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호주 간 위너의 자유가 특히 부럽다면

tvN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청춘> 위너편은 <신서유기 외전>이라는 또 다른 제목을 갖고 있다. <신서유기>에서 위너의 송민호가 ‘전설의 손가락’으로 따낸 소원으로 자신의 팀 전원과 함께 <꽃보다 청춘>을 찍는 걸 요구하면서 자연스럽게 두 프로그램은 하이브리드 되었다. 송민호라는 캐릭터가 가진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청춘의 면면들 때문이겠지만, 이번 <꽃보다 청춘>은 이른바 청춘의 특권이라는 ‘자유’라는 콘셉트가 자연스럽게 만들어졌다. 

그 자유로움은 <꽃보다 청춘>이면 어떻고 <신서유기>면 어떤가 하는 질문을 던지는 듯한 프로그램의 틀을 넘나드는 면에서부터, 위너라는 아이돌 그룹 활동을 하는 사회인이지만 역시 청춘의 나이를 가진 그들에게 절실했던 자유라는 측면, 심지어 하필이면 선택한 곳이 호주이고 그 곳에서 그들이 하늘을 나는 스카이다이빙 체험을 하는 것까지 일관된 스토리텔링으로 보여진다. 그건 의도했다기보다는 이 청춘들에게 이런 일탈의 체험이라는 것 자체가 하나의 자유의 구가로서 드러났기 때문일 게다. 

이번 <꽃보다 청춘> 위너편은 그래서 되돌아보면 자유를 찾아 호주로 떠난 청춘들의 로드무비 같은 느낌을 준다. 제작진이 위너를 속이기 위해 광고 촬영을 빙자해 당일 출국시키는 그 몰래카메라에서 하필이면 죄수복을 입힌 것부터가 그렇다. 그 장면은 마치 이 탈출극(?)의 시작점 같다. 아이돌 그룹이지만 매일 스케줄에 쫓기는 그들은 새벽부터 일어나 일정을 소화하는 점에서 보면 직장인들이 매일 같이 출퇴근을 반복하며 쉴 틈 없이 살아가는 그 모양과 그리 다르지 않다.

이런 점을 알 수 있는 건 호주 퍼스에서 호주식 햄버거를 먹으며 영어가 서툴러 햄버거 하나를 더 시킨 이승훈이 그래도 자신은 행복하다며 “내일 스케줄 없다는 사실”이 주는 자유의 행복을 얘기하는 지점에서다. 뮤직비디오 스케줄 같은 일정이 늘 그들의 마음을 짓눌러 왔던 걸 굳이 상기시키자, 그들은 문득 깨닫는다. 내일도 이렇게 넷이 함께 놀 수 있다는 사실이 얼마나 행복한 지를. 

그러니 광고 촬영을 빙자해 찍던 몰래카메라에서 죄수복을 입고 탈출(?)하는 그 과정들이 새삼 의미심장하게 다가온다. 그렇게 아무 것도 없이 죄수복 하나씩을 입고 서호주에 온 그들은 정해진 용돈으로 생활해야 하기 때문에 빡빡하지만 그래도 자유를 구가한다. 마치 우리가 돈이 없지 자유가 없냐고 말하듯.

하필이면 잡은 유스호스텔이 감옥을 개조해 만들었다는 사실도 흥미롭다. 의도된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이 죄수복을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청춘들이 마치 감옥으로 스스로 들어가는 듯한 이 풍경은 그 자체로 볼거리다. 아마도 그런 유스호스텔이 존재한다는 건 호주의 역사가 과거 영국의 죄수들을 투옥시키는 감옥으로 시작됐던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실제로 위너가 찾아간 프리멘틀은 호주에서 가장 큰 감옥이 있는 곳으로 유명한 곳이기도 하다.

그런데 그 감옥 같은 유스호스텔에 죄수복을 입고 잔디밭에서 한가한 한 때를 보내는 위너의 모습은 자유 그 자체다. 그 이질적인 풍경이 주는 자유로움은 그 감옥 배경과 어울리며 자유의 느낌을 더 배가시킨다. 그 곳에서 우연히 만난 외국 친구들과 굴욕적인 배구 경기를 하고나서 우리가 “위너인데 졌어”라고 말하는 그들의 얼굴은 그래서 뭐든 즐겁지 않은가하고 말하는 듯 하다. 

이들이 스카이다이빙 체험을 하기로 결정하고 결국 1만5,000피트 상공에서 자유낙하를 하는 장면은 그래서 이 자유를 주제로 한 로드무비의 클라이맥스 같은 느낌을 준다. 아무런 구애도 받지 않고 자유롭게 하늘을 나는 그 광경을 보면서 아마도 다음 날 일터를 찾아야 하는 우리들은 떠올렸을 것이다. 비록 내려야 할 곳은 정해져 있지만 저렇게 단 몇 분의 자유라도 구가할 수 있다면...

<꽃보다 청춘>은 그 지점에서 다시금 우리네 청춘들이 마주하고 있는 현실을 떠올리게 한다. 한창 자유롭게 날아봐야 할 그들이 매일 같이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어딘가에 억지로 붙박고 있을 그 현실의 무게감을 떠올리게 한다. 그래도 한 번쯤 위너처럼 자신의 삶에서 스스로 위너라고 말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진다면 얼마나 좋을까. 돈이 없지 자유가 없냐고 외쳐볼 수 있다면. 비록 죄수복을 입고 있다고 해도 죄인은 아니듯이.(사진:tvN)

<쇼미더머니4>, 거장도 아이돌도 언더도 할 말은 있다

 

너희들은 힙합을 모른다<쇼미더머니4>의 존재가치에 의문을 제기하겠다고 나온 힙합의 거장 피타입도 2차 오디션에서 허무하게 탈락했다. 기막힌 가사와 라임, 플로우를 보여주었지만 갑자기 뇌가 마비된 듯 연속되는 가사실수를 한 것. 심사위원인 버벌진트는 피타입의 충격적인 탈락에 대해 제 아무리 놀라운 기량을 갖고 있다 해도 무대에서는 공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쇼미더머니4(사진출처:Mnet)'

피타입의 도발과 탈락은 <쇼미더머니4>에 대한 두 가지 의미를 보여준다. 그 하나는 그 어떤 독한 비판이라고 하더라도 이 무대는 다 열어놓고 그걸 받아주겠다는 것이다. 심지어 프로그램이 힙합의 물을 흐리고 있다는 근원적인 비판마저도 모두 무대로 끌어안겠다는 것. 이것은 아마도 힙합만이 가진 독특한 매력이 아닐 수 없다. 무대는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선수들(?)이 상대방에 날선 독설들을 쏟아낸다. 그것이 뭐든 상관없고, 입장과 생각이 다르다는 것도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 열려진 소통의 무대. 그것은 힙합의 기본 전제나 다름없다.

 

피타입의 탈락이 보여주는 또 하나의 의미는 이 무대가 공정하다는 것이다. 한 참가자는 그의 탈락을 보며 충격에 빠진 듯, 그는 끝까지 갈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의 섭외 자체가 그만한 보장을 담보했을 거라는 추측이었다. 하지만 이런 선입견은 여지없이 깨져버렸다. 거장이든 아마추어든 프로든 혹은 아이돌이든 실력파 언더든 이 무대에 자비란 없다. 누군가에 대한 자비는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불공정이 되기 때문이다.

 

피타입의 도발과 탈락을 통해 볼 수 있듯이 <쇼미더머니4>는 다소 거칠고 감정과 욕설이 터져 나오기도 하지만 적어도 그걸 숨기거나 감추지 않고 가감 없이 드러내는 것을 최고의 덕목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건 결국 힙합이 가진 정신에 맞닿아 있는 일일 것이다. 힙합은 음악이지만 또한 언어이기도 하다. 속에 쌓이고 쌓여진 것들을 라임과 플로우에 맞춰 쏟아내는 것. 그렇게 털어내고 쏟아냄으로써 누군가는 상처입고 누군가는 아파하더라도 그걸 숨기지 않는 것. 그렇게 온몸으로 부딪치며 소통하는 것. 그것이 힙합이 아닌가.

 

시작부터 이슈가 된 아이돌과 언더들의 부딪침도 결국은 모두 이 열려져 있는 무대가 해결해주는 것을 <쇼미더머니4>는 보여주고 있다. 여기저기 터져 나온 위너 송민호에 대한 언더들의 공격은 다 가진 아이돌들이 이런 힙합의 무대에 와서 실력까지 인정받겠다는 것에 대한 불편함에서 비롯된다. 그러면서 그들은 또 저 아이돌로 복귀할 것이 아닌가. 그러니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하는 이들은 상대적인 박탈감을 더욱 느낄 수밖에 없다.

 

하지만 막상 송민호가 무대 위에 올라 실력을 선보이자 언더들조차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그가 하는 이야기는 아이돌이라는 껍데기에 가려져 제대로 진면목을 드러낼 수 없었던 자신의 심경이었다. 언더들이 억눌린 만큼 아이돌도 억눌려진 감정들이 있다. 저마다 자신들이 갖고 있는 할 이야기를 건네는 것. 무대는 가감 없이 이 부딪침들을 드러내고 아이돌이냐 언더냐를 떠나 오로지 실력으로서 인정하고 비판하는 보다 큰 틀에서의 힙합 동료들의 틀을 만들어낸다.

 

그룹 세븐틴의 버논이 2차 오디션을 간신히 통과한 것에 대해 앤덥이 수준 안 되는 사람이라고 직격탄을 날리고 3차 오디션인 11 대결에서 두 사람이 한 무대에 서는 과정은 그래서 <쇼미더머니4>가 가진 파괴력이 어디서 비롯되는가를 잘 보여준다. 무대는 두 사람의 대결에 집중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밑바탕에 깔려 있는 건 그러니 실력으로 스스로를 입증하고 그걸 통해 인정하라는 소통의 밑그림이다.

 

사실 진정한 소통이란 이런 것일 게다. 무언가 말하면 뭐든 척척 받아들여지고 이해되어지는 것이 아니라, 잘 받아들여지지 않고 전혀 다른 입장만 확인하는 과정을 보여준다고 해도 그게 허용되는 것. 그저 입 다물고 속으로만 쌓아두는 것이 아니라 문제를 내놓고 서로 터트려보는 것. 그래서 다른 입장이지만 그 입장 또한 나름의 근거가 있다는 걸 인정해가는 것. <쇼미더머니4>의 무대가 다소 거칠어도 쿨한 소통의 풍경을 그려내는 건 그래서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4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3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10,017
  • 359755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