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2', 치밀한 전략가 조민규를 따라하기 시작했다는 건

이보다 노래를 잘할 수는 없다. 매회 귀호강 무대를 선사하는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2>는 성악가, 뮤지컬배우 등이 참여하는 오디션인 만큼 그 기량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특히 이번 시즌2는 시즌1의 성공에 힘입어 국내외 유명한 성악가와 뮤지컬배우들이 참여했다. 

'팬텀싱어2(사진출처:JTBC)'

하지만 각자 기량이 뛰어나다는 점은 적어도 <팬텀싱어>라는 4중창 하모니를 지향하는 오디션에서는 오히려 장애요소가 될 가능성도 크다. 누구 한 사람의 목소리가 너무 튀어나오면 자칫 그 하모니가 깨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점점 더 중요해진 것이 바로 전략이다. 그냥 목소리를 맞추는 수준이 아니라 저마다 가진 목소리의 장단점과 기존 불렀던 노래들의 특색 등을 분석해서 새롭게 꾸미는 무대가 식상하지 않고 새로운 충격을 줄 수 있도록 구성해내는 것. 

이를 가장 효과적으로 보여준 참가자가 바로 조민규다. 그는 ‘전략가’라는 닉네임에 걸맞게 계속 새로운 무대의 실험을 보여줬다. 이번 무대에서 강형호, 안현준, 한태인과 선보인 유리 스믹스의 ‘Sweet Dreams’ 역시 파격적인 무대였다. 윤종신 프로듀서의 말대로 모두가 하모니를 통해 아름다운 소리를 내려고 했다면 이 무대는 강렬한 한 편의 퍼포먼스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줬다. 

안현준과 한태인의 저음이 주는 묵직함에 강형호와 조민규가 선사하는 고음의 날카로움은 그 대비효과만으로도 듣는 이들의 소름을 돋게 만들었다. 곡을 전략적으로 구성하면서 생겨난 반전효과가 매력적인 무대가 아닐 수 없었다. 게다가 동작 하나하나까지 맞춰서 안무적 배려까지 한 대목은 조민규가 얼마나 치밀하게 무대를 계산하는 프로듀서적인 능력을 발휘하고 있는가를 여실히 보여줬다. 

흥미로운 건 이런 전략적 선택을 이제 다른 팀들도 고민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세계적인 성악가인 김주택이 들어가 염정제, 김동현, 시메와 함께 꾸려진 팀이 부른 이승환의 ‘꽃’은 그 점을 잘 보여준 무대였다. 이태리 성악곡만 줄곧 불렀던 김주택과 김동현, 그리고 팝송만 불렀던 시메. 그래서 그들은 우리 감성을 적실 수 있는 가요 ‘꽃’을 선택했다.

그리고 이 노래를 보다 효과적으로 들려주기 위해 창법 또한 성악적인 면을 많이 누그러뜨렸다. 김주택은 그간 해왔던 다소 부담스럽게 느껴졌던 성악 발성을 내려놓고 마치 편하게 가요를 부르는 것처럼 이 노래를 소화해 새삼 크로스오버의 맛을 살려냈고, 그간 우리말 가사를 선보이지 않았던 시메는 놀랍게도 괜찮은 발성으로 노래를 불러내는 반전을 보여줬다. 

물론 이번 오디션에서 1위를 차지한 이충주, 조형균, 정필립, 고우림의 ‘La Vita’라는 곡 역시 잘 부르려하기보다는 즐기려는 자세를 보여줘 더 감동적인 무대가 될 수 있었다. 특히 정필립 특유의 음색이 주는 매력은 이 무대에서도 단연 두드려졌다. 조형균과 이충주의 뮤지컬배우 다운 감성적 표현도 빼놓을 수 없지만. 

노래만 잘 한다고 해서 우승할 수 없다. 아마도 <팬텀싱어2>가 가진 그 어떤 오디션과는 다른 특징이 여기서 나오는 것일 게다. 혼자 잘 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잘 해야 하고 그러기위해서는 최적의 곡 선정과 구성 그리고 그 구성에 대한 전략이 필요해졌다. 이제 시청자들은 이 귀호강 오디션에서 바로 그 전략들을 보는 또 다른 재미를 기대하게 됐다.

드라마에서 예능까지, tvN이 흔들리게 된 까닭

어째 tvN 콘텐츠들의 조짐이 그리 좋지 않다. 금요일 저녁은 tvN이 내놓고 공략한 편성시간대다. 이미 <슈퍼스타K>가 케이블 시청률의 벽을 시원하게 뚫어준 시간대고, 여기에 나영석 PD의 예능 프로그램이 전면에서 이끌고, 신원호 PD의 <응답하라> 시리즈가 뒤에서 밀어주면서 “금요일은 tvN”이라는 새로운 시청패턴까지 만들어졌던 시간대다. 

'신혼일기(사진출처:tvN)'

그런데 최근의 흐름을 보면 이 금요일도 휘청거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가 끝난 후 이어진 <내일 그대와>는 3.8%(닐슨코리아)에서 시작했지만 반등은커녕 1.75%까지 반 토막이 나버렸다. 드라마의 완성도가 떨어진다고 평가할 수 없는 작품이다. 다만 타임리프라는 소재의 복잡함과 멜로라는 틀의 달달함이 잘 어우러지지 못하면서 정확한 타깃 시청층을 확 끌어당기지 못해 생겨난 결과로 보인다. 

<내일 그대와> 같은 타임리프 소재의 드라마는 앞부분에서 확실하게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하면 갈수록 힘이 빠질 수 있다. 그건 드라마가 앞 부분의 설정을 이해하지 못하면 중간에 유입해서 보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화제성이 좋아서 찾아보는 드라마가 된다면야 이런 문제들이 해결될 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내일 그대와>는 그걸 놓쳐버렸다. 

무언가 현실적으로 간절한 갈망 같은 것들이 시청자들의 감성을 건드려야 하지만 <내일 그대와>는 멜로라는 틀 이외에 사회적 감성이나 정서 같은 것들이 잘 느껴지지 않는다. 5회에서 앞부분에 비교적 많은 시간을 할애해 전편 줄거리를 담아놓았지만 새로운 시청자 유입을 가능하게 하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 

이런 사정은 드라마에 이은 예능 편성으로 금요일밤의 또 다른 짝패라고 할 수 있는 <신혼일기>도 마찬가지다. <신혼일기>는 첫 회에 5.5%의 시청률로 시작했지만 3회에 3.5%까지 추락했다. 물론 100% 리얼인 구혜선과 안재현의 ‘신혼살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영석표 예능이 가진 디테일한 재미와 의미를 더해 괜찮은 시도를 했다고 평가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현실은 또 현실이다. tvN 드라마와 마찬가지로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치도 이미 나영석 PD가 한껏 올려놓은 게 사실이다. 지상파를 압도하는 시청률을 기록해 왔으니 당연한 일. 하지만 <신혼일기>는 회를 거듭하면서 나영석 PD 예능이 가진 어떤 패턴이 느껴진다. 신혼이라는 새로운 이야기틀이 있긴 하지만 어찌 보면 <삼시세끼>의 시골살이를 남녀가 하고 있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소소한 갈등이 있고 달달한 분위기가 이어진다. 그 풋풋함을 들여다보는 일은 실로 즐거운 일이지만, 그것만으로는 어딘지 부족한 느낌이 있다. 

tvN이 드라마에 이어 예능까지, 그리고 심지어 금요일이라는 전략적인 편성시간대까지 위기감이 감돌게 된 가장 큰 이유는 현 시국과 무관하지 않다. 오락을 내세운 케이블 채널에서 시국의 현실을 담아내는 건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뉴스나 교양을 찾기가 어려운 tvN의 경우 마취적이고 도피적인 콘텐츠만으로는 한계가 드러날 수밖에 없다. JTBC와 정반대의 길을 걷게 된 건 그래서다. 

나영석표 예능이 갖는 힘은 여전하지만 모든 tvN 예능프로그램이 너무 나영석 PD에 의존하고 그 패턴을 소재만 바꿔 소비하는 건 tvN 예능프로그램으로서나 나영석 PD 개인으로서나 모두 좋은 일이 아니다. 드라마에 있어서도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몇몇 성공을 반복하거나 타임리프 같은 설정들을 도처에서 활용하는 건 시청자들에게는 금세 식상하게 되는 이유가 된다. 또한 드라마에서 작가 발굴의 중요성은 현재 스타 작가의 작품과 신인 작가의 작품이 보이는 편차에서 단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tvN은 좀 더 위기의식을 가질 필요가 있다. 물론 늘 좋을 수야 없겠지만 그래도 지금의 아성을 뛰어넘는 그 지점에서만이 또 다른 도약이 가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위기는 기회라는 통상적인 말을 좀 더 실감해야할 시점이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4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3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10,009
  • 351755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