드라마가 존재한다는 점이다. SBS <엽기적인 그녀>가 그렇고 이연희, 정용화 주연의 JTBC <더 패키지>가 그렇다. 이미 제작이 완료되었지만 사드 보복으로 인해 중국 시장 자체가 경색된 상황에서 방송사들은 편성을 주저하고 있는 상황이다. 애초에 <더 패키지>는 <힘쎈 여자 도봉순> 후속으로 거론되었지만 역시 사전 제작된 <맨투맨>이 후속작으로 확장되면서 방영시기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그래도 JTBC의 <더 패키지>나 MBC의 <군주>, <왕은 사랑한다>, KBS의 <안단테>, tvN의 <비밀의 숲> 같은 사전 제작된 드라마들은 그나마 방송사가 정해졌다는 점에서 나은 편이다. 김희선, 김선아 주연의 <품위 있는 그녀>는 이미 촬영이 끝났지만 방송사마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중국에 특히 인기가 높은 장나라 주연의 <열혈주부 명탐정> 역시 현재 촬영 중이지만 방송사가 확정되지 않았다.

중국시장을 겨냥해 만들어졌던 100% 사전제작드라마들에 시청자들이 이미 시큰둥해하고 있는 상황이고, 사드 보복으로 인해 중국시장 자체도 막혀버린 상황이지만 여전히 사전제작드라마들이 대기하고 있고 또 현재도 만들어지고 있는 건 관성 때문이다. 지금의 사전제작된 드라마들은 사실 사드 보복이 가시화되지 않았던 시기에 기획되었던 것들이다. 그러니 이미 대세는 바뀌고 있지만 울며 겨자 먹기로 그 여파가 여전히 우리네 드라마업계에 드리워져 있다는 것.

이미 중국시장에 대한 환상은 깨져버렸다. 하지만 한때 만들어졌던 차이나 드림의 여파는 올해도 여전히 드라마업계에 생채기를 남길 것으로 보인다. 여러 모로 이번 사드 보복을 통해 우리는 비싼 수업료를 내고 있는 셈이다. 결국 중요한 건 흔들리지 않고 우리 것을 만들어가는 것이었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되는 대목이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7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5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34,397
  • 246410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