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도 박형식도 결국 서로를 성장시켰다

종영을 2회 남기고 KBS 수목드라마 <슈츠>는 최강석(장동석) 변호사에게 닥친 최대 위기 상황을 그려내고 있다. 과거 비리에 연루되어 물러났던 함대표(김영호)의 복귀는 그 신호탄이었다. 그의 계략에 의해 가짜 증거를 발견하고는 최강석을 위해 그 증거를 입멸해버린 홍다함(채정안)은 결국 해고됐다. 하지만 문제는 거기서 끝난 게 아니었다. 그 증거입멸의 책임이 결국은 최강석에게 돌아와 그의 해임과 변호사 자격 박탈이라는 요구로 돌아오게 된 것이다.

홍다함이 해고되고, 최강석까지 해임되게 되면 그 다음 타깃은 강&함 로펌을 이끌고 있는 강하연(진희경) 대표가 되는 것이었다. 이런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에 대해 ‘재신임’을 얻어야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이 문제는 연쇄적으로 강&함을 이끌던 최강석과 그 주변사람들을 모두 위기에 몰아넣었다. 

이 모든 것이 함대표의 음모라는 걸 알고 있는 최강석은 분노했다. 그래서 평소 좀체 드러내지 않던 감정을 드러냈다. 자신의 방을 도청한 채근식(최귀화)의 멱살을 잡았고, 자신을 궁지로 몰아넣는 상대측 변호사인 데이빗킴(손석구)이 자신의 부모 이야기까지 꺼내며 조롱하자 결국 주먹을 날렸다. 최강석의 흥분은 <슈츠>라는 드라마 속에서는 이례적인 일이기 때문에 이 사안이 얼마나 그들에게 위기인가를 드러내는 대목이었다.

하지만 이처럼 모두가 무너지고 위기에 몰리는 상황 속에서 유일하게 냉정을 지키고 있는 인물이 있었다. 바로 고연우(박형식)였다. 그가 늘 타인의 감정을 깊이 들여다보다가 일을 그르칠 뻔하기도 했던 과거를 떠올려보면 그의 이런 냉정은 그가 그간 얼마나 성장했는가를 보여주는 것이었다.

함대표가 ‘살모사 같은 인간’이라는 이야기를 최강석으로부터 들었던 고연우는 이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함대표에게 접근했다. ‘제 어미까지 잡아먹는 살모사’라는 존재는 어쩌면 고연우에게는 이 문제를 풀어낼 수 있는 해답처럼 다가왔을 지도 모를 일이다. 그래서 끊임없이 의심하는 함대표를 설득시키며 고연우는 그의 편에 서서 최강석을 피고로 세우는 모의법정의 검사를 자청하고 나섰다. 

모의법정에 증인으로 홍다함을 세운 후, 그에게 최강석을 “사랑하냐”고 몰아붙였다. 여기서도 최강석은 자신의 감정을 절제하지 못했다. “내가 시킨 걸로 할 테니까 그만하라”고 소리친 것. 어째서 고연우는 이토록 냉정하게 최강석과 홍다함을 몰아붙였고, 거기에 그들은 왜 그토록 감정을 드러낸 것일까. 

모의법정에서 최강석을 변호하기 위해 나선 강대표(진희경)는 토스트 트럭과 최강석에 얽힌 사연을 들려주며 그의 성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인간적인 모습을 보이면 약점이 늘기” 때문에 본래는 인간적인 최강석이 사건에 있어서는 감정을 숨기고 있었다는 걸 배심원들에게 설득하려 한 것이다. 그런데 과연 그 인간적인 모습이나 감정을 숨기는 것이 ‘약점’으로만 작용하는 것일까. 어쩌면 그런 감정이 드러나더라도 진심을 끄집어내는 것이 오히려 이 위기를 넘을 수 있는 열쇠가 되는 건 아닐까.

만일 고연우가 그런 걸 의도하고 있고, 그래서 냉정하게 악역을 자처해 속내를 드러내지 않으려는 최강석의 인간적인 진심을 끄집어내려는 것이라면, 이 드라마가 그려내려는 두 인물의 성장이 흥미로워진다. 즉 공감능력이 뛰어나 오히려 감정적이 되던 고연우는 어느새 냉정 또한 갖춘 인물이 되었고, 피도 눈물도 없어 보이던 최강석은 그를 통해 사실은 따뜻한 심성을 가진 인물이라는 게 드러나게 되었기 때문이다. 

물론 아직까지 남은 2회가 담아낼 결말은 알 수 없지만, 적어도 이렇게 역전된 고연우와 최강석의 면면이 보여주는 성장과정은 충분히 의미 있게 다가온다. 결국 냉정함과 따뜻함을 균형 있게 갖춰나가는 것이 진정한 변호사로서의 성장이라면, 고연우와 최강석은 처음 만났던 그 시점부터 서로를 ‘선택’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 선택을 통해 서로를 성장시킬 수 있게 된 것이고, 각자의 운명을 바꾼 것이니.(사진:KBS)

김성오·진희경, 묵묵히 청춘 지지하는 ‘쌈마이’의 숨은 주역들

격투기 데뷔 무대에서 허무할 정도로 쉽게 상대를 무너뜨리고 링에서 내려오는 고동만(박서준)을 보는 코치 황장호(김성오)는 금세라도 울 것 같은 얼굴이었습니다. 영영 다시는 보지 못할 것이라 여겨졌던 고동만의 돌려차기 한 방이 마치 그의 가슴을 강타한 것처럼 그를 먹먹하게 만들었죠. 붉게 충혈되어버린 그의 눈은 그간 그가 얼마나 이 고동만이라는 청춘의 비상을 보기를 바랐는가를 미루어 짐작하게 했습니다. 

'쌈마이웨이(사진출처:KBS)'

KBS 월화드라마 <쌈마이웨이>는 청춘 멜로를 담고 있지만, 그 청춘들만큼 주목되는 어른들도 있습니다. 고동만의 코치 황장호가 그렇죠. 누구보다 고동만의 재능을 잘 알고 있던 코치였기에 그가 동생의 병원비 때문에 부정 시합을 하고 그게 발각되어 더 이상 태권도를 할 수 없게 된 것이 안타까운 그였습니다. 이종격투기 도장을 연 황장호는 그래서 마치 구애라도 하듯 고동만을 따라다니며 그가 격투기로 제2의 인생을 열기를 바라죠. 

고동만을 지원하기 위해 순대 장사를 하며 뒷바라지를 하는 황장호는 그렇다고 고동만에게 그런 자신을 생색내지도 않습니다. 그렇다고 현실을 전혀 모르는 인물도 아니죠. 그저 묵묵히 옆에서 고동만을 지원해주며 ‘실력’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말하지만, 김탁수(김건우) 같은 금수저의 농간에 휘둘리지 않게 하기위해 기자를 동원할 줄도 압니다. 돈에 의해 승부조차 조작되는 냉정한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지만, 그래도 ‘실력’으로 정정당당하게 서야 한다고 말하는 황장호. 고동만이라는 청춘에 대한 지지만큼, 그를 지지하는 황장호라는 어른을 지지하는 마음이 생기는 건 그런 점들 때문이 아닐까요. 

<쌈마이웨이>에는 또한 전지적 건물주 황복희(진희경) 같은 미스터리하지만 매력적인 어른도 있습니다. 흔히들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고 일컫는 현실이지만, 전혀 건물주 같지 않은 모습으로 건물 곳곳을 직접 손보는 이 걸크러시가 느껴지는 어른은 이 건물에 사는 청춘들의 삶을 옆에서 지켜보며 보이지 않는 힘을 발휘합니다. 백화점에서 최애라(김지원)가 VIP에게 갑질을 당하자 백화점 점장을 찾아가 그 VIP를 아예 제명시켜버리는 인물이죠. 또 고동만과의 대결을 피하려는 김탁수가 황장호가 운영하는 도장이 있는 건물을 아예 인수해 도장 자체를 없애려 하자 자신이 먼저 인수해 계속 도장이 운영될 수 있게 해주는 인물이기도 합니다. 

그녀는 백수가 되어버린 고동만과 최애라에게 “일하지 않는 자들이 가장 한심하다”고 콕 찌르는 한편, 그 청춘들이 갑질하는 현실 앞에서 억울하게 무릎 꿇는 일이 없도록 이에 맞서는 어른입니다. 그녀는 마치 키다리 아저씨가 아니라 키다리 아줌마 같죠. 고동만과 최애라 둘 중 누군가와 관계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 미스터리한 인물이지만, 그 진짜 정체보다 더 중요한 건 그녀가 주는 진정한 어른에 대한 판타지입니다. 할 말은 하면서도 청춘들이 현실 앞에서 기회조차 얻지 못하게 되는 것에는 맞서는 어른.

<쌈마이웨이>는 그 청춘들의 모습이 자꾸만 설레고 또 예뻐 보이는 드라마지만, 그것을 뒤에서 보이지 않게 지지해주는 어른들에 대한 판타지 역시 적지 않은 드라마입니다. 진정한 어른이라면 청춘들을 위해 조금이라도 정정당당하게 살 수 있는 현실적 바탕으로 위해 싸워줄 수 있는 그런 존재여야 하지 않을까요. 황장호와 황복희가 이 청춘들을 위해 드러내지 않고 하고 있는 것처럼 말이죠. 이런 어른들이 현실에도 더 많아지길 바랍니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1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0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49,976
  • 984844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