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게 진짜 여행,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쏟아진 찬사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시청률 상승곡선은 실로 놀랍다. 시청률 1%대에서 시작한 프로그램은 다니엘 린데만의 독일친구들이 출연하면서 2.4%(닐슨 코리아)로 훌쩍 뛰어올랐다. JTBC <비정상회담>에서 심지어 ‘노잼’이라는 별칭까지 얻을 정도로 재미보다는 진지함이 돋보였던 다니엘 린데만에 대한 호감이 일단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출처:MBC에브리원)'

하지만 그건 시작에 불과했다. 독일친구들의 한국여행기가 하나하나 공개되면서 시청률은 간단히 3%를 넘겼고 14일 방영된 프로그램은 전국 시청률 3.5%를 기록했다. 수도권 시청률은 무려 4.5%에 달했다. 케이블 채널, 그것도 그간 그다지 주목받지 못했던 MBC 에브리원으로서는 최근 거둔 최고의 성과가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도대체 이 독일친구들의 무엇이 이토록 시청자들의 마음을 잡아끈 것일까. 정규방송으로 들어오면서 첫 회에 게스트로 나온 크리스티안과 멕시코 친구들의 여행기 역시 흥미로웠던 건 사실이다. 한국의 이문화 체험 자체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잡아끌기에 충분했기 때문이다. 음식을 하나 먹어도 지하철을 타도 우리에겐 일상인 것들이 그들에게는 사건이었다. 바로 그 점이 이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으로 이어졌다. 그 일상이 사건이 되는 지점 속에서 우리도 일상을 재발견하게 됐으니.

이렇게 충분히 예열(?)을 끝낸 이 프로그램은 다니엘 린데만의 독일친구들이 등장하면서 본격적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이 독일친구들의 여행기가 남달랐던 건 그 여행 방식 자체가 독특했기 때문이다. 그간 많은 여행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들이 그 지역에 가서 즐기는 모습을 주로 담았다면, 이들의 여행은 한국 탐구 그 자체였다. 모든 것들을 신기해하고 거기서 자국 혹은 유럽의 문화와의 차이를 비교해보려 하며 체험을 통해 한국을 느껴보고 싶은 열정 같은 것들이 있었다. 

판문점이나 서대문 형무소를 방문해 통일 독일과 분단된 우리나라의 상황을 비교하고 그 역사를 공감하는 대목이나, 경주로 가서 불국사와 대릉원 그리고 안압지를 둘러보며 그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다시금 들여다보는 외국인의 시선은 시청자들 또한 반색하게 만들었다. 상다리가 부러지게 차려져 나온 한정식을 맛보며 연신 감탄을 쏟아내고, 폭염 속에 굳이 북한산 정상에 올라 서울의 전경을 보며 그 아름다움을 확인하는 그들의 여행은 우리가 봐왔던 여행 예능 프로그램들과는 사뭇 다른 지점들이 있었다.

그것은 다른 문화에 대한 호기심과 공감의 발견이었다. 그저 먹고 마시고 놀고 즐기는 것만이 여행이 아니라, 그 곳의 문화를 좀 더 가까이 들여다보고 거기서 어떤 공감대를 찾아가는 과정이 주는 즐거움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우리에게 확인시켜준 여행의 또 다른 측면이었다. 우리는 하지 못했던 것들을 외국인의 시선으로 가능하게 했다는 그 관점의 변화가 가져온 기적 같은 일이었다. 

이 프로그램으로 인해 시청자들은 “이것이 진짜 여행”이라고 말하게 됐다. TV만 틀면 쏟아져 나오는 여행 예능 프로그램들이 연예인들을 출연시켜(심지어 연예인 가족까지) 해외여행을 보내고 거기서 저들끼리의 즐거움을 보여주곤 하던 그 틀에 박힌 여행의 양상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쏟아진 찬사는 그래서 연예인 여행이 지겨워진 대중들이 느끼던 갈증을 채워줌으로써 생겨난 면이 있다. 국내의 여행 예능 프로그램들이 한번쯤 생각해봐야할 지점이다.

새로운 전원드라마의 가능성, ‘산너머 남촌에는’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의 후속이라 하지만 ‘산너머 남촌에는’에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전원드라마의 새로운 코드가 들어있다. 그것은 서로 다른 문화, 즉 이문화(異文化)의 공존이다. 전원드라마의 전범이라 할 ‘전원일기’가 고향을 떠나온 도시인들에게는 농촌의 따뜻한 정감을, 그리고 농촌에 사는 이들에게는 현실을 어루만졌다면,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는 전원도시로 변모해가는 우리네 농촌의 모습을 포착했다. 이어 방영되고 있는 ‘산 너머 남촌에는’은 농촌과 도시의 교감을 다루고 있다.

사실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의 한계로 지목됐던 부분은 드라마가 빠르게 변화되고 있는 농촌에 대한 시청자들의 인식을 따라잡지 못했다는 것이다. 농촌에 사는 현지인들 만을 대상으로 드라마를 제작하기에는 현실적인 시청률의 벽에 부딪치게 된다. 따라서 도시인들의 환타지를 자극할 수 있는 농촌(전원이 가까울 것이다)의 모습이 필요하게 된다. 그런 면에서 ‘산너머 남촌에는’의 등장인물들은 여러모로 이런 요구들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길선(반효정)의 종가집과 양산댁(김지영)네는 지금까지의 전원드라마들이 구축했던 가장 안정된 설정 그대로다. 완고한 전통 속에 살아가는 종가집이 있고, 시골의 정감을 한껏 살리는 양산댁이 서로 아옹다옹하며 마을에게 살아가는 그런 구도 말이다. 하지만 전에 없던 설정들이 눈에 띈다.

사업을 실패하고 도시에 염증을 느껴 귀농하는 나진석(이진우)네 귀농 가족은 도시인들의 이목을 잡아놓을 가장 현실적인 선택이다. 갑갑한 도시생활과 막연한 전원에 대한 동경은 도시인들의 마음 한 켠에 늘 남아있는 환타지이기 때문이다. 드라마는 그런 환타지를 건드리면서도 귀농의 현실은 그렇게 만만치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또한 외지인으로서의 나진석과 시골사람들이 어떻게 삶을 엮어갈 것인가는 지금 도시인들에게도 관심의 대상이다. 특히 도시생활에 길들여진 아이들이 시골생활에 적응해가는 모습과 시골아이가 도시에서 느끼는 신기함 같은 것은, 도시와 시골이라는 공간이 갖고 있는 서로 다른 문화를 보여준다는 데서 의미가 있다.

드라마는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이장집 봉순호(배도환)와 부부가 될 베트남 신부 하이옌(하이옌)을 다룬다. 결혼하기 힘든 농촌청년들의 문제와 그 대안으로서 자리잡고 있는 외지인 신부 간의 부부생활이 보여줄 재미는 이 드라마의 공감을 넓힌다. 농촌사회에서의 외국인은 이제 외면할 수 없는 현실이라는 점에서 설득력이 있기 때문이다.

‘산너머 남촌에는’은 따라서 생활환경과 국적의 차이를 뛰어넘어 사람이 사람으로서 어떻게 공존하는가를 보여주는 드라마다. 이것은 전원드라마가 가졌던 한계인 시골에 국한된 시각을 도시로까지 넓히면서 갖게된 힘이다. ‘산너머 남촌에는’은 ‘산너머 남촌에는 누가 살길래’로 시작하는 박재란이 부른 동명의 노래가 떠오르는 드라마다. 노래 가사처럼 봄 바람이든 진달래 향기든 ‘어느 것 한 가진들 실어 안 올까.’ ‘남촌서 남풍 불 때마다’ 좋은 그런 전원드라마의 탄생을 기대해봄직 하지 않을까.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1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00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919,260
  • 95858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