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들 총출동 ‘개콘’ 900회 특집, 무엇이 달랐나

900회 특집. KBS <개그콘서트>에는 쟁쟁한 선배들이 총출동했다. 유재석이 축사 콘셉트의 콩트로 포문을 열었고 김대희가 2년 만에 출연해 김준호와 갖가지 옛 인기코너들을 선보였고, 김준현, 신봉선, 김지민, 장동민, 김종민을 비롯한 <1박2일> 멤버들까지 출연해 후배들과 함께 코너를 빛냈다. 900회라는 특집이라는 기대감과 선배들이 총출동한다는 사전 예고 덕분에 <개그콘서트>는 오랜만에 10% 두 자릿수 시청률(닐슨 코리아)을 기록했다. 

'개그콘서트(사진출처:KBS)'

아마도 이런 좋은 성적표는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그래서 축하할 일이지만, 그렇다고 그 선전에 취할 상황은 아니다. 그것보다 더 중요한 건 선배들의 출연을 통해 후배들이 현 <개그콘서트>가 어떤 점들이 부족한가를 되짚어보는 일이다. 옛 코너들을 다시 재연한 것에서부터 기존 코너들 속으로 들어온 선배들의 활약을 곱씹어보는 건 그래서 의미 있는 일일 것이다. 

선배 개그맨들이 확실히 다르게 느껴진 점은 저마다의 캐릭터가 확실하고 또 그 캐릭터를 살려내는 연기력이 바탕에 있다는 점이다. 첫 코너로 세워진 <감수성>의 경우, 두드러진 건 김준현의 연기력이었다. 김준호가 중심에 된 코너지만 이 특집에 맞춰 게스트의 성격으로 출연한 김준현은 그간 자신이 여러 코너에서 만들었던 유행어와 캐릭터들을 아낌없이 코너에 녹여냈다. 땀을 뻘뻘 흘리며 열정적으로 연기를 해내는 그 모습은 그가 어떻게 자신만의 영역을 만들어냈는가를 잘 보여준다. 

김준현의 활약은 현재 <개그콘서트>의 코너인 ‘사랑이 Large’에서도 빛났다. 유민상과 김민경이 이끌어가는 이 코너에 민경의 옛 남자친구 역할로 들어온 김준현은 등장하자마자 유민상과 김민경을 은근히 디스하는 대사들을 살려내며 단박에 코너에 대한 집중력을 높여 놓았다. 김민경에게 왜 이렇게 살이 빠졌냐며 옛날에 진짜 122kg이었다는 걸 계속 깐족대듯 얘기하고, 유민상에게는 기수가 “20기”이며 입은 옷이 “그레이색”이라는 점을 거론하며 마치 욕 같은 발음으로 좌중을 웃게 만들었다. 

선배 개그맨들의 캐릭터와 연기력이 돋보인 건 ‘연기돌’과 ‘쉰밀회’로 반가운 얼굴을 보여준 김지민 역시 마찬가지였다. 후배 개그맨들과 함께 한 ‘연기돌’에서 김지민은 과거 ‘뿜엔터테인먼트’에서 보여줬던 캐릭터를 가져와 여전히 살아있는 유행어들을 터트렸다. “화장 잘 먹으면 살쪄.” “느낌 아니까.” “사랑스럽다는 소리보다 쌍스럽단 소리 더 많이 들어요.” “욕먹으면 살쪄.” 이 같은 그녀의 유행어들은 짐짓 멋진 포즈를 하다 그걸 무너뜨리는 연기를 통해 더 잘 살아났다. 

하지만 이번 900회 특집에서 가장 빛난 건 역시 김준호와 김대희였다. 두 사람은 ‘감수성’, <씁쓸한 인생> 같은 코너에서 역시 웃음을 주기 위해서 연기력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금 보여줬다. 특히 김대희는 ‘쉼밀회’에서는 다소 나이든(?) 유아인 역할로 웃음을 주었고, ‘대화가 필요해’에서는 웃음을 위한 눈물 연기까지 선보였다. 웃음 연기가 그저 흉내 내는 것이 아니라 진심을 다해 할 때 더 큰 웃음으로 바뀔 수 있다는 걸 김대희는 확실히 보여줬다. 

900회 특집을 맞아 오랜만에 다시 <개그콘서트> 무대를 빛내준 선배 개그맨들의 활약은 반가운 일이었다. 그 중에서도 특히 김대희는 혼신을 다하는 모습을 통해 현 <개그콘서트>가 헤쳐 나가야할 길을 제시했다고 보인다. 자기 캐릭터를 구축하고 거기에 더 깊게 몰입하는 연기를 보여주려 노력하는 것. 거기에 <개그콘서트>의 미래도 또 후배 개그맨들의 앞날도 달려있지 않을까.

<세상에 이런 일이> 900회와 임성훈의 한결같은 성실함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가 이제 900회를 맞는다. 무려 1998년 첫 방송된 지 18년이나 지났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은 18년이 지났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늘 새롭고 늘 한결같다. 이 프로그램이 그간 소개한 세상에 숨겨져 있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들은 지금도 시청자들을 웃기고 감동시키고 때론 눈물바다로 만들고 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사진출처:SBS)'

워낙 좋은 아이템이고 구성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일 수 있다. 뉴스를 보면 유명한 사람들의 이야기들만 가득하지만, 정작 이 시대를 살아가는 서민들의 이야기는 찾아보기 어려울 때가 많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는 거꾸로 이 서민들의 이야기를 전면에 내세웠다. 뉴스가 저들의 이야기를 들려줬다면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의 소재와 구성이 제 아무리 뛰어나다고 해도 그걸 계속 유지해온 건 제작진과 임성훈, 박소현 같은 MC의 성실함이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임성훈의 진행은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그 한결같음으로 오히려 프로그램을 빛나게 한 면이 있다. 사실 MC가 너무 나서면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같은 프로그램은 그 주인공이 되어야할 서민들이 가려질 수도 있다.

 

임성훈은 우리에게는 방송 프로그램, 특히 퀴즈쇼 진행자로서 더 많이 알려져 있지만 본래는 록밴드 신중현과 퀘션스(Questions)의 객원 보컬로 데뷔한 가수였다. ‘시골길같은 곡은 지금도 당대를 기억하는 중년들에게는 향수어린 곡으로 남아있다. 하지만 임성훈은 <사랑의 스튜디오>, <생방송 퀴즈가 좋다>,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같은 방송 프로그램의 MC로서 탁월한 능력을 보이며 방송인으로 지금껏 자리매김해왔다.

 

임성훈이 첫 회부터 함께 해온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는 어떤 면으로 보면 그를 닮았다. 늘 변함없이 한결같고 늘 성실하게 새로운 이야기들을 들려주는 정감이 느껴지는 프로그램. 낮은 자세로 세상의 낮은 곳을 바라보며 그 분들의 삶 역시 소중하고 가치 있다는 걸 새삼 확인시켜주는 프로그램. 임성훈이 MC로서 갖고 있는 이미지가 그렇다. 그는 아나운서들을 포함해 MC들이 스타가 되기 위해 안간힘을 쓰던 시절에도 늘 한결같은 자신의 위치에서 성실한 모습을 보여왔다.

 

900회를 맞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임성훈은 무려 18년이나 방송을 할 수 있었던 건 함께 해온 박소현 덕분이라고 말하는 겸손함을 보였다. “1회부터 900회까지 한 번도 MC 변동 없이 해온 건 박소현 씨가 시집을 안 간 덕이다. 결혼을 하면 신혼여행이라도 다녀와야 하고, 출산하면 또 빠져야 하는데..” 물론 약간의 농담이 섞인 이야기지만 임성훈의 이런 겸양은 후배 MC들이 그를 존경하는 가장 큰 이유다.

 

임성훈은 900회를 맞은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의 공을 박소현씨 덕분이라고 말한 후, 제작진에게도 공을 돌렸다. 프로그램이 큰 위기가 없었던 건 제작진이 아이템을 잘 선택했기 때문이라는 것. 그리고 마지막 공은 이런 다양한 이야기들을 제보해주시는 시청자분들에게 돌렸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11)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00)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47,952
  • 23553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