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 원작의 영향일까, ‘슈츠’라는 법정물의 특이함

이 법정물은 확실히 특이하다. 지금 현재 다뤄지고 있는 요양병원 간호사 파업이라는 소재가 어떻게 그려지고 있는가를 보면 KBS 수목드라마 <슈츠>가 지금껏 우리네 법정물이 그려내던 풍경과 얼마나 다른가를 확인할 수 있다. 

사회 정의에 대한 갈증이 그 어느 때보다 커져서인지, 법정물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요즘 ‘파업’ 같은 소재에서 드라마가 손을 들어주는 건 대부분 노동자들이다. 사측이 하려는 인력감축에 맞서 오히려 인력을 확충해달라고 요구하는 간호사들의 이야기라면 응당 그 노동자들인 간호사들의 요구가 관철되는 과정을 담는 게 우리네 법정물들이 보여줬던 이야기의 방향성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슈츠>는 다르다. 물론 간호사들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 건 아니다. 그래서 고연우(박형식) 같은 인물이 그들의 목소리를 가까이서 듣고 어떤 합의안을 도출하려 애쓰는 모습이 그려진다. 고연우는 마침 그 병원에 입원하고 있는 할머니를 통해 그 곳의 간호사들이 인력이 부족해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또 이른바 ‘태움(영혼이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뜻)’이라는 잘못된 문화가 존재한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본래 타인에 대한 남다른 공감능력을 가진 고연우는 그래서 간호사들이 원하는 건 임금인상이 아니라 인원 확충이라는 걸 간파하고 이를 사측과의 협상안으로 내놓는다. 보통의 드라마라면 이런 고연우의 해결책이 관철되고 간호사들도 사측도 고개를 끄덕이는 결과로 끝나겠지만, <슈츠>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사측의 변호인일 수밖에 없는 강&함 로펌의 입장으로서 사측의 본래 목적이 인원 감축이었다는 사실을 들며 고연우의 협상안을 파기해버린다. 협상 테이블에 나타난 최강석(장동건)은 협상안 대신 파업 주동자들에 대한 해고통지를 알린다.

<슈츠>는 애초부터 파업 간호사들의 손을 들어주는 단순한 판타지를 그리기보다는 그 사건을 두고 강&함 로펌 내에서 벌어지게 된 권력 다툼에 더 초점을 맞춘다. 새로이 등장한 함기택 대표(김영호)가 최강석을 곤경에 빠뜨리기 위해 이 사건에 손을 댔고, 타인에 대한 남다른 공감 능력을 가진 고연우를 이용해 간호사들과의 협상안을 자신의 힘으로 만들어내려 했던 것. 결국 최강석을 물 먹이기 위해 고연우까지 이용한 것이었다.

하지만 최강석 역시 그저 당하기만 할 인물은 아니었다. 애초에 함기택이 고연우에게 손을 뻗칠 걸 이미 예상하고 있었던 것. 그래서 슬쩍 자신의 어쏘인 고연우 이야기를 흘림으로써 함기택이 그를 이용하게 만들었고, 그렇게 나오게 된 협상안이 사실은 병원측의 요구와는 상충된다는 사실을 들어 오히려 함기택을 몰아붙이려 했다는 것이다. 고연우는 그 중간에 끼여 이리저리 이용되는 인물이었을 뿐이었다. 

그렇다면 요양병원 간호사들의 파업이라는 사건은 애초에 이 드라마가 그리려는 중심적인 이야기가 아니라는 게 드러난다. 그것 역시 어찌 보면 이 드라마가 진짜로 그리려는 강&함 로펌 내부의 권력 싸움을 본격화하기 위한 소재의 하나였을 뿐이라는 것이다. 고연우가 함기택과 최강석의 권력 싸움에 이용당했듯, 그 사건 케이스도 드라마가 담으려는 갈등구조에 이용됐다고 볼 수 있다. 

사실 이런 선택은 최근 그 많은 법정물들이 저마다의 사회 정의에 대한 갈증을 판타지로 풀어내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놀랍고 과감한 시도라고 볼 수 있다. 물론 이런 선택은 미드 원작이라는 우리와는 조금 다른 쿨한 드라마 정서가 작용한 것일 게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이 드라마를 특별하게 만드는 건 로펌 내에서 벌어지는 권력 싸움이라는 새로운 이야기를 녹여내기 위한 과감한 선택이라는 점이다. 막연한 판타지보다는 보다 현실적인 이전투구의 장을 보여주는 <슈츠>는 확실히 특이한 면이 있다.(사진:KBS)

<굿와이프> 유지태, 짧은 분량에도 강렬한 존재감

 

참회하고 아내를 돕는 남편인가, 아니면 아내를 이용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권력자인가. tvN <굿와이프>의 이태준(유지태)은 그 정체가 애매모호하다. 스캔들에 휘말린 대쪽 검사지만, 그는 그것이 누군가에 의도된 함정이라고 말한다. 배신감을 느끼는 아내 김혜경(전도연)에게 잘못을 빌며 그녀를 위해서는 뭐든 다 하겠다고 말하는 그다.

 

'굿와이프(사진출처:tvN)'

실제로 이태준은 감옥에 있으면서도 아내가 원하는 걸 뒤에서 돕는 인물처럼 보인다. 재벌3세의 성폭행 사건이 그냥 덮어져버리자 김혜경은 남편을 찾아와 윗선에 닿는 사람을 통해 재수사를 요구한다. 그러자 실제로 사건은 재수사를 받게 되고 재벌3세는 성폭행 혐의로 미디어에 노출되는 치명적인 대가를 치르게 된다.

 

이태준이라는 인물이 흥미로운 건 그가 단순히 업소녀와의 스캔들로 억울함을 토로하는 남편의 면면만을 보여주는 단순한 캐릭터가 아니라는 점이다. 그는 감옥에 있어도 그 넓은 인맥으로 바깥의 정황을 움직일 수 있는 권력을 갖고 있다. 그에게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알려주는 인물도 있고 그의 말 한 마디에 따라주는 네트워크도 있다.

 

그러니 이태준의 또 다른 모습이 슬쩍 비춰진다. 그저 억울한 남편이 아니라 자신을 그런 함정에 몰아넣은 배후들을 캐서 복수하고 복권하려는 만만찮은 속내를 숨긴 권력자의 모습이 그것이다. 알고 보면 아내 김혜경이 맡은 사건들이 이태준의 주선에 의해 의뢰된 것들이고, 그것이 그의 스캔들과 연관이 있다는 건 그가 아내를 통해 무언가 자신의 또 다른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는 걸 말해준다.

 

마치 감옥에 있으면서도 아내를 돕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아내도 모르게 그녀를 배후에서 조종하고 있는 듯한 모습은 이재준이라는 인물에 대한 궁금증을 높여 놓는다. 사실 <굿와이프>는 제목에 들어 있는 것처럼 김혜경이라는 좋은 아내가 변호사로서 홀로 서는 그 성장과정을 담고 있다. 그러니 오롯이 카메라는 김혜경을 따라다니며 그녀가 사건들의 변호를 어떻게 해결해나가는가를 담는다.

 

하지만 김혜경 뒤에 분량을 짧지만 이태준이 갖고 있는 존재감은 어떤 면에서는 더 크게 다가온다. 김혜경이 맡는 사건들 하나하나가 어쩌면 이태준과 연관되어 있다는 느낌 때문이다. 바로 이런 점은 <굿와이프>라는 드라마의 이야기 구조가 그저 단순한 한 여성의 성장드라마에 머물지 않는다는 걸 말해준다. 거기에는 이야기의 겉면에 싸여진 무언가 숨겨진 내막이 저 밑바닥에서부터 움직인다.

 

물론 <굿와이프>의 전체를 이끌어가는 가장 큰 동력은 김혜경을 연기하는 전도연의 몫인 게 분명하지만, 그래서 그녀의 뒤에 있는 이태준 역할의 유지태 역시 만만찮게 여겨진다. 전도연이 평범한 아내이자 아이들의 엄마 그리고 공감 능력이 뛰어난 변호사 같은 여러 모습을 연기해낸다면, 유지태 역시 평범한 남편처럼 보이다가도 금세 권력자의 면면이 드러나고 때로는 무언가를 뒤에서 꾸미고 있는 모습까지 겹쳐진다.

 

그리고 바로 이 부분, 아내를 돕는 남편일 뿐인가 아니면 그녀를 이용하는 권력자인가 하는 점은 <굿와이프>라는 드라마를 더욱 흥미롭게 만드는 요소다. 향후 김혜경의 갈등은 바로 이 알 수 없는 이태준의 정체와 속내로부터 비롯될 것이기 때문이다. 짧은 분량에도 이토록 강렬한 존재감이라니. 이태준을 연기하는 유지태라는 연기자의 공력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6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5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28,352
  • 677711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