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대만영화를 떠올리게 한 그 곳, 라오미엔
    옛글들/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2010. 5. 31. 17:44
    728x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만하면 떠오르는 것. 내겐 허우 샤오시엔 감독의 '비정성시'다. 양조위의 아주 말끔한 젊은 시절을 볼 수 있는 영화. 차이밍량 감독의 '애정만세'와 함께 대만의 뉴시네마 운동의 대표적인 작품. 홍콩영화가 가진 황당함과 화려함과는 달리, 어딘지 사람이 보이는 영화들. 그런데 이런 영화들을 떠올리다 보면 거의 본능적으로 그 영화들 속 어딘가에서 봤을 식당의 풍경을 떠올리게 된다. 둥그런 식탁에 앉아 자그마한 사발에 국수나 고기 같은 걸 옮겨 담아서 젓가락으로 후루룩 후루룩 소리를 내며 먹는 그 특유의 분위기.

    젊어서 호주생활을 한 경험 때문인지, 그 장면을 연상하면 동시에 그 대만 음식 특유의 향 또한 느껴진다. 진하게 뽑아낸 고기 국물에 청경채 같은 아삭한 야채가 곁들여지고 아마도 허브가 곁들여진 듯한 그 독특한 향은 대만을 포함한 중국음식의 상징적인 기억이 되었다. 분당 수내역 근처에 있는 대만음식 전문점 '라오미엔'은 그 오래된 기억을 떠올려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담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 넓은 창은 바깥 풍경을 내려다보이는 곳에 앉은 우리에게 제일 먼저 눈에 띈 것은 조그마한 코팅된 쪽지로 적혀진 글귀였다. 'MSG(인공조미료)를 넣지 않아서 조금 밍밍한 맛이 날 수도 있다'는 것. 그 글귀는 일단 음식에 대한 신뢰감을 주었다. 배가 고파서였는지 우리는 이 집의 대표음식인 면요리 '라오미엔'과 '홍샤오미엔'을 시켰고, 아이들용으로 대만식 덮밥인 '루로우판', 그리고 애피타이저 겸으로 '라오 두부 샐러드'와 '라오 두부 튀김'을 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일 먼저 나온 것이 '라오 두부 샐러드' 부드러운 두부와 야채가 곁들여진 이 샐러드는 그 특유의 소스가 일품이었다. 게눈 감추듯 후다닥 먹어치우자 곧바로 '라오 두부 튀김'이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 요리중 가장 독특하고 맛있었던 이 '라오 두부 튀김'은 겉은 두부보다 단단해 씹는 맛이 있었고 속은 부드러웠다. 여기에 매콤한 홍고추와 파가 곁들여져 탄산음료와 곁들여 먹으니 금상첨화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이어 나온 이 음식점의 대표요리 '라오미엔'은 일단 그 커다란 용기가 마음에 들었다. 사골을 우려낸 국물에 완전히 흐물해질 때까지 익힌 고기, 그리고 그 위에 아삭한 청경채와 야채가 곁들여져 부드러운 면과 함께 잘 어우러졌다. 이 음식은 특유의 대만의 향기(?)를 떠올리게 했다. 작은 그릇에 옮겨 담아 후루룩 후루룩 젓가락으로 반은 마셔가며 먹어보니 마치 '비정성시' 속의 한 인물이 된 듯 기분이 상쾌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샤오미엔'이라 불리는 이 국수는 국물의 맛은 '라오미엔'과 비슷했지만 조금 얼큰한 맛이 일품이었다. 고기 국물이 조금 느끼하다 여겨지는 분이라면 이 국수의 칼칼함이 뒷끝을 깨끗하게 해줄 것으로 생각되었다. 국수는 우동 면발처럼 통통했는데, 마치 너구리 면발을 오랜만에 먹어본 듯한 기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대만식 덮밥인 '루로우판'. 무엇보다 아삭한 숙주가 그만이었다.

    전체적으로 담백한 맛의 음식들은 맛도 맛이지만 몸에 좋을 것 같았다. 마무리는 이 곳에서 만든 음료인 쑤안메이쥬스(매실과 여러 한약재를 오래 끓여서 만든 라오미엔만의 건강음료). 달콤한 듯 하면서도 한약재 특유의 쌉싸름함도 있는 이 쥬스는 입안을 상쾌하게 해주었다.

    어디 음식점이 음식의 맛으로만 기억될까. 나의 경우에는 그 맛이 상기시키는 어떤 기억으로 음식과 그 음식점을 떠올릴 때가 많다. 그런 점에서 '라오미엔'은 나의 젊었던 시절, 대만 뉴시네마에 푹 빠져 지냈던 그 청춘을 떠올리게 했다. 열정적인 사람들이 특유의 따뜻한 시선을 나누던 그 영화 속의 사람들을 떠올리게 했다. 그 기억은 사발에 담겨진 감칠맛 나는 고기국물에 부드러운 면발 속에서 새록새록 피어나고 있었다. 혹 대만영화에 빠졌던 청춘을 가진 분들이라면 그 회고의 장소로 좋은 곳, 바로 '라오미엔'이다.

    찾아가는 길 : 수내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 031-719-2497

    댓글 1

    • 분당 토박이 2010.05.31 21:23

      분당에 이런 곳이 생겼네요. 한번 가봐야겠어요.
      일반식당들 인공조미료 때문에 아이들 데리고 외식하기 무서운데 우선 MSG를 안썼다고
      내건게 정말 맘에 드네요. 좋은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로 홍콩느와르를 즐겨보는데 비정성시라는 영화 꼭 찾아서 보고싶어지네요..
      양조위의 젊은 모습. . 기대되요.

Designed by Tistory.